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대 의원, 서울 홍대 상가 방문해 사드피해 현황 점검
한류 규제에 이은 관광객 감소로 인한 상인 피해 확인 나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0:13]

한반도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인 관광객 감소 우려가 현실화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회의원들이 중국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주요 상가 밀집지역 현장점검에 나선다.

 

김종대 의원은  “사드 배치 결정으로 인한 한한령 등 한류 규제로 콘텐츠 산업이 큰 피해를 본 것이 사실”이라며 “중국 관광객 감소도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에 민생현장을 직접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간담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의당 김종대 의원(국회 국방위원)은 11일 오후 2시 무소속 김종훈, 윤종오 의원 등과 함께 홍대 앞 상가를 방문해 상인단체들과 「사드배치와 중국관광객 감소에 따른 국회의원-상인 현장간담회」를 개최한다.

 

오늘 간담회에는 최차수 홍대 걷고 싶은 상인회장 외 상인 20여명이 함께하며, 정부의 사드배치 결정에 따른 상인들의 피해와 우려를 정치권에 전달할 예정이다. 현장간담회를 준비한 의원들은 향후 명동, 동대문 등 주요 관광지 상인들을 대상으로 사드배치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현황 조사를 위한 상인 체감경기 설문조사, 사드배치 결정이 유통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토론회 등을 추진 할 예정이다.

 

김종대 의원은 “사드 배치 결정으로 인한 한한령(限韩令)등 한류 규제로 콘텐츠 산업이 큰 피해를 본 것이 사실”이라며 “중국 관광객 감소도 현실화되고 있기 때문에 민생현장을 직접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간담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정의당 부설 미래정치센터가 낸 ‘사드 대중국 피해액 보고서’에 따르면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 4조원이 넘는 국민 피해액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1 [10: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