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도전 손학규, 정계복귀 후 광장시장서 첫 민생행보!

"나라를 일으켜 세우고 정치와 경제를 안정시키겠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7/01/11 [01:37]

야권의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10일 오후3시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아 첫 민생 행보에 나섰다.

 

종로구 광장시장을 찾아 김기준 광장시장상인총연합회장의 안내를 받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사진 왼쪽 김기준 상인연합회 회장,  손학규 전 대표, 이찬열의원)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손 전 대표는 지난해 10월 전격 정계 복귀 이후 갑작스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터져 정치권의 혼란 속에서도 전국을 순회하며 “나의 목민심서 강진일기”북 콘서트 등을 통한 '메시지 정치'를 펼쳐왔다.

 

이날 손 전 대표의 민생탐방에는 측근인 무소속 이찬열 의원이 함께 했다. 광장시장을 찾은 손 전 대표는 "광장시장은 어릴 때부터 몸에 익숙한 곳이다. 양복도 여기서 맞춰 입었다"며 상인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  상인의 손을 잡고 상인의 애로점을 경청하고 있는 손학규 전 대표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그는 “서민경제가 나아져야 전통시장도 살아나고 중소기업이 살아난다. 나라를 일으켜 세우고 정치와 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손 전 대표는 "경기침체가 악화되어 소비절벽으로 전체적으로 경기가 악화하고 있어 2009년 금융위기 분위기가 난다"며 "전통시장도 와서 보니 심각하다"며 우려를 표했다.

 

▲  상인과 담소하고 있는 손학규 전 대표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그는 김기준 광장시장상인총연합회장 등 상인 대표 측과의 간담회에서 광장시장의 최대 현안이 주차장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는 요청에 따라 "중앙정부와 서울시 재정이 투입되고 자체 예산을 투입해야 할 것“이라며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인 정세균 국회의장과 의논해 보겠다"고 답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김기준 광장시장상인총연합회장 등 상인 대표 측과의 간담회에서 광장시장의 최대 현안이 주차장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는 요청에 따라 "중앙정부와 서울시 재정이 투입되고 자체 예산을 투입해야 할 것“이라며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인 정세균 국회의장과 의논해보겠다"고 답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간담회가 끝 난 후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