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졸업식 뒤풀이, 이번엔 알몸 노출 ‘경악’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10/02/13 [19:01]
졸업식 뒤풀이가 갈수록 심각한 수준이다. 지난 5일 서울 금천구 모 중학교에서 수십명이 졸업식을 마친 여중생의 교복을 벗기고 폭행하는 등 졸업식 뒤풀이가 전 국민을 경악케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한 중학교 졸업식에서 남녀 학생들이 알몸 상태로 뒤풀이 하는 사진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설 연휴 첫날인 13일 오전 한 인터넷 사이트에 충격적인 사진 20여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환한 대낮에 남녀 졸업생 10여명이 도로변 옹벽을 따라 알몸으로 앉아있거나 중요 부위만 가린 채 서 있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몸에는 밀가루와 케첩이 뿌려져 있고, 머리는 달걀 범벅이 됐으며, 이들을 앞에 두고 마스크와 비닐옷을 입은 다른 아이들은 즐거운 포즈까지 취하고 있다.
 
특히, 일부 학생들의 얼굴이 노출된 데다 실명과 담임 교사의 신상이 거론되고 있어 이로 인한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남녀 공학인 경기도 일산의 이 중학교는 지난 11일에 졸업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가해 학생들에 대한 적극적인 형사 처벌에 나설 방침이다.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