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X손호준, 14년 전 진실 모두 알았다! 그럼에도 “이제 서로 보지 말자”?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8.13 10:16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와 손호준이 14년 간 엉켜온 실타래를 모두 풀었다. 그럼에도 송지효의 마음은 돌아서지 않았다. “이제 서로 보지 말자”라는 것.

지난 12일 방영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 11회에서 도무지 어디서부터 어떻게 엉킨 지를 몰라 속을 끓였던 노애정(송지효)과 오대오(손호준)가 드디어 모든 오해를 풀었다. 대오의 ‘권태기’는 차마 말할 수 없었던 집안 사정으로 인한 절박함 때문이었고, 애정이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보낸 문자는 이별에 아파하는 애정을 보며 가슴앓이를 한 류진(송종호)이 지웠던 것.

먼저 애정의 딸 하늬(엄채영)의 친부는 대오임이 밝혀졌다. “내가 아무리 생각해도 애기 아빠가 나인 것 같다”는 대오에게 애정이 “맞다”고 인정한 것. 그러면서도 “아빠가 누구든 변하는 건 아무것도 없다”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 애정이 기억하는 연애의 끝 무렵은 “마치 싸우기 위해서 만난 사람들처럼, 거의 매일이 싸움”이었다. 야속하게도 하늬가 찾아 온 시기도 그 무렵. 대오에게 이 사실을 알려야 했지만, 그녀가 목격한 건 주아린(김다솜)과 키스를 하고 있는 대오였다. 혼자 아이를 키우겠다 다짐하고 대오를 떠난 이유였다.

대오는 “내 얘기 들어봤었어야지. 한번쯤은 그랬었어야지”라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나 그 어긋나던 순간조차도 애정은 “실수였음 눈 한번 딱 감고 용서해줄 마음으로” 마지막 문자를 보냈었지만, 처참히 무시당했다. 더군다나 대오는 그런 문자를 받은 기억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더 이상 원망할 마음도 남아있지 않은 애정은 “넌 너대로, 난 나대로 그냥 이렇게 살자”며 끝을 맺었다.

애정이 단호하게 돌아섰지만, 대오는 그렇게 묻어둘 수 없었다. 혼자서 아이를 낳고 키웠을 애정이 눈에 밟혔고, 아빠의 빈자리를 느끼며 살았을 하늬가 사무치게 걸렸다. 그렇다고 자신이 아빠라고 나설 수도 없었다. 무작정 본능대로 움직였다가는 애정과 하늬 둘 다 다칠게 분명했다. 더군다나 애정의 꿈을 지켜주겠다던 오랜 날의 다짐을 다시 돌아보니, “꿈도, 애정이도 그리고 하늬도 지켜주지 못했다”는 사실은 그를 절망에 빠트렸다. 서점을 찾아 “이거 다 거짓말”이라는 이유로 자신의 등단작 ‘사랑은 없다’를 죄다 찢어버린 이유였다.

애정 역시 그날의 진실을 알게 됐다. 마지막 문자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대오를 보며 “나랑 오대오랑 엇갈린 게 오해 때문일까” 두려웠고, 류진에게 그날에 대해 물었다. 류진은 “내가 지웠어. 그때 너 대오한테 보냈던 마지막 문자. 너 떠나기 전에 마지막으로 전화까지 다. 내가 지웠다고 대오 모르게”라는 사실을 밝혔다. 14년 전 대오의 ‘권태기’에 대해서도 드러났다. 당시 아버지가 크게 사기를 당해, 논이며 밭이며 집이 초토화가 되면서 대오는 가정을 짊어져야만 했다. 애정이 자신의 곁을 떠날까 봐 절박한 상황을 털어놓을 수도 없었다. 그렇게 혼자 버티다 오해만 겉잡을 수 없이 커졌다.

14년이 지난 후에야 자신이 애정을 혼자 두고, 밀어냈다는 것을 깨달은 대오는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다. 그래도 애정의 마음은 변치 않았다. 서로 아픈 기억 밖에 없고 만나면 서로 후회만 하니, “우리 하늬 봐서라도 이제 서로 보지 말자”라는 것. 애정과 대오는 결국 이렇게 끝나고야 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엔딩이었다.

한편, 애정과 하늬 모녀는 또 다른 위기를 맞았다. ‘스타패치’가 류진의 혼외자녀 의혹을 터뜨린 것. 기사 내용 속 A씨는 누가 봐도 애정이었고, 함께 거론된 딸은 하늬였다. 인터넷에 이미 신상까지 털린 위기의 모녀는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까.

‘우리사랑’ 제12회는 오늘(13일) 목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우리사랑’ 영상 캡처


전체 179510 현재페이지 5 / 5984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9390 천안시 신안파출소 생활안전협의회, 한가위 후원물품 전달 김정화 2020.09.18
179389 천안시농업기술센터, 연구보급 시범사업 현장 평가회 성료 김정화 2020.09.18
179388 천안시복지재단-SL홀딩스 1234 징검다리 프로젝트 후원 김정화 2020.09.18
179387 현대자동차 천안글로벌러닝센터, 아우내은빛복지관 후원 김정화 2020.09.18
179386 천안시시설관리공단, 아이나무 심기 행사 비대면 개최 김정화 2020.09.18
179385 천안향우회,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360만원 후원금 기탁 김정화 2020.09.18
179384 천안시, 추석명절 성수품 취급업소 특별단속 김정화 2020.09.18
179383 천안시, 충남 최초 쏠라LED벽화와 충남형 안심벨 설치 김정화 2020.09.18
179382 천안사랑카드 새로운 기능 확대! 편의성 향상 기대! 김정화 2020.09.18
179381 '경우의 수' 신예은X김동준, 초면에 뜻밖의 아이컨택! ‘심쿵’ 첫 만남! 김정화 2020.09.18
179380 김포 대명 어촌계, 성금 300만 원 기부 김정화 2020.09.18
179379 김포시 풍무도서관, 경기도 문화의 날 공연 ‘오즈의 마법사와 클래식여행’ 진행 김정화 2020.09.18
179378 김포시 드림스타트, 온라인 부모교육 실시 김정화 2020.09.18
179377 김포시, 추석 맞이 집중 환경정비 실시 김정화 2020.09.18
179376 김포시, GTX-D 시민 열망 모은다… 온라인 서명운동 돌입 김정화 2020.09.18
179375 ‘학교기담-응보’ 왕빛나, 압도적인 연기력 ‘美친 존재감’ 김정화 2020.09.18
179374 예산군 삽교읍새마을지도자협의회, 추석맞이 도로변 예초작업 실시 김정화 2020.09.18
179373 예산군, 예산여성라이온스클럽으로부터 코로나19 극복 물품 기탁 받아 김정화 2020.09.18
179372 예산군, 군기 변경 위해 주민의견 수렴 김정화 2020.09.18
179371 예산군, 고위험시설 8종 대상 업체당 10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 김정화 2020.09.18
179370 원주시 태장2동 새마을회, 흥양천변 국화꽃 식재 김정화 2020.09.18
179369 강원문화발전소 협동조합, 추석 맞이 이웃사랑 후원물품 전달 김정화 2020.09.18
179368 원주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염도계 가정 지원 사업 추진 김정화 2020.09.18
179367 원주시, 자살 예방의 날 기념 생명사랑 비대면 캠페인 「사람이 사람을 돕다」 김정화 2020.09.18
179366 원주시 시설관리공단, 추석 연휴 기간 원주 추모공원 성묘 특별대책 시행 김정화 2020.09.18
179365 배우 김예원, 영화-드라마-라디오 이어 뮤지컬까지! ‘올라운더’ 입증 김정화 2020.09.18
179364 ‘미씽: 그들이 있었다’ 송건희, “토마스 신비로운 인물 걱정 많았다. 호응에 감사" 김정화 2020.09.18
179363 ‘18 어게인’, 드라마 명가 JTBC 흥행 계보 잇는다! 기대UP 김정화 2020.09.18
179362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X지미 유, 함께할 매니저 후보 5인! 양세찬-조세호-정재형-광희-김종민 or 예상 밖의 인물? 김정화 2020.09.18
179361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깜짝 스포 예고 전격 공개! 레전드 공연 기대 폭발! 김정화 2020.09.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