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외건설 3분기 448억달러 수주..전년比 13%↑
국토부, 올해 목표 700억달러 위해 적극 지원 활동 계획
 
정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3/09/30 [17:03]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2013년도 3분기 해외건설 수주액이 448억달러를 기록했으며, 남은 기간 동안 700억달러 수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3분기 448억달러는 전년 동기398억달러 대비 13% 증가한 것이며, 상반기에 전년 대비 5% 감소했다가, 3분기 중 △사우디 슈까이크 화력발전(32억6000만달러, 현대중공업) △모로코 사피 민자발전(17억7000만달러, 대우건설) 등 대형공사 수주에 힘입어 전년보다 증가했다.
 
이와 관련, 아시아가 192억달러로 전체 수주액의 43%를 차지했고, 중동지역도 178억달러로 전체의 40%를 차지, 우리기업들이 전통적인 수주 강세지역에서 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아시아 지역은 3분기에도 △말레이시아 만중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11억5000만달러, 대림산업) △싱가포르 파시르 리 파셀 5 콘도미니엄 공사(2억2000만달러, 대우건설) 등 대규모 플랜트, 건축 공사 수주가 계속되며 지난해 동기(110억불) 대비 74% 증가했다.
 
중동은 3분기에만 71억1000만달러를 수주하며 현재까지 177억9000만달러 수주(전년의 80% 수준)했으며, 현재 최종협상이 진행 중인 공사들의 계약이 4분기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돼 실적 상승추세가 전망된다.
 
이밖에도 태평양·북미(호주 로이힐 철광석 프로젝트, 58억5000만달러, 삼성물산) 지역에 이어 중남미, 아프리카에서도 칠레 에스꼰디다 담수 프로젝트(1억달러, 두산중공업), 코트디부아르 씨프렐 IV 복합화 EPC 사업(2억달러, 한국전력기술)을 수주하는 등 지역 다변화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리 기업들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높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선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정부 차원에서도 해외건설 수주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jmw920@naver.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3/09/30 [17: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