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업 절반 이상, 재지원자 ‘긍정적’ 살펴보니
 
정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6/12/30 [09:01]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채용 시 한 번 탈락시켰던 지원자가 재차 입사지원을 하는 것에 대해 기업 절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512명을 대상으로 ‘한 번 탈락한 구직자의 재지원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56.6%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재지원자에 대해 긍정적인 이유로는 ‘취업 목표가 확고한 것 같아서’(42.8%)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도전정신을 높게 평가해서’(30.3%), ‘소신 있는 태도가 마음에 들어서’(24.5%), ‘안타깝게 떨어졌을 수 있어서’(23.8%), ‘부족한 점을 개선했을 것 같아서’(21%), ‘오래 일할 것 같아서’(14.8%), ‘애사심이 높을 것 같아서’(8.6%)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222명)들은 그 이유로 ‘탈락할만한 이유가 있을 것 같아서’(50.9%)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개선되기 힘든 탈락 사유라서’(30.6%), ‘능력이 부족할 것 같아서’(4.5%), ‘많아진 나이가 부담되어서’(3.6%), ‘고집이 너무 셀 것 같아서’(1.4%) 등의 이유를 들었다.

 

채용 진행 시 재지원 여부를 별도로 파악하고 있는 기업은 37.9%였다.

 

실제, 채용 시 재지원자가 있었던 기업은 53.1%였으며, 재지원자가 있었던 채용 형태는 ‘신입, 경력 둘 다’가 43.4%, ‘신입 채용’이 32.4%, ‘경력 채용’이 24.3%로 나타났다.

 

재지원자가 증가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증가 추세’라는 응답이 25.7%로 ‘감소 추세’(8.8%)보다 3배 가량 많았다.

 

재지원 여부가 합격 당락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우선,재지원자를 최종 합격시킨 경험이 있는 기업(108개사)들의 81.5%가 재지원 사실이 합격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확고한 입사의지 보여줌’(61.4%)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도전정신이 돋보임’(22.7%), ‘회사에 대한 이해도 높음’(21.6%), ‘과거 탈락 이유가 상당히 개선됨’(14.8%), ‘역량이 강화됨’(6.8%) 등의 응답이 있었다.

 

반대로, 탈락시킨 적 있는 기업(86개사)들이 밝힌 부정적 영향으로는 ‘묻지마 지원을 한 것 같음’(52.5%), ‘탈락 사유가 전혀 개선되지 않음’(33.8%), ‘회사에 대한 이해도 낮음’(15%), ‘인성 등 개선이 불가한 사유임’(13.8%), ‘시간만 지나고 성장한 것이 없음’(12.5%) 등을 들었다.

 

재지원자를 탈락시킨 전형으로는 ‘서류 탈락’(75.6%)이 대부분이었고, ‘최종면접 탈락’(16.3%), ‘중간면접 탈락’(8.1%), ‘인적성검사 탈락’(5.8%), ‘논술 등 필기전형 탈락’(1.2%) 순이었다.

 

한편, 재지원자가 있을 때 물어볼 질문으로는 ‘재지원한 이유’(60.7%)가 1순위였으며, ‘지난 지원과 비교해 달라진 점’(29.5%), ‘지난번 탈락 원인과 극복 과정’(19.5%), ‘입사 후 포부’(10%), ‘또 다시 탈락할 경우 재지원 의사’(7.8%) 등이 있었다.

 

재지원 여부를 구직자가 먼저 밝히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는 것이 낫다’는 답변이 60.9%로 ‘숨기는 것이 낫다’(3.1%)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상관없다’는 35.9%가 선택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12/30 [09: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