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열린 대규모 반정부 시위, 윤석열 정부를 겁(怯)먹게 하고 있다!

촛불행동 15회 서울 시위에 20만명 운집(주최측 발표) "임기 초반의 이상야릇한 권력붕괴-권력이반 현상"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1/20 [00:49]

 

▲ 촛불행동 시위 장면.©사진/다큐멘터리 아티스트 이호/촛불행동 전속 작가.

 

▲ 촛불행동 시위 장면. ©사진/다큐멘터리 아티스트 이호/촛불행동 전속 작가.

 

▲ 11월19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 19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촛불행동(촛불승리전환행동)이 주도해온 주말집회(15회)가 11월19일 오후 시간에 열렸다. 서울 광화문-서울역-용산 일대(중구 태평로-세종대로-용산구 인근)에서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전국집중 촛불집회'가 열린 것.

 

촛불행동은 보도자료에서 “15차 촛불대행진 전국집중 행사 이후 용산 대통령 집무실 에워싸기 퍼포먼스를 위해 행진대열을 두 방향으로 나누어 녹사평역 방향과, 신용산역 방향으로 행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서울 시경은 교통문제를 이유로 행진을 삼각지역 11번 출구까지로 제한하는 부분금지 통고를 했다. 촛불행동은 서울시경의 부분금지통고가 촛불대행진의 기획과 취지를 훼손하는 것이라 판단하여 이에 대한 가처분신청을 했다. 법원이 18일 촛불행동의 가처분신청을 인용하여 대통령 집무실 에워싸기 행진이 가능해졌으며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었다. 이에따라 이날 시위대는 광화문-서울역 쪽에서 용산 대통령실 주변까지 행진이 이뤄졌다.

 

19일 오후, 15회째 열린 반정부 시위에는 지난 시위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석, 권부(權府) 핵심을 불안에 떨게 했다. 시위 참석 인원에 대해 뉴시스측은 “촛불행동 측은 당초 집회에 10만여명의 인원이 참석한다고 신고했으나, 실제 참석 인원은 경찰 측 추산 3만명, 오후 5시40분 기준 주최 측 추산그로는 20만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하고 있다. 일부 언론들도 주최측의 집계 통계를 그대로 받아들여 시위 참석인원을 20만명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촛불행동(촛불승리전환행동)이 주도해온 주말집회(15회)는 비정치 단체의 반정부 시위이다.  그런데 제1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무소속 의원들도 참석, 장외정치 현상을 엿보이게 했다. 본지와 제휴 관계인 ‘뉴시스 통신’은 이날 이완 관련된 보도에서 “안민석·김용민·강민정·유정주·양이원영·황운하 민주당 의원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은 이날 촛불승리전환행동(촛불행동)이 오후 4시께부터 서울 중구 태평로와 세종대로 인근에서 개최한 '김건희 특검·윤석열 퇴진·전국집중 촛불집회'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촛불시위는 팩트 신문 등 일부 인터넷 매체들이 생중계 했다. 생중계 장면을 보면, 시위 참석자들이 서울 시청 앞 광장을 꽉 메워 권부의 심장을 놀라게 할 장면이 사실로 보여졌다. 소규모 반정부 촛불시위는 지방에서도 열리고 있다. 특히 서울에서 열린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윤석열 정부를 겁(怯=무섭거나 두려워하는 마음을 가지다)먹게 하고 있다. 서울 용산의 대통령실 코밑에서도 웅장한 반정부 구호가 메아리 쳤기 때문이다, 

 

촛불행동 측은 시위 전에 집회에 참석할 예상인원을 10만 여 명이라고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 측의 추산은 3만 여 명.  주최 측은 경찰 측의 추산을 믿지 않았다. 참석 인원을 20만 여 명으로 집계, 발표한 것. 이 시위에는 야당+무소속 의원들이 다수 참석, 순수한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반정부 시위 성격을 벗어났다. 정치권이 여의도 정치현장을 벗어나 아스팔트 정치에 가담하기 시작한 것이다. 시위자의 동원에 정치권이 간여, 대규모 시위자 운집이 가능했을 수도 있다. 이날 시위에 참석한 시위자의 규모 문제인데, 주최측이 발표한 대로 20만 여 명 이란다면 반정부 시위 규모로는 대규모에 해당된다. 

 

윤석열 정권이 출발한지 7개월째 접어드는 시기, 대통령 퇴진 요구가 전 세계에 적나라하게 보여 졌다. 윤석열 정부의 핵심 관계자들은 이날 시위현장을 시위 현장 근처, 또는 언론을 통해 지켜봤을 것이다. 임기 초반의 이상야릇한 권력 붕괴위협-심각한 권력이반 현상이어서 가슴이 섬뜩하는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서울시의 한 중앙에서 매주 말 벌어지는 아스팔트 위 대규모 반정부 시위는 정치부재(政治不在)를 의미한다. 윤석열 정부는 박정희-전두환 정부와 비슷한 류(類)가 결코 아니다. 군사 쿠데타로 만들어진 정권이 아니다. 유권자 각자가 기표해서 선출된 정부이다. 아주 깨끗한, 정통성(正統性)을 갖춘 정부이다. 그런데 임기 7개월 만에 퇴진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는 것은 비정치적(非政治的)이다. 

 

지금 한국의 정치는 미래를 기약할 수 없는 아스팔트-군중(群衆) 정치로 전락하는 현상을 지켜보게하고 있다. 정치권이 아스팔트 정치를 구사할 때가 결코 아니다. 정권이 막 시작된 초반 즈음이다. 그러하니 정치다운 정치, 협치(協治)의 정치가 필요한 때이다. 이날 시위 현장에서 한 국회의원은 “10·29 참사(이태원)의 진짜 주범 윤석열은 책임져라”는 구호를 외쳤다. 지금, 그럴 때가 아니다. 이성(理性)을 찾을 때이다. 수많은 시민-민중들이 주말의 아까운 시간을 허비하며 아스팔트로 나와 대통령 퇴진을 외쳐야할 명분(名分)이 없어 보인다. 정당한 선거절차로 뽑은 대통령을 내쫒으려는 시도는 정치의 타락, 대안이 없는 악순환을 의미한다. 정치가 죽으면 국가가 따라서 죽는다. 고하노니, 여당이나 야당이나 정치력의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할 때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ssive anti-government protests in Seoul scare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200,000 people gathered for the 15th Candlelight Movement in Seoul (announced by the organizers) “A strange collapse of power at the beginning of the term of office - a phenomenon of power dissent”

-Moon Il-suk Publisher

 

The weekend rally (15 times) led by the Candlelight Action (Candlelight Victory Conversion Action) was held in the afternoon of November 19th. The 'Special Prosecutor Kim Geon-hee, Yoon Seok-yeol's resignation, and a nationwide candlelight vigil' were held in the area of ​​Gwanghwamun - Seoul Station - Yongsan (near Taepyeong-ro, Sejong-daero, Yongsan-gu, Jung-gu).

 

In a press release, the Candlelight Movement said, “After the 15th National Candlelight March event, the march was scheduled to be divided into two directions to march in the direction of Noksapyeong Station and Shinyongsan Station for the performance surrounding the President’s Office in Yongsan. However,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Department issued a partial ban notice limiting the march to Exit 11 of the Samgak area due to traffic problems. As for the candlelight vigil, it was judged that the partial ban notice from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Department undermined the planning and purpose of the candlelight march, and applied for a provisional injunction against it. On the 18th, the court cited an application for provisional injunction against the candlelight vigil, and it became possible to march around the presidential office, and it will proceed as scheduled.” As a result, the protesters marched from Gwanghwamun-Seoul Station to the vicinity of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afternoon of the 19th, more people attended the 15th anti-government protest than the previous one, making the core of the government tremble with anxiety. Regarding the number of participants in the protest, Newsis said, “The candlelight action initially reported that 100,000 people attended the rally, but the actual number of attendees was estimated at 30,000 by the police and 200,000 by the organizers at 5:40 pm. .” Some media also reported that the organizers accepted the tally statistics and reported that the number of people attending the demonstration was 200,000.

 

The weekend rallies (15 times) led by the Candlelight Movement (Candlelight Victory Transition Movement) are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by non-political groups. However,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independent members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also attended, giving a glimpse of the phenomenon of outside politics. 'Newsis News', which is affiliated with this magazine, said in a report related to Iwan that day, "Ahn Min-seok, Kim Yong-min, Kang Min-jeong, Yu Jeong-ju, Yang Yi Won-young, Hwang Un-ha and independent lawmakers Min Hyung-bae said that the candlelight victory conversion action (candlelight action) on this day began around 4:00 p.m. in Jung-gu, Seoul. They attended the 'Special Prosecutor Kim Gun-hee, Yun Seok-yeol's resignation, and a nationwide candlelight vigil' held near Taepyeong-ro and Sejong-daero,” it reported.

 

The candlelight vigil that day was broadcast live by some Internet media outlets, including fact newspapers. In the live broadcast, it was shown that the protesters filled the plaza in front of Seoul City Hall and shocked Kwon-bu's heart. Small candlelight vigils are also being held in the provinces. In particular, large-scale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held in Seoul are making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frightened (怯 = having a fearful or fearful mind). This is because magnificent anti-government slogans echoed from under the nose of the presidential office in Yongsan, Seoul.

 

Before the protest, the Candlelight Movement reported that the number of people expected to attend the rally was around 100,000. However, the police estimate is around 30,000. Organizers did not believe the police's estimate. The number of attendees was counted and announced as 200,000. The demonstration was attended by a large number of opposition parties and independent lawmakers, and was out of the nature of an anti-government protest led by a pure civic group. Politicians began to get involved in asphalt politics by leaving the political scene in Yeouido. It may have been possible for the political world to intervene in the mobilization of the protesters, and to gather large-scale protesters. It is a matter of the size of the protesters who participated in the protest that day, and if it is 200,000 as announced by the organizers, it is a large-scale anti-government demonstration.

 

When the Yoon Seok-yeol regime entered its 7th month, the demand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was openly shown around the world. Key officials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ould have watched the protest site on this day near the protest site or through the media. It will be remembered as a heartbreaking moment because of the strange collapse of power at the beginning of his term - a phenomenon of power dissent.

 

Massive anti-government protests on the asphalt that take place at the end of each week in the center of Seoul mean the absence of politics.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is by no means similar to the Park Chung-hee and Chun Doo-hwan governments. It is not a regime created by a military coup. It is a government elected by each voter. It is a very clean, legitimized government. However, it is non-political to strongly demand his resignation after seven months in office.

 

Now, Korean politics is watching the phenomenon of degenerating into asphalt mob politics with no promise for the future. It is never the time for politicians to use asphalt politics. It is around the beginning of the government. Therefore, it is time for politics worthy of politics, politics of governance. At the protest site that day,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houted a slogan, “Take responsibility for Yoon Seok-yeol, the real culprit of the October 29 tragedy (Itaewon).” Now is not the time for that. It's time to find reason. There seems to be no justification for numerous citizens and people to come out on the asphalt and shout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while wasting their precious time on the weekend. Attempting to oust a president who was elected through a fair election process means corruption in politics and a vicious cycle with no alternative. When politics dies, the state dies with it. It is high time fo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o make efforts to restore political power.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