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예 > 연예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인영, 전지현 미모 견제?..‘폭풍 볼륨감으로 위기 극복’
지난 16일 ‘케이윌의 영스트리트’ 출연해 ‘별그대’ 당시 일화 공개해 눈길
 
이민경 기자   기사입력  2014/03/17 [13:01]
▲ 유인영 전지현 견제 <사진=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민경 기자= 배우 유인영이 SBS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 에 함께 출연한 배우 전지현에 위기감을 느낀 일화를 공개했다.
 
유인영은 지난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케이윌의 영스트리트’에 출연해 ‘별그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유인영은 “‘별그대’ 출연 전 관리를 받기 위해 마사지숍에 갔는데 알고보니 전지현도 같은 곳을 다니고 있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원장님이 ‘요즘 전지현 씨 자주 오신다’라고 해 위기감을 느끼고 나도 열심히 다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유인영은 “상대 배역이 전지현인 걸 알고 전지현의 트레이드마크인 긴 생머리와 대비되는 이미지를 시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모델 활동 당시 숏커트 가발을 착용한 적이 많아 숏커트가 잘 어울린다는 걸 알았다. 언젠가 중요한 배역을 맡거나 이미지 변신이 꼭 필요한 작품에서 진짜 머리카락을 잘라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인영 전지현 위기감을 접한 누리꾼들은 “유인영 전지현, 둘 다 예뻐” “유인영 전지현, 서로 다른 매력이 있지” “유인영 전지현, 여배우들의 묘한 신경전이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4/03/17 [13: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