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넘버원’ 김하늘, 소지섭과 1박2일 훈련소 입소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09/12/15 [21:15]
新 한류스타 김하늘이 홍일점으로 소지섭 등 남성 전우들과 1박2일 강도 높은 훈련을 받는다.
 
한국전쟁 60주년 특집드라마 mbc ‘로드 넘버원’(극본 한지훈,연출 이장수, 김진민)의 히로인 김수연 역으로 ‘화려한 멜로 여왕의 복귀’를 알린 김하늘은 다음 주로 예정된 군사훈련에 유일한 여성 교육생으로 입소한다.
 

 
실감나는 전쟁 드라마를 연출하기 위해 육군 제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진행될 이번 군사훈련은 실전을 방불케 하는 제식훈련, 구보, 무기사용법, 총검술, 의무대훈련 등으로 이뤄질 예정. 김하늘이 연기하게 될 김수연은 군의관이지만 실제 전쟁신에서 활용될 무기와 군사작전 등에 적응하기 위해 소지섭 등 남성 입소 동기들과 군복을 입고 동일한 수준의 훈련을 받는다.
 
김하늘의 소속사 제이원 플러스 엔터테인먼트 컴퍼니 관계자는 “김하늘이 2년여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작품이고 드라마 안에서 강인한 히로인의 모습을 그려내야 하기 때문에 대단히 의욕적으로 임하고 있다”며 “훈련소에서도 홍일점으로 특별대우를 받기보다는 동료 배우들과 함께 구르며 ‘전우애’를 느끼면서 드라마에 몰입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하늘이 연기하게 될 김수연은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강인한 생존력을 보여주는 히로인. 오랫동안 사랑한 남자 장우(소지섭)와의 재회도 뒤로 한 채 가족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인고의 여인상을 대변하는 인물이다.
 
김하늘의 ‘로드 넘버원’ 출연은 신한류를 이끌고 있는 여배우가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새해에 유독 많이 제작되고 있는 전쟁물 중 한 작품을 선택했다는 데서 의미가 크다. 소지섭 등 남자 한류스타들이 대거 포진한 속에서 김하늘이 특별히 빛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강인한 히로인으로 2010년 새해의 첫 포문을 열게 된 김하늘은 이달 군사훈련과 리허설 등을 마치고 내년 4일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로드 넘버원’은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60년 만에 이루어진 사랑과 우정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감동의 대서사시다.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