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총 18건…브라질발 변이 첫 확인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18 18:46

국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총 18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에는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도 포함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8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성과 국내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현황을 설명했다.

방역당국이 변이 바이러스의 해외유입 여부 확인을 위해 10월 이후에 총 58건의 해외유입 확진자를 대상으로 전장유전체 분석을 실시한 결과 18건에서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이 중 영국발이 15, 남아공발 2, 브라질발 1건이다. 나머지 28건은 변이 바이러스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12건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 중에 있다.

정 본부장은 최근 변이 바이러스가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 등 세 가지와 그 외에도 다양한 바이러스의 변이가 보고되고 있다세 가지 변이 바이러스는 유례가 모두 다르고 각각 다양한 아미노산의 변이가 있지만 공통적으로 501번 아미노산이 아스파라긴에서 타이로신으로 바뀌는 공통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영국,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는 약 1.5배의 전파력이 증가됐다고 역학적인 특성 기반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도 전파력 증가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들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임상적인 중증도 그리고 여러 백신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서도 계속 평가가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이 지난해 11~12월에 515건에 대한 전장 유전체 분석을 실시한 결과 모두 GH그룹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H그룹은 지난해 5월 이후 국내 유행을 주도하고 잇는 바이러스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