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건설, 1/4분기 176억불 수주..올해 목표 달성 ‘순항’
전년대비 31% 증가..역대 1분기 수주실적 2번째 최고치 기록
 
정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4/03/31 [12:48]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올해 1분기 해외건설 수주액이 176억불을 기록, 올해 목표 700억불 달성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134억불 대비 31% 증가한 수준이며, 역대 1분기 수주실적 기준으로도 2번째 최고치 기록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적증가는 우리기업간 경쟁력을 갖춘 부문의 합작(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시너지효과와 그동안 수주지원단 파견 등으로 인한 신시장 개척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 파악된다.
 
이와 관련, 중동이 139억불로 전체 수주액의 79%를 차지한 반면, 아시아 지역은 23억불로 전체의 13%를 점유하는데 그쳐 전통적 텃밭인 중동을 중심으로 수주가 호조를 보였다.
 
중동 지역에서는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60억4000만불), 알제리 복합화력발전소 5개소(33억5000만불) 등 대규모 플랜트 공사 수주에 힘입어 2013년 동기(54억불) 대비해 158% 증가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는 유망시장인 이라크, 알제리, 사우디 아라비아 등에 대한 우리 기업들간 합작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영업력 증대 등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아시아 지역은 베트남 빈탄4 석탄화력발전소(15억불, 두산중공업)를 수주했으나, 전년도에 대비해 대규모 플랜트, 토목 공사 수주가 감소, 2013년 동기(74억불) 대비 31% 수준에 머물렀다.
 
중남미는 우리기업이 경쟁력을 갖춘 플랜트·토목 공종을 기반으로 신시장개척 노력을 강화한 결과, 칠레 BHP 복합화력 프로젝트(4억4000만불, 삼성ENG)와 Chacao 교량건설사업(3억3000만불, 현대건설) 등을 수주해 전년도 동기(6000만불) 대비 1683%라는 놀라운 실적을 기록하는 등 시장 다변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국토부는 올해 수주 목표 700억불 달성을 위해 기존 시장에서는 그동안 입증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메가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타겟형 수주지원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차원에서 모든 역량을 집중해 폭넓은 지원방안을 강구함으로써 우리 기업들의 수주기회를 확대하도록 하겠다”며 “올해 2월 개소한 해외건설정책지원센터를 활용해 주요 지역별 진출전략과 해외진출 리스크 정보를 제공하고, 마스터플랜 수립지원도 강화해 나가는 등 해외건설 수익성 제고를 위한 정부지원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mw92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4/03/31 [12:4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