연 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인가족 2017’, 배우들이 직접 밝힌 캐릭터 소개..공감 가득한 웃음 예고
 
이남경 기자   기사입력  2017/02/16 [14:02]
▲ ‘초인가족 2017’ 제작발표회 <사진출처=SB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초인가족 2017’ 출연 배우들이 맡은 역할을 소개했다.
 
SBS 새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가 16일 서울시 양천구 SBS에서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혁권, 박선영, 김지민, 엄효섭, 박희본, 개그맨 김기리, 그룹 인피니트 멤버 호야(이호원), 배우 정유민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박혁권은 “1부 편집본을 반 정도 봤는데, ‘순풍’보다는 재미없지만 그다음으로 제일 재미있는 것 같다. 중학생 딸을 두고 있고 주류 회사 만년 과장으로 일하고 있다”고 나천일 역을 소개했다. 박선영은 “말 안 듣는 중2병 딸과 말 안 통하는 남편 사이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맹라연을 맡았다”고 말했다.
 
김지민은 “중2병 소녀 나익희 역을 맡았다. 정말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오는 20일 첫 방송 본방사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를 덧붙였다. 엄효섭은 “도레미주류 영업팀 부장 역할을 맡았다. 지금 8부까지 찍었는데 분위기가 좋고 재미있다. 온 가족이 남녀노소 모두 미소지을 수 있는 착하고 재미있는 드라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희본은 “도레미주류 영업2팀에서 아무도 안 데리고 가는 안대리 역을 연기한다. 동료들에게는 초인 28호의 여성 사원인 이 친구가 왜 모태솔로인지, 왜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는지 연기로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기리는 “제가 맡은 박대리 역은 박쥐, 떠벌이, 얌생이, 아부왕 등의 키워드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나름의 사정이 있고 개인적으로 회사 내에서 나천일 과장님과 가장 친한 사원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도깨비나 인어 등 비현실적인 캐릭터는 없지만 그런 드라마에 뒤지지 않는 훈훈함, 따뜻함 가득한 이야기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호야는 “도레미주류 신입사원 이귀남 역을 맡았다. 비밀이 많은 친구인데 회사 사람들도 모르는 비밀을 갖고 있다. 깍듯하거나 아부하지 않고 신입사원답지 않은 시크함을 가진 친구다. 감독님이 연출하셨던 ‘발리에서 생긴 일’ 다음으로 재미있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정유민은 “신입 인턴으로 꾸미는 걸 좋아하는데 김태희는 되지 못하고 조금은 아쉬운, 뇌가 순수한 김태희 역을 맡았다. 같이 하게 돼 설레는 마음이다. 웃음이 필요한 시기에 시청자 분들께 웃음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초인가족 2017’은 평범한 회사원, 주부, 학생의 일상 에피소드를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모두 초인’이라고 말하는 웃음 감성 미니드라마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 가족의 리얼한 모습을, 웃음과 감성으로 엣지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드라마 ‘애인있어요’, ‘발리에서 생긴 일’ 등을 통해 정통 드라마의 대가로 평가 받고 있는 최문석 PD가 연출을 맡아, 현 시대를 배경으로, 중간으로 살아남기에도 힘든 짠한 우리네 이야기를 유쾌하게 전한다.
 
한편, ‘초인가족 2017’은 오는 20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2/16 [14: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