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록 실종논란..盧측 “원본 표제만 삭제”

김경수 "회의록 초안, 중복문서라 이관대상 포함안된 것" 주장

문흥수 기자 | 기사입력 2013/10/10 [09:57]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문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당시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을 지낸 김경수(46) 봉하사업 본부장은 삭제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김경수 본부장등 참여정부 인사 3명은 9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말도 안되는 의혹들이 제기돼 바로잡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노무현 정부때 대화록이 삭제됐다는 검찰 수사결과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 본부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삭제할 문건과 이관 대상을 개별적으로 지시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회의록 초안은 중복문서라 이관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 사저로 무단 반출했다가 반납한 '봉하이지원'에서 삭제된 대화록 원본(原本)을 복구했다"는 검찰 발표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들에 따르면 2007년 10월 9일 노 전 대통령에게 보고된 원본은 초안이기 때문에 국가기록원 이관 대상에서 제외하기 위해 문서 제목이 나열돼 있는 '표제부(表題部)'만 삭제했다는 것이다.
 
이와관련 김 본부장은 "검찰이 삭제된 파일을 '복구'했다는 표현을 썼는데, 있던 파일을 '발견'한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본부장은 또 초안 삭제와 수정본 작성과 관련해선 "통상적인 관행이었다"며 "기존의 관례대로 '저'를 '나'로 고치고 '님'이라는 표현 등을 일부 수정해 대화록 최종본을 만든 것이다. 회의록 초안 삭제 부분은 시비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다만 회의록 수정본이 대통령기록관에 이관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라며 "이 점은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issbrea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