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올 하반기 호감형 지원자 ‘능력자형’..비호감은?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6/12/26 [09:25]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올 하반기 신입 채용 면접에서 가장 호감형 지원자는 ‘능력자형’, 반대로 비호감형은 ‘무개념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하반기 채용을 진행한 기업 181개사를 대상으로 ‘최고 및 최악의 지원자 유형’을 조사한 결과, 신입 채용 면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최고의 지원자 유형 1위는 ‘다양한 실전 경험을 보유한 능력자형’(31.5%)이 차지했다.

 

다음으로 ‘기업에 대한 애정, 입사의지 뚜렷한 애사심형’(26%), ‘직무에 대한 목표가 뚜렷한 목표중심형’(22.1%), ‘보유역량을 조리있게 표현하는 자기PR형’(5.5%), ‘OA능력 등 유용한 기술을 보유한 실속형’(3.9%), ‘재치, 언변을 보유한 분위기메이커형’(3.3%), ‘면접 답변을 철저히 준비해 온 철두철미형’(2.8%), ‘업무관련 지식이 풍부한 백과사전형’(2.2%) 순이었다.

 

지원자의 호감여부를 결정할 때 직무역량과 인성 중 영향력이 큰 쪽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인 62.4%가 ‘인성이 더 크다’라고 응답했다. ‘비슷하다’는 20.4%, ‘직무역량이 더 크다’는 17.1%였다.

 

전체 지원자 중 최고의 지원자 비율은 평균 17%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10%’(66.9%), ‘20%’(14.9%), ‘50%’(6.1%), ‘30%’(3.3%), ‘0%’(3.3%) 등의 순으로 답했다.

 

최악의 지원자 유형으로는 ‘태도 등 기본적 예의가 부족한 무개념형’(30.9%)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지원동기가 불분명한 묻지마지원형’(20.4%), ‘보유 능력보다 요구조건이 과도한 욕심형’(16.6%), ‘열정이나 자신감이 부족한 무기력형’(9.9%), ‘기한 넘겨 제출, 면접 지각하는 불성실형’(6.1%), ‘기업정보 등 공부도 안 해온 준비부족형’(5%), ‘입사의지 등을 과장해 어필하려는 포장형’(4.4%) 등이 있었다.

 

전체 지원자 중 최악의 지원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38%로, 최고의 지원자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20%’(21%), ‘10%’(19.9%), ‘30%’(15.5%), ‘50%’(12.7%), ‘70%’(7.7%), ‘60%’(6.6%) 등으로 이어졌다.

 

43.6%는 최악의 지원자가 재지원을 할 경우 불이익을 주기 위해 별도로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