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침략 역사를 인정하고 사죄하라!"

부산시의회, 일본 독도 영유권 도발 및 역사왜곡 망언 규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4/02/20 [14:17]
 
▲ 김석조 시의장을 비롯해 부산시의회 의원 일동이'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 및 역사왜곡 망언을 규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의장 김석조)는 20일 오전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 및 역사왜곡 망언 규탄' 대회를 개최했다. 김석조 시의회 의장은 성명서를 통해 “시마네현의 독도 편입과 ‘다케시마의 날’ 행사계획을 즉각 취소하고, 대한민국의 주권과 영토를 침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대회는 김석조 시의장을 비롯해 부산시의회 의원 일동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정부가 매년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해 기념행사를 해오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내각 각료격인 정무관 파견을 결정한 것에 대해 규탄하고 '독도는 한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하고, '침략의 역사를 인정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 는"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전국적이고 국가차원의 행사로 승격시키기 위한 꼼수로 볼 수밖에 없다”며 “독도에 대한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명백한 침략행위”라고 성토했다.
 
또, “과거 주변 국가들에게 저지른 침략·침탈 행위와 군대위안부 강제동원 등 반 인륜적 범죄행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죄 할 것”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역사 교과서 왜곡 행위를 중단하고 평화와 공동번영을 추구하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 실현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시의회는 "일본정부는 과거 침략전쟁 기간에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 자행한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부끄러운 역사를 미화하고 있다"면서 "이는 한국 등 전쟁피해 국가에 대한 제2의 침략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하며 "부산시의회와 의원 모두는 350만 부산시민의 뜻을 모아 일본정부와 극우인사들의 비이성적인 망언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