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MB-검찰-조중동의 '정치적 타살'"

"조문 갈 것 이 아니라, 유족과 국민들에게 사죄 '우선'"

정선기 기자 | 기사입력 2009/05/26 [10:04]
전국언론노동조합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지난 24일, "현 정권의 이명박 대통령과 검찰, 조중동 언론이 만들어 낸 정치적 타살"이라고 비판하며 조문을 갈 것이 아니라, 노 전 대통령과 국민앞에 사죄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최근, 한나라당 등 보수권 정치인사들의 조문과 sbs, kbs 방송 취재진에 거부감을 나타낸 노사모, 봉하마을 측의 태도에 '너무 한 것이 아니냐'는 일부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특히 이들은 노 전대통령 죽음에 원인이 됐던 검찰의 강압수사와 조중동의 과도한 '노무현 측근 죽이기'를 겨냥한 집중 보도에 책임을 묻고 단순히 고인의 영전에 조문하는 데 그치지 말고 최근 추모 열기의 국민들 앞에 진정한 사과의 뜻을 전하라는 것. 
 
노무현 대통령 지지자들이나 추모자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시절 헌정 사상 초유의 탄핵사태를 불러온 원인 제공자들로 포털 사이트 다음 아고라에 현 정권도 탄핵하자는 온라인 청원 흐름까지 보이면서 '이명박 탄핵 투쟁 연대'를 발족하기도 해 장례 기간 후 보수 대 진보간 대결 양상으로 펼쳐지게 될 정국 방향의 주요한 변수로 부상했다.
 
다음은 전국언론노동조합이 발표한 성명 전문이다.
 
참여정부를 탄생시키며 한시대를 풍미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했다. 고인이 된 노 전대통령은 권위주의 타파와 기득권 부정 등을 기치로 남녀노소, 지역과 계층을 불문하고 고른 지지 속에 대통령에 올랐다.
 
비록 재임시절 일부 업적이 지지자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아쉬운 점이 있긴 했지만 권력을 사유화하지 않은 최초의 대통령, 그리고 해방이후 한국사회를 움직여온 수구족벌과 검찰 조직 등에 맞선 용감한 대통령으로 우리 가슴에 남은 채 봉하마을로 내려갔다. 고인의 귀향 행사는 그래서 우리 정치사에 새로운 출발을 암시하는 듯 했다.
 
하지만 2008년 2월 퇴임 이후 고인은 소박한 인생 구상을 허락받지 못했다. 부자출신 이명박 대통령과 그 하수인들이 점령군으로 행세하며 거의 모든 직종과 부처에서 참여정부의 그림자를 강제로 벗겨냈다. 검찰과 조중동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이른바 친노 인물 색출과 숙청, 도덕적 흠집내기에 혈안이었다.
 
그저 참여정부에서 시행됐기 때문에 정책방향을 돌려놨다. 참여정부는 다 틀리고 이명박 정부는 다 옳다는 식이었다. 이를 두고 많은 이들은 정치적 보복을 연상했다. 전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약속은 뒤통수를 치기 위한 사기였다.
 
고인의 퇴임이후 이명박 정부와 검찰, 조중동은 오로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우리 사회에서 지우는데 매진했다. 비열하고 치졸한 정적 제거에 국가 기관과 정치집단, 수구언론이 가세해 결국 전직 대통령을 자살하게 만든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 이하 언론노조)은 이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는 이명박 정권과 검찰, 조중동이 공모한 ‘정치적 타살’이라고 규정한다. 따라서 이들 세 집단은 조문이 아닌 사죄를 해야 한다. 고인은 물론 비탄에 빠진 유족에게 무릎꿇고 사죄하라. 아울러 그의 서거로 충격과 슬픔에 빠진 국민에게 사죄하라.
 
검찰은 노 전대통령 서거에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한다. 검찰은 고인과 그 측근들의 범법행위를 수사한 게 아니라 참여정부 청산과 정치적 생명을 끊는데 골몰했다. 고인이 우리사회에 심어놓은 탈권위주의, 참여민주주의, 서민정치의 싹을 잘라내는데 몰두했을 뿐이다.
 
조중동은 참여정부 이후 급속히 번진 수구족벌 언론 비판에 놀라 참여정부 정책을 이유없이 폄하하고 매질했다. 급기야 현정권과 검찰, 조중동은 참여정부 시기를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사기집단의 속임수 정치였다는 식으로 매도했다.
 
이미 권력에서 멀어진 고인에게 살아있는 권력과 그 부역자들의 이런 광기어리고 무례한 공격은 전직대통령 예우는 고사하고 인간에 대한 예의도 버린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과 검찰, 조중동은 노무현 전대통령의 죽음에 책임져야 한다. 고인의 죽음은 탄압에 모질지 못한 인간의 자살이 아닌 현 정권과 검찰, 조중동이 공모하고 강요한 정치적 타살임을 다시 한번 밝혀둔다.
 
비록 고인은 우리 곁을 떠났지만 그가 옳다고 믿었던 정치적 민주주의와 서민정치, 탈권위주의는 여전히 유효한 사회의제로 각인될 것이다. 그래서 그를 죽음으로 내몬 비루한 집단에게 이른 시일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

2009년 5월2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조합원 일동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