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집, 다른 느낌” 독거남을 위한 정리수납 활동
글쓴이 : 남궁준 날짜 : 2017.08.11 15:04

▲ 신월청년기자단, 나비남 인터뷰

2017810일 신월종합사회복지관(관장 김동호)에서는 50대 독거남의 주거환경개선 서비스를 위해 나비남 정리·수납 자원활동가와 함께 신정동에 홀로 거주중인 이경진(가명)씨를 방문했다.

평소 경비원 활동을 하면서 집안일에 소홀했던 이경진(가명)씨의 가정에는 정리·수납이 필요했다.

나비남 희망공간 사업을 통해 달라진 정황을 양천구민들에게 전하고자 신월청년기자단 정우준·이승연 기자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우준기자 : 나비남 프로젝트를 어떻게 생각하고 계신가요?

이경진답변 : 언제였더라, 구청에서 갑자기 연락이왔어요. 그렇게 연결된거지 이렇게까지 신경써주는지 몰랐었습니다. 저는 몸이 많이 불편해요. 몸에 이상을 느껴 MRI도 찍어보았지만 결과는 정상이었습니다. 병원에서는 종합정밀 검사를 받아보라고 권유했지만 일주일 정도 입원을 해야한다고 하더군요. 제 직업 특성상 일주일이라는 시간을 뺄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도움은 정말 너무 감사하죠.. (웃음)

이승연기자 : 집을 잘 정리해주시고, 수건이나 옷 정리하는 방법을 배우셨는데 어렵진 않으셨나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