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4.07.29 [11:29]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연예일반
렉시 근황 화제, 섹시미 벗고 청순녀 변신 ‘깜짝’
 
최성미 기자
▲ 렉시의 근황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가수 렉시(35)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렉시는 지난달 15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여러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하며 안부를 궁금해 하는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속 렉시는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과거와 비교해 몰라보게 청순해진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시간을 거스른 듯 어려진 외모도 시선을 모았다.
 
지난 2003년 ‘애송이’라는 곡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그는 당대를 대표하는 섹시 여가수였다. 무대 위에서 뿜어내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로 화제몰이의 주인공이었던 렉시는  2008년 발매한 4집 ‘더 렉시’를 끝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렉시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인줄 알았다”, “더 예뻐지고 어려진것 같다”, “컴백은 언제하나”, “방부제 드신 모양” 등 관심을 높였다. 

사진=렉시 미니홈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3/13 [18: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폭우 속 침수된 자동차의 관리요령
중구난방 홍준표, 막말 준표 다음 막가파?
천기 명당, 금정산 고당봉 고모당-용왕굴!
한겨레 칼럼 "7·30 선거와 박원순"의 반론
푸틴-시진핑 아르헨티나에 푼 선물 보따리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남한주도의 통일”
대통령을 ‘당신’이라 호칭, 신문사 대기자!
내 생에서 이름 석 자가 개인브랜딩
B/N 기획연재
7·30재보선-⑮ 노장 vs 신예 양자대결 ‘부산 해운대·기장갑’
‘7·30 재보선’이 불과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의도 정가 1번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6·4 지방선거 ... / 김여진 기자
[대기업 CEO 전격 해부]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누구나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고 싶은 욕망이 있다. 하지만 오로지 자신의 능력만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 / 조희정 기자
[★별 분야 甲]④ 김우빈, 핫한 공룡상..매력男 대세로 ‘우뚝’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스타들의 잠재된 끼는 무궁무진하다. 연기자, 가수 등 자신의 분야를 벗어 ... / 이민경 기자
연예가 핫 클릭
수지 성추행 의혹 ‘시선집중’..소속사-주최 측 “절대 사실 아니야”
‘수지 성추행 의혹’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국민 첫사랑’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 겸 배우 수지 ... / 박동제 기자
정웅인 아내 이지인, 특급 미모-몸매 ‘깜짝’..세 아이 엄마 맞아?
배우 정웅인 아내 미모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 / 이민경 기자
배성재 아나, 박지성 김민지 결혼식 인증샷 ‘부러움↑’..“뿌듯한 날”
배성재 SBS 아나운서가 박지성 김민지 결혼식에서 찍은 인증샷을 공개해 화제다. ‘영원한 캡틴’ 박지성과 전 ... / 박동제 기자
‘SM 신인 걸그룹’ 레드벨벳, 8월 4일 데뷔 확정..다재다능한 매력?
신인 걸그룹 레드벨벳이 화제다. 강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등 ... / 박동제 기자
사랑한다 영원히..박건형 여친 향한 박력 고백에 女心 ‘흔들’
배우 박건형이 여자친구에게 사랑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 / 이민경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5(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이 훈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