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자동차협회 ‘2022년 전기차 리더스포럼’ ‘국회 모빌리티포럼 5차 세미나’ 개최

전병협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1/25 [11:36]

▲ 한국전기자동차협회의 11월24일 오전 9시30분 국회 모빌리티포럼(권성동, 이원욱 공동대표의원)과 이주환 의원실 공동주최로 제5차 “2022년 전기차리더스포럼” 성료  © 전병협 칼럼니스트

 

한국전기자동차협회(회장 김필수)는 국회 모빌리티포럼(권성동, 이원욱 공동대표의원)과 이주환 의원실 공동주최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방안 마련”의 주제로 한 “2022년 전기차리더스포럼”을 11월24일 오전 9시30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회모빌리티포럼 회원 의원등 국회의원 20여명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2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된 이번 2022 전기차 리더스포럼의 목적은 기후환경 위기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한 가장 큰 이슈 중 하나인 모빌리티 분야, 특히 친환경차의 보급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관련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에 있다.

 

포럼은 정부 3개 부처 담당 과장과 외부 전문가 2명이 주제발표를 했다.

 

▲ 김호은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은 전기자동차의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발표했으며, ▲ 산업통상자원부 홍충완 서기관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이 글로벌 3강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로 세부 전략을 발표했다. ▲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박균성 사무관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전기차 화재문제 등 전기차의 안전을 확보할 안전정책 방향과 정부의 정책은 보조금과 판매량 증대, 차량 소유주의 편의 극대화로 선순환 구조를 이루어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이 발전하는 데에 주안점을 두었다. ▲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항구 연구위원은 친환경차로 빠르게 바뀌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과 이에 따른 자동차업계 전반의 현황과 발전 전망을 짚으며, 기존 기계 위주의 하드웨어 제조업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중심으로 변화하는 과정에 있다고 강조하고  이런 발 빠른 변화에 맞추어 우리 산업계도 연구개발 투자와 인재양성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했다. ▲ 한국생산성본부 허세진 선임전문위원은 전기차 보급이 급증하면서 이슈가 되고 있는 충전인프라와 이와 관련한 산업 생태계 전반을 짚어주었다.

 

주제발표 후 전문가들이 모여 패널토론을 이어갔다.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위해 뭘 해야 할지를 주제로 토론을 나눴는데, 이 자리에는 주제발표를 한 5명의 연사 외에 현대자동차 정책조정팀 신승규 상무와 휴맥스 EV 이규제 대표가 패널주제 발표자로 나섰다.

 

▲ 현대자동차 신승규 상무는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을 이끌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의 현황을 위주로 우리나라 전기차산업의 현황과 비전을 발표했고, ▲ 충전 인프라 사업을 하고있는 휴맥스EV의 이규제 대표는 전기차 산업발전을 위한 9가지 이슈를 짚었다. 

 

토론 주제는 2025년까지 전기차 100만대 보급을 위한 과제, 글로벌 전기차 부품시장 진출을 위한 국내기업의 과제, 전기차산업 성장을 위한 정책과 규제 개선, 국내 아파트 및 공동주택 충전인프라 보급 전략,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 등으로 진행되며 예정된 시간을 넘겨 열띤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특히 우리나라 국민 88.4%가 아파트나 다세대 주택에서 살고 있는 점을 감안한 공동주택 충전인프라 확충을 어떻게 할지가 이슈가 됐고, 최근 미국정부의 IRA법 통과 등 자국산업 우선주의에 대응할 대책과 전략도 논의되었다. 

 

김필수 회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기후환경 위기대응과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이동수단 생태계 변화에 따른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 활성화 정책과 미래 모빌리티 산업발전을 위한 전략 방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Electric Vehicle Association ‘2022 Electric Vehicle Leaders Forum’ ‘National Assembly Mobility Forum 5th Seminar’ held

 

 

- Prepare policy measures to achieve the 2050 carbon neutral goal and develop the mobility industry

- Ministry of Environment,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external experts gave presentations

 

The Korea Electric Vehicle Association (Chairman Kim Pil-soo) co-hosted the Mobility Forum of the National Assembly (Co-representatives Seong-dong Kwon and Won-wook Lee) and Lee Ju-hwan's office under the theme of "Achieving the 2050 Carbon Neutrality Goal and Preparing Policy Plans for the Development of the Mobility Industry."

The “2022 Electric Vehicle Leaders Forum” was successfully held on November 24 at 9:30 am in the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Hall, attended by 20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obility Forum, and Minister of Environment Han Hwa-jin.

 

The purpose of this 2022 Electric Vehicle Leaders Forum, which has been held again in two years due to the corona pandemic, is to further activate the supply of eco-friendly vehicles in the field of mobility, one of the biggest issues for climate environment crisis response and carbon neutrality, and to promote related industries. is to develop

 

At the forum, presentations were made by managers in charge of three government ministries and two outside experts.

 

▲ Kim Ho-eun, head of the Air Future Strategy Division 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resented the policy direction for expanding the supply of electric vehicles and charging infrastructure. . ▲ Park Gyun-seong, directo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Automobile Policy Division, said the direction of safety policies to secure the safety of electric vehicles, such as the recent fire problem of electric vehicles, and the government’s policies are subsidies, increase in sales volume, and maximization of convenience for vehicle owners to create a virtuous cycle structure to promote the eco-friendly mobility industry. focus on development. ▲ Research Fellow Lee Hang-gu of the Korea Automobile Research Institute pointed out the paradigm shift in the automobile industry, which is rapidly changing to eco-friendly cars, and the current status and development prospects of the overall automobile industry as a result, and emphasized that it is in the process of changing from hardware manufacturing focused on existing machines to software development. He said that in line with these rapid changes, our industry should also focus on investing in R&D and nurturing talent. ▲ Sejin Heo, a senior expert at the Korea Productivity Center, pointed out the charging infrastructure, which has become an issue as the supply of electric vehicles soared, and the overall industrial ecosystem related to it.

 

After the presentation, experts gathered and held a panel discussion.

A discussion was held on what to do for the development of the eco-friendly mobility industry. In addition to the five speakers who gave presentations, Shin Seung-kyu, executive director of Hyundai Motor Company's Policy Coordination Team, and Lee Kyu-je, CEO of Humax EV, appeared as panel topic presenters.

 

▲ Shin Seung-gyu, managing director of Hyundai Motor Company, presented the current status and vision of Korea’s electric vehicle industry, focusing on the current state of Hyundai Motor Group, which is leading the Korean automobile industry. A number of issues were addressed.

 

The topics of discussion are the tasks to supply 1 million electric vehicles by 2025, the tasks of domestic companies to advance into the global electric vehicle parts market, the improvement of policies and regulations for the growth of the electric vehicle industry, the distribution strategy of charging infrastructure for domestic apartments and apartments, and the development of the eco-friendly mobility industry. It was carried out in a heated atmosphere beyond the scheduled time, with the role of the government for the future.

 

In particular, considering that 88.4% of Koreans live in apartments or multi-household houses, how to expand the charging infrastructure for apartment houses became an issue, and measures and strategies to respond to the US government's preference for domestic industries, such as the recent passage of the IRA Act, were also discussed.

 

Chairman Kim Pil-soo said, "I hope that this forum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prepare strategies for the development of the future mobility industry and policies to promote the spread of eco-friendly mobility according to changes in the transportation ecosystem aimed at responding to the climate environment crisis and carbon neutral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