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4.11.01 [06:01]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연예일반
렉시 근황 화제, 섹시미 벗고 청순녀 변신 ‘깜짝’
 
최성미 기자
▲ 렉시의 근황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가수 렉시(35)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렉시는 지난달 15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여러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하며 안부를 궁금해 하는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속 렉시는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과거와 비교해 몰라보게 청순해진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시간을 거스른 듯 어려진 외모도 시선을 모았다.
 
지난 2003년 ‘애송이’라는 곡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그는 당대를 대표하는 섹시 여가수였다. 무대 위에서 뿜어내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로 화제몰이의 주인공이었던 렉시는  2008년 발매한 4집 ‘더 렉시’를 끝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렉시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인줄 알았다”, “더 예뻐지고 어려진것 같다”, “컴백은 언제하나”, “방부제 드신 모양” 등 관심을 높였다. 

사진=렉시 미니홈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3/13 [18: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천기 명당, 금정산 고당봉 고모당-용왕굴!
폭우 속 침수된 자동차의 관리요령
능력을 찾아내면 바보 온달도 온달 장군으로 변신
중구난방 홍준표, 막말 준표 다음 막가파?
[2013 국감] 강원랜드의 수상한 ‘50억원’ 기부
‘먹는샘물’ 원수대금 대폭 인상 검토..논란 예고
국산 보톡스 제조기술 4000억에 美 진출
외환銀, 2억 달러 규모 해외 후순위채권 발행
B/N 기획연재
[기획연재-비운의 정치인, 그들의 발자취] ⑤김사만, 정인소, 김대중 外
제헌국회가 개회된 1948년부터 66년에 이르는 대한민국 국회의 역사 속에서 수많은 인물들이 국회의원직을 거쳐 갔 ... / 김상래 기자
[기획연재-기업과 예술산업]⑤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문화 나눔 ‘포스코’
브레이크뉴스 김여진 기자= ‘예술’은 인간의 ‘희∙노∙애∙락’을 표현하는 수단이자 깊은 감동 ... / 김여진 기자
[기획연재-대기업 사회문화 재단] ④ 인류행복 사회발전 ‘현대차 정몽구 재단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국내 굴지의 대기업 창업주들은 어렵고 어지러운 시국에 기업을 설립하다보니 항시 경 ... / 정민우 기자
연예가 핫 클릭
JTBC, 기미가요 논란 ‘비정상회담’ 책임 프로듀서 겸 연출자 경질
JTBC 측이 기미가요 논란을 빚은 ‘비정상회담’의 책임 프로듀서 겸 연출자를 경질했다. 앞서 지난 27일 방송 ... / 박동제 기자
믹스앤매치 공민지, 쉬는 동안 뭘 한거야?..물오른 미모 ‘깜짝’
걸그룹 투애니원 공민지의 물오른 미모가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30일 방송된 Mnet ‘믹스앤매치(MIX ... / 이민경 기자
‘무한도전’ 레이싱 사고 차주, 박명수에 불만 토로..갑자기 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스피드레이서 특집 촬영 당시 박명수에게 차를 빌려줬던 차주가 불편한 심경을 드 ... / 박동제 기자
故 신해철 측 공식입장, “유족과 상의..민-형사상 책임 묻기로 결정”
故 신해철(46)의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을 발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故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 측 ... / 박동제 기자
천이슬, 성형외과 수술비 먹튀 논란?..‘무슨 일이야’
배우 천이슬이 서울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와 수술비 지급 문제로 법정 소송에 휘말렸다. 30일 한 매체는 “서 ... / 이민경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이 훈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