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피아 한글인터넷주소, KT Qook인터넷서도 이용 가능

배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09/12/21 [10:45]
넷피아 한글인터넷주소가 내년 1월 부터 국내 최대 기간통신망 사업자인 kt의 인터넷망에서 본격 서비스 된다.
 
자국어인터넷주소 전문기업 넷피아(대표 이판정. www.netpia.com)는 kth(대표 서정수)와 kt 인터넷망에서 한글인터넷주소 서비스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kt의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들은 별도의 응용프로그램 없이 브라우저의 주소 입력창을 통해 넷피아 한글인터넷주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누리게 됐다.
 
지난달 1일 티브로드의 한글인터넷주소 서비스 동참에 이어 이번 넷피아의 kt와 제휴를 통해 전체 인터넷 가입자의 약 80%를 점유함으로써 넷피아 한글인터넷주소 사용자 기반은 2천5백만여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터넷 이용자들은 자신이 접속하고자 하는 사이트나 기업의 이름을 이미 대부분 알고 있다. 즉, 쉬운 한글로써 해당 사이트나 기업 이름으로 바로 접속이 가능하다면 번거롭게 검색 포탈을 경유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지난 3~4년간 유사업체의 난립으로 주소창의 한글인터넷주소의 기능이 상실되자, 중소기업들은 온라인 마케팅을 위해 고가의 키워드 광고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다. 이 기간 동안 중소기업들이 키워드 광고에 쏟아 부은 금액은 약 2조 4천억원에 달한다.
 
이번 kt와 제휴를 통해 한글인터넷주소가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한글인터넷주소의 활성화는 키워드 광고 비용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인터넷 환경을 구축하게 됨으로써 기업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이고 나아가 신규 고용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