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남 4선’ 주승용,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
35표 가운데 18표 이상 획득.. 수도권 김성식 누르고 당선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6/12/29 [11:35]
▲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주승용 의원     ©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주승용 의원과 조배숙 의원이 29일 각각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됐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고 주 의원을 원내대표로, ‘러닝메이트’인 조 의원을 정책위의장으로 선출했다.

 

주 의원은 35표 가운데 18표 이상을 득표, 상대 후보였던 김성식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전남 여수을이 지역구인 주 의원은 17대 때 국회에 처음 입성한 4선 의원이다. 

 

그는 열린우리당 원내부대표, 정동영 대통령 후보 조직본부장, 민주당 정책위의장,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19대 국회 전반기 국토교통위원장 등을 지냈다. 지난 1월 국민의당 초대 원내대표를 지냈던 주 의원은 1년만에 다시 원내대표직을 맡게 됐다. 

 

전북 익산을의 조 의원 역시 16대 때 국회에 입성한 4선의 중진이다. 19대 때는 무소속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한 바 있다.  그는 전북 익산 출신으로 22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 판사, 변호사로 활동했다. 조 의원은 그동안 새천년민주당 부대변인·원내부총무,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 위원, 새정치민주연합 전라북도당 공동위원장 등을 지냈다. 

 

한편, 이날 선출된 두 사람이 모두 호남 출신인 것에 대한 지적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12/29 [11: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