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종환 의원, 충북지역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 불이익 확인
2015년 예술위원회 지원사업 배제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7:36]
▲ 더민주 도종환 의원은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충북지역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도 예술위원회 각종 지원사업에서 배제돼 불이익을 받았다고 밝혔다.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박근혜 정권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충북지역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도 예술위원회 각종 지원사업에서 배제돼 불이익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블랙리스트 문건은 문학, 연극, 융복합, 소외계층문화순회, 시각예술 등 2015년 예술위 공모사업 5개 분야에 대해 사업별로 배제 리스트를 정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충북 청주시)가 입수한 문화부 블랙리스트 문건을 분석한 결과, 시인 김성장, 시인 송진권, 소설가 윤이주 등은 작가 1인에게 1천만 원의 창작금을 지원하는 아르코문학창작기금사업에서, 시인 이안씨는 아르코 주목할만한 작가상에서, 무미아트의 민병동씨는 작가장터 개설지원사업에서 각각 배제가 됐다.

 

문화예술단체 중 ()예술공장 두레(오세란)은 소외계층문화순회(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의 스토리를 다룬 다 그렇지는 않았다라는 작품)사업과 기획경영전문인력 지원사업에서, 극단 새벽(이상관)은 방방곡곡 문화공감(천문우주과학연극 E별이에게’) 사업에서, ()충북민예총(박종관)은 공연예술행사지원(열린마당축제 난장’), 문화전문인력 양성 및 배치사업 운영단체 지원에서 각각 배제가 됐다.

 

기존 관리 리스트 149명에 포함된 오장환 문학추진위원회는 도종환과 정치활동 적극 참여라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올라 학술세미나 명목으로 지원받던 300만원 조차도 지원이 끊긴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일 열린 청문회에서 도 의원은 KB로 표기된 명단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에 청와대와 국정원이 깊숙이 개입했으며, 정무리스트가 있는 것을 볼 때 정무수석실이 주도적으로 움직였다고 주장했다. 충북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중에도 ()충북민예총(박종관)-정무 또는 이안(반드시 제외) 등으로 표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 의원은 특이하게 블랙리스트 명단에 있는데도 지원을 받은 사례들이 116건이나 있었지만, 제출한 문화부 해명 자료를 분석한 결과 블랙리스트 예술인에 대한 지원이 아닌 것을 지원인 것처럼 꾸며 거짓 해명한 사실도 밝혀냈다.

 

문화부에서는 박종관씨에게 2016년에 문화동반자 사업을 지원했다고 했지만, 이 사업은 충북민예총 사업에 대한 사업이지 박종관씨 개인에 대한 지원이 아니였다. , 도종환 의원에게 2014년과 2015년 두 차례에 걸쳐 문학번역원을 통해 2,300만 원을 지원한 것은 시집 번역가와 출판사에 대한 지원이지 도 의원에 대한 지원은 아니라는 것이다. 결국, 블랙리스트 존재에 대해 부인하려고 무리하게 자료를 작성하여 사실을 호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도 의원은 블랙리스트를 작성해서 각종 사업에서 배제하고 불이익을 주었다는 것이 내부 문건을 통해 확인되었는데 이는 문화 공안 통치나 다름없는 일이며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며 시골에 묻혀 사는 시인, 지역에서 어렵게 활동하는 문화예술인과 단체들에 대해서도 이렇게 불이익을 주었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참담함을 느낀다고 개탄했다.

 

이어 도 의원은 “11일 열리는 상임위에서 조윤선 장관에 대한 추가 위증 고발이 있을 예정이다. 추가자료 분석 등 앞으로도 블랙리스트에 가담한 사람들에게 제대로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1 [17: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