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정원 사건은 유례없는 중범죄”

[2013 국감] 윤석열 전 특별수사팀장 "강제수사 외 방법 없었다"

문흥수 기자 | 기사입력 2013/10/21 [16:33]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정치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에서 배제된 윤석열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은 21일 독단적 수사 진행 이유에 대해 "즉각적 강제수사 이외에는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윤석열 지청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서울고검 국정감사장에 서울고검 산하기관 증인으로 출석해 "검사의 재량권이 없는 사안같으면 강제수사해서라도 혐의 규명하는 게 검사의 의무라 생각해 그렇게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지청장은 "지난 주초 5만8천여개의 (국정원 직원의) 트위터 글과 내용을 봤고, 이를 분석하면 훨씬 더 많은 내용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면서 "제가 공안검사를 하며 선거사범을 많이 다뤄보진 않았으나, 이는 선거사범 중에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중범죄라 생각했다"고 강제수사 이유를 설명했다.
 
윤 지청장은 또한 "검사 생활을 오래했지만 수사하며 사법부의 전폭적 지원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장기간 수사를 진행하면서 청구한 수사영장이 기각되지 않고 거의 100% 발부된 게 사실상 처음 겪는 것이라 저도 많이 놀랐다. 법원에서 수사를 적극 지지해주고 있는데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윤 지청장은 왜 직무배제 됐다고 생각하느냐는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제가 답변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kissbrea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