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언론이 세상을 바꾼다
인터넷기자협회 창립, 새로운 주류언론으로

김철관 | 기사입력 2002/09/29 [16:40]
'인터넷 언론이 세상을 바꾼다'라는 모토 아래 한국인터넷기자협회가 28일 오후 공식 출범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준비위원회(임시의장 박해전 대자보 논설위원)는 28일 오후 서울 안국동 참여연대 철학마당 느티나무 카페에서 발기인 창립총회를 열고, 초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에 조대기 엔지오타임스(ngotimes.com) 편집국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이날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조대기 회장은 "젊은 인터넷기자들이 인터넷을 통해 연대와 공유, 그리고 구체적인 사업을 추진해 가자"며 "이번 대선에서는 회원들이 인터넷기자협회 공동 보조 프로젝트 사이트를 만들어 공정하고 객관적 보도로 대선에 영향력을 행사해 가자"고 제안했다.

전국언론노조 전영일 수석부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출범 자체가 엄청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보수언론에 대항하는 진보언론의 축의 핵심에 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대통령후보는 "인터넷기자협회 강령에 나와 있듯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주권 실현, 평화통일과 동질성 회복에 힘쓴다'는 말처럼 이 의미를 되새기며 처음처럼 끝까지 가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며 "대안매체가 아니라 주인을 찾아가는 진정한 매체가 돼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노무현 후보 남영진 언론특보는 "미군 여중생 압사사건의 예를 통해 보듯 기존언론이 하지 못한 일들을 인터넷기자들의 노력으로 사회 이슈화 했다"며 "앞으로 세상을 바꾸는데 한걸음 정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언론개혁 시민연대 김동민 집행위원장은 "언론개혁운동에 기치를 건 인터넷기자협회가 출범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보수언론이 다루지 않는 언론개혁운동 보도에 인터넷언론의 관심과 역할이 절실할 때"라고 말했다.

대자보 박해전(한겨레언론연구소 대표) 논설위원은 "오늘 미2사단 앞에서는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궐기 제7차 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인터넷기자협회가 출범해 감개무량하다"며 "인터넷기자협회 강령이 내가 추구하는 뜻과 일치해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오마이뉴스 정운현(한국인터넷기자협회 운영위원장) 편집국장은 "뉴스매체를 선도하고 기성언론의 문제를 인터넷매체가 풀어가야 할 역사적 사명을 갖고있다"며 "우리가 언론을 바로 알고 정보공유 영역을 함께 다져가자"고 말했다.

이준희(인터넷기자협회 사무국장) 전 디지털 말 취재편집팀장 사회로 진행된 인터넷기자협회 창립총회에서는 임원선출, 기자협회 강령과 규약, 사업계획안 등 안건이 원안대로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http://jabo.co.kr/zboard/

초대 임원으로 고문에 성유보 민언련 이사장, 회장에 조대기 엔지오타임스 편집국장, 운영위원장에 정운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 부회장에 이창은 대자보 대표 윤원석 민중의 소리 대표 김용덕 prhan.com 편집장이, 사무국장에 이준희 전 디지털 말 취재편집팀장, 감사에 모동희 디지털성남일보 편집장과 서민철 김제시민의 신문 서울지사장이 각각 선출됐다. / 논설위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