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金 남-북정상회담, 5월 러시아서 성사?

北 김정은, '2차 세계대전 승전 70주년 기념행사' 참석…남북정상회담 실현 가능성 커져

염건주 기자 | 기사입력 2015/01/23 [15:32]
▲ 박근혜 대통령·김정은 제1위원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염건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오는 5월 러시아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0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수락한 것으로 밝혀져, 2007년 10월에 이어 7년만에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이 오는 5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승전 기념행사 초청을 수락했다고 전해 박근혜 대통령의 참석이 확정되면 정상회담이 자연스레 이뤄질 것이란 계산이다.
 
김 위원장은 ‘은둔의 지도자’로 불리던 아버지 김정일 북한 전 국방위원장과는 달리 활동적인 행보를 보이며 방송을 통해 자주 노출됐으나, 정상회담 경험이 없어 세계 정상들이 모이는 이 기념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란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아 아직 불확실하다.
 
이에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5월 일정은 확정된 바 없으며 여러 일들이 경합하는 상황 속에서 검토할 내용”이라며 내심 정상회담을 기대하면서도 북한에 끌려가는 모양새를 보이고 싶지 않아 보였다.
 
새정치민주연합도 23일 국회에서 논평을 통해 김 위원장의 참석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5월 러시아를 방문하지 않으면, 남북관계와 동북아 외교에서 수세에 몰릴 수 있어 참석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새정치연합은 박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동시에 러시아를 방문한다면 남북정상회담을 피할 수 없어 사상 최초로 해외 남북정상회담이 실현될 가능성이 커진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yeomkeonjoo@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결국 15/01/23 [22:12] 수정 삭제  
  국제사회에서 북한체제의 반인권행위에 대한 국제재판소에 제소와 고립에서 구사회생하려고 할 것이고, 한국은 북한체제의 자유화와 개방화를 주문 할 것인데, 고위급회담에도 성과가 있겠나? 북한이 세습체제를 그만둔다면 반인권행위고발과 제재를 풀것이고 국제지원도 가능하지만 그 이건에는 불가능하게 됨. 계속 속고 살려는 사람이나 국가는 없기 때문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