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심’ 김해숙, “동사무소 촬영 중 갈비뼈 부상..숨 못쉴 정도의 고통”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01/10 [12:00]
▲ 영화 <재심> 제작보고회 '김해숙'     ©사진=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정우 강하늘 주연 <재심>이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제작: 이디오플랜 | 제공/배급: 오퍼스픽쳐스 | 감독: 김태윤 | 출연: 정우, 강하늘, 김해숙, 이동휘, 이경영, 한재영 | 개봉: 2017년 2월]

 

10일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재심> 제작보고회에는 김태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 강하늘, 김해숙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재심>은 대한민국을 뒤흔든 목격자가 살인범으로 뒤바뀐 사건을 소재로 벼랑 끝에 몰린 변호사 준영(정우 분)과 살인 누명을 쓰고, 10년을 감옥에서 보낸 현우(강하늘 분)가 다시 한번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현재진행형 휴먼드라마.

 

이번 <재심>에서 정우는 돈 없고 빽 없는 벼랑 끝 변호사 준영 역을, 강하늘은 목격자에서 살인범이 돼 10년을 감옥살이 한 청년 현우 역을, 김해숙은 아들 현우의 무죄를 확신하고 고군분투하는 엄마 순임 역을 맡았다.

 

이날 김해숙은 <재심> 촬영 중 가장 노력한 장면에 대해 “<재심> 속 모든 장면이 중요했지만, 가장 열심히 촬영한 장면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해숙은 “극중 현우때문에 동사무소에서 난리를 치는 장면을 무사히 잘 찍었는데, 촬영 후 일어나지를 못하겠더라. 숨을 못쉬고 일어나지도 못했는데, 알고보니 갈비뼈에 금이 갔더라. 열흘 정도 고생하면서 촬영을 이어갔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윤 감독은 “<재심> 메인 배역인 정우, 강하늘 씨 캐스팅이 끝난 뒤 현우 엄마 역을 고심했는데, 다행히 김해숙 선배님께서 시나리오를 읽고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줬다. 선배님이 캐스팅된 후 정말 안심을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우 강하늘 주연 <재심>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