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폭격형 로맨스 강력 시동! 시청률 대박 조짐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9.19 09:29



‘동백꽃 필 무렵’이 공효진과 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에 강력한 시동을 걸며 단숨에 전채널 수목극 1위에 올랐다. 6.3%, 7.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박 조짐의 시작을 알린 것.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기준)

지난 18일 첫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는 “저희 가게는 술집이에요. 술집 동백”이라며 옹산의 유명 게장골목으로 이사 온 ‘까멜리아(동백)’의 사장 동백(공효진)이 포문을 열었다. 동백의 등장은 게장골목식구들 사이에서 핫이슈였다. 그저 꽃집인 줄 알았던 가게가 술집이라는 사실에 한번 놀라고, 아들 딸린 미혼모가 사장이라는 사실에 두 번 놀란 것. 하지만 동백은 은근한 강단의 소유자. 아들은 있는데 남편은 없냐는 사람들에게, “남편은 없는데 아들은 있어요. 그럴 수도 있잖아요”라며 소심하게라도 할 말은 다 했다. 그렇게 “옹산서 뜨내기 배겨나는 거 봤어? 슥달이나 버티믄 용하지”라 호언장담하던 게장골목사람들의 말과는 달리 동백은 6년 후에도 꿋꿋이 버티고 있었다.

한편, “딱 보면 그냥 몸이 타악 튀어나가”라는 옹산 출신의 황용식(강하늘). 타고난 용맹함과 행동력으로 겁도 없이 은행 강도, 소매치기, 도둑 등을 때려잡기 일쑤였다. 그러더니 하나밖에 없는 아들 잃을까 걱정이 태산인 엄마 곽덕순(고두심)의 만류에도 순경기타특채전형에 덜컥 합격했다. 그렇게 꿈에 그리던 서울로 전출을 갔으나, 정의로운 무모함으로 또 사고를 치고 말았다. 포토라인에서 그만 죄를 인정하지 않는 범인의 뒤통수를 가격해버린 것. 결국 6년 만에 옹산으로 좌천됐다.

귀향 후 007보단 셜록 홈즈가 되고 싶은 용식은 지적허기를 채우러 들른 서점에서 그의 오랜 이상형인 영국 다이애나비 같은 동백을 만났다. “대쓰 오케이”하며 영어 원서를 읽고 있는 동백의 기품있고 지적인 모습에 반해버린 것. 동백과 마주한지 3초 만에 “큐피드 화살이 내 가슴팍에 메다 꽂혔다”며 입덕의 시작을 알렸다. 뒤이어 홍자영(염혜란) 변호사 사무실에 들어가는 동백을 변호사로 착각하곤 현실의 다이애나비를 만났다며 더욱 빠져들었다.

착각도 잠시, 그 둘은 까멜리아에서 재회했다. 그녀가 변호사가 아닌 술집 까멜리아의 사장 동백인 것을 알게 된 용식은 “나의 그녀가 변호사가 아니다. 영어능통자도 아니다”며 놀랐지만, 그럼에도 동백을 향한 관심을 끊을 수가 없었다. 그녀가 오랜 이상형이어서 반한 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

안경사이자 까멜리아의 건물주 노규태(오정세)는 여느 때와 같이 팔천 원짜리 땅콩 서비스에 목을 맸다. 그러다 못해 내년까지 월세 동결을 해주겠다며 술 한 잔 받을 것을 요구하는 등 온갖 진상을 부렸다. 하지만 동백은 “여기 골뱅이 만 오천 원, 두루치기 만 이천 원, 뿔소라 팔천 원. 이 안에 제 손목 값, 웃음 값은 없어요”라며 그녀만의 ‘은(근걸)크러쉬’를 보여줬다. 그리고 이 모습에 용식은 그만 ‘덕통 사고’를 당하고 말았다.

동백의 단호한 태도에도 규태의 도를 넘은 행동이 계속되자, 용식은 결국 화를 주체하지 못하고 그의 지갑을 뺏어 동백에게로 향했다. 이를 구실로 “그냥 얼굴만 되게 예쁘신 줄 알았는데, 되게 멋지시네요. 아까 땅콩은 팔천 원 하실 때부터요, 팬 됐습니다”라며 강단 있는 동백에 깊게 꽂힌 자신의 마음을 표출했다. 동백은 용식의 직구에 당황했지만, 그는 아랑곳 않고 더 저돌적인 자세로 “저 내일 또 와도 돼요?”, “내일도 오고 모레도 올 거 같아요!”, “그냥요! 그냥 맨날 오고 싶을 거 같아요!”라며 앞 뒤 안 가리는 용식의 폭격형 로맨스를 예고했다.

한편, 1-2회 후반부에서 용식은 옹산호에서 게르마늄 팔찌를 찬 시신 한 구를 보고, 마치 아는 사람인 양 놀랐다. 다음 화를 안 볼 수 없게 만드는 입덕 게이트를 오픈한 ‘동백꽃 필 무렵’ 3-4회, 오늘(19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 방송.

<사진제공 =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전체 144447 현재페이지 7 / 4815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44267 안산시 줌마탐험대 뜨거운 도전 사진에 생생하게 담겨 박은아 2019.10.17
144266 '모던 패밀리' 고명환-임지은, 달콤살벌한 모닝 스킨십 포착! 신혼집 침실 첫공개~ 김정화 2019.10.17
144265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지인, 교복패션 골라보는 재미 쏠쏠 ‘팝콘각’ 김정화 2019.10.17
144264 구리시지역사회보장협, 마을공동체 위한 분과공동사업 추진 조민아 2019.10.17
144263 '우아한 모녀' 김흥수 캐릭터 컷 공개, 4년만 안방극장 복귀 ‘눈길’ 김정화 2019.10.17
144262 글로벌 미용 경연대회 「2019 원주 국제뷰티페스티벌」 강효민 2019.10.17
144261 구리시, 적극 행정 실천 사례 교육 실시 조민아 2019.10.17
144260 학성동 주민자치위원회, 찾아가는 요리교실 운영 강효민 2019.10.17
144259 구리시 교문2동, 지역 복지 자원 연계 정리·수납 서비스 조민아 2019.10.17
144258 2019년 「원주 한 도시 한 책 읽기 운동」 ‘작가와의 대화’ 강효민 2019.10.17
144257 구리시, 미세먼지 대응 대책 위원회 본격 가동 조민아 2019.10.17
144256 원주시 가족관계 등록사항별 증명서 번역 서비스 호응 강효민 2019.10.17
144255 '청일전자 미쓰리' 리얼해서 더 가슴 짠한 청일전자 패밀리의 ‘웃픈’ 생존기 김정화 2019.10.17
144254 「2019년 강원도 문화의 날」 문화예술진흥 유공 강원도 문화상 수상 강효민 2019.10.17
144253 우산동 바르게살기위원회, 둘레길 등산로 정비 강효민 2019.10.17
144252 부론면 수변구역 양수장 설치 사업, 우수주민지원 특별지원사업 선정 강효민 2019.10.17
144251 함께 만드는 희망, 함께 나누는 가치 조민아 2019.10.17
144250 원주시, 2019년 교통유발부담금 정기분 부과 강효민 2019.10.17
144249 ‘두 번은 없다’ 박세완-곽동연의 삐걱삐걱 첫 만남 스틸 공개! 불꽃 스파크 작렬! 김정화 2019.10.17
144248 아우름도서관, 명사 초청 특강 ‘우리 산하에 인문학을 입히다’ 강효민 2019.10.17
144247 정보통신공사 감리원 배치신고 시행 조민아 2019.10.17
144246 '우아한 가(家)' 이규한, 15년 전 살인사건 진범이었다! 충격 반전으로 ‘긴장감 폭발’ 김정화 2019.10.17
144245 제39회 대구시 문화상 수상자 선정 조민아 2019.10.17
144244 '나의나라' 진취적이고 강인한 여성 캐릭터들의 향연!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 김정화 2019.10.17
144243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노조 폭력사태’의 현실과 마주했다! 김정화 2019.10.17
144242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멋쁨’이란 게 폭발했다 김정화 2019.10.17
144241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 강렬 신고식!다이나믹 첫 현장 출동! 김정화 2019.10.17
144240 '라디오스타' 이소라X브라이언X환희X대도서관, 24시간이 모자란 열정 남녀의 열혈 토크! 김정화 2019.10.17
144239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의 2차 각성에 강하늘과 웰컴뽀뽀♥ 모두가 기다려온 키스 엔딩 김정화 2019.10.17
144238 광영119안전센터, 기도폐쇄 시 대처요령 등 구급교육 실시 장성우 2019.10.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