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네 번째 팬미팅 ‘SPOTLIGHT’ 성황리 개최..아시아 투어 포문 ‘활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6/10/04 [17:41]
▲ 김우빈 팬미팅 <사진출처=sidusHQ>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우빈이 빛나는 스포트라이트 조명 아래 세 번째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활짝 열었다.

 

지난 3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네 번째 팬미팅을 개최, 단독 토크쇼와 라이브 무대 등 팬미팅과 콘서트를 오가는 다채로운 공연으로 팬들의 마음을 녹이며 서울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 한 것.

 

이날은 세 번째 아시아 투어의 출발점이자 ‘SPOTLIGHT’라는 주제 아래 열린 김우빈의 네 번째 팬미팅으로, 항상 같은 마음으로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해 김우빈이 직접 기획한 이벤트와 김우빈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토크쇼,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라이브 무대 등 드라마 캐릭터를 찢고 나온 듯한 모습으로 팬들의 오감을 완벽히 만족시켰다.

 

김우빈은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의 OST ‘내 머릿속 사진’을 부르며 팬들의 환호 속에 무대 위로 등장하며 장장 3시간이 넘는 팬미팅의 시작을 알렸다.

 

1부에서는 팬미팅을 이끌 MC없이 온전히 김우빈의 단독 진행으로 이끌어나갔다.

 

A부터 Z까지 김우빈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시간으로 처음 세상에 태어난 순간부터 모델 김현중의 이야기, 배우 김우빈의 모습까지 특유의 따뜻한 목소리로 개인적인 이야기를 전하는 동시에 최근 종영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와 작품 이야기까지 스스럼없이 털어놓으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2부 역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의 OST ‘혹시 아니’를 열창하며 무대에 오른 김우빈은 드라마 속 장면을 그대로 재연하는 깜짝 이벤트로 팬미팅의 열기를 단번에 끌어올렸다. ‘오늘 내가 너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어’라는 손글씨가 적힌 화면이 떠오르자 김우빈은 곰 인형을 들고 무대 아래로 내려가 팬의 손을 잡고 리프트 위로 올라가 세레나데를 선사했다.

 

역대급 이벤트로 팬들을 녹인 김우빈은 이에 그치지 않고 다정다감한 소통을 이어나갔다. ‘우리빈 설문’ 코너에서는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을 꼽아보기도 하고, ‘우리빈 윷놀이’ 코너에서는 팬들과 즐거운 윷놀이 게임을 하며 ‘샤샤샤’ 춤부터 ‘복불복 러브샷’, ‘커플 셀카’ 등 모든 벌칙을 수행하는 모습들로 팬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중간중간 노래 선물도 잊지 않았다. 지난해 3곡이었던 노래를 7곡으로 대폭 늘리며 팬미팅과 콘서트를 오가는 공연을 선사, 전보다 향상된 노래 실력은 물론 귀여운 안무까지 곁들여 팬들에게 놀라움을 안기는 한편, 팬들 또한 김우빈 몰래 준비한 이벤트로 김우빈을 미소 짓게 해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렇게 3시간여 동안 팬들과 행복한 시간을 가진 김우빈은 “오늘 찾아와주신 팬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많은 것들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는데 다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여러분 덕분에 좋은 모습으로 마무리 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빛나는 스포트라이트 조명 아래 팬들과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진 김우빈의 팬미팅은 ‘류케이웨이브’의 도움으로 더욱 풍성하게 진행됐다.

 

한편, 김우빈은 연말 개봉을 앞둔 영화 <마스터>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 선정에 고심 중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