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4.10.25 [15:02]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연예일반
렉시 근황 화제, 섹시미 벗고 청순녀 변신 ‘깜짝’
 
최성미 기자
▲ 렉시의 근황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가수 렉시(35)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렉시는 지난달 15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여러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하며 안부를 궁금해 하는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속 렉시는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과거와 비교해 몰라보게 청순해진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시간을 거스른 듯 어려진 외모도 시선을 모았다.
 
지난 2003년 ‘애송이’라는 곡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그는 당대를 대표하는 섹시 여가수였다. 무대 위에서 뿜어내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로 화제몰이의 주인공이었던 렉시는  2008년 발매한 4집 ‘더 렉시’를 끝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렉시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인줄 알았다”, “더 예뻐지고 어려진것 같다”, “컴백은 언제하나”, “방부제 드신 모양” 등 관심을 높였다. 

사진=렉시 미니홈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3/13 [18: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중구난방 홍준표, 막말 준표 다음 막가파?
폭우 속 침수된 자동차의 관리요령
천기 명당, 금정산 고당봉 고모당-용왕굴!
NLL침범 사과없는 북한실세 3인방의 방남
신형 제네시스, 호주 신차평가서 역대 최고 점수 획득
대형항공사, 수하물 중략 대폭 상향..서비스 향상 노력
[2013 국감] 외국계은행, 신용대출 금리 국내은행 2배 폭리
[2013 국감] 국토부, 인천공항 채무 886억 12년째 ‘안 갚아’
B/N 기획연재
[기획연재-기업과 예술산업]④대중문화 발전 앞장 ‘CJ그룹’
‘예술’은 인간의 ‘희∙노∙애∙락’을 표현하는 수단이자 깊은 감동을 주기도 해 인간의 삶을 ... / 김여진 기자
[기획연재-시발(始發)에서 전기차까지..대한민국 자동차 역사]②현대차 성공신화 서막 포니
미국과 독일, 일본 등 자동차 강국으로 불리는 나라들에 비해 자동차 산업 역사가 현저히 짧은 우리나라는 현재는 ... / 김광호 기자
[기획연재-비운의 정치인, 그들의 발자취] ④이회창
‘39만557, 57만980’ 이는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패배한 두 번의 대선에서 당선자와의 득표수 차이였다. 이 ... / 김상래 기자
연예가 핫 클릭
‘아이언맨’ 신세경 이동욱, ‘달콤+애틋’ 기습 키스..환상적인 케미
‘아이언맨’ 신세경 이동욱의 키스신 화제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아이언맨’ 13회에서는 ... / 박동제 기자
어벤져스2 예고편 수현, 토르 옆 늘씬 몸매로 ‘미친 존재감’ 과시
‘어벤져스2’ 예고편 수현 등장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23일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 ... / 이민경 기자
해피투게더 이영돈 PD, 종교 단체로부터 살해 위협 ‘충격’..무슨 일?
‘해피투게더’ 이영돈 PD가 과거 살해 위협을 받았던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 ... / 이민경 기자
이종석 박신혜 ‘피노키오’,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벌써부터 대박?
배우 이종석, 박신혜 주연 SBS 새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돼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 / 박동제 기자
‘더 지니어스’ 신아영, 근황 셀카로 ‘무결점’ 피부 과시..완벽 비주얼
‘더 지니어스’에 출연 중인 SBS Sports 신아영 아나운서가 근황 셀카를 공개했다. 신아영은 지난 1일 자신 ... / 박동제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이 훈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