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사과, 마약 투약 혐의 인정 “다 내 잘못..죗값 달게 받겠다”

2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 후 취재진 만나 사과 뜻 전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5:02]

▲ 돈스파이크 사과, 마약 투약 혐의 인정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45. 본명 김민수)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며 사과했다.  

 

28일 법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12시 50분께 심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돈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며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다.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취재진이 ‘구속 심사에서 어떤 말을 했나’라고 묻자 “사실대로 말씀드렸다”고 말했고, ‘마약을 언제부터 했나’라는 질문에는 “최근”이러고 답했다. 이어 ‘필로폰을 어디서 구했나’, ‘여러 호텔에서 투약했다고 하는데 수사를 피하려는 의도였나’라는 질문에는 “조사 과정에서 상세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돈스파이크 측 변호인은 취재진에 “일부 언론에서 호텔에서 여러 명이 같이 있다가 검거됐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호텔에는 (돈스파이크) 혼자 있다가 검거됐다”고 해명했다. 

 

앞서 27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필로폰 투약 및 소지 등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경찰은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검거된 또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수 차례 투약한 정황을 파악, 체포영장을 받아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특히 경찰이 돈스파이크를 체포할 당시 약 10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지난 1996년 그룹 포지션 객원 피아노 연주자로 데뷔했다. 이후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해 프로듀서로 이름을 알렸고,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음악, 예능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요식업 사업 등 다방면에서 활동중인 돈스파이크는 지난 6월 6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 Spike apologizes and admits to drug use charges

 

Before the arrest on the 28th, after interrogation of the suspect, he met with reporters and apologize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Famous composer and producer Don Spike (45, real name Kim Min-soo), who is accused of drug use, admitted his charges and apologized.

 

According to the court on the 28th, the interrogation of the suspect before arrest (examination of warrant) was held at the Seoul Northern District Court located in Dobong-gu, Seoul on the morning of the 28th.

 

Don Spike, who appeared after the screening at 12:50 pm on the same day, admitted the charge of drug use and said, "I'm really sorry for causing concern. it's all my fault He will faithfully participate in the investigation and receive a sweet price for his crimes.”

 

When the reporters asked, "What did you say during the arrest trial?", Don Spike said, "I told you the truth." When asked, "When did you start taking drugs?", he replied "recently". Then, when asked, 'Where did you get the methamphetamine?' and 'Is it your intention to avoid the investigation,' he said, "I will disclose in detail during the investigation process."

 

Afterwards, Don Spike's lawyer explained to reporters, "Some media reported that several people were arrested while staying at the hotel, but this is not true."

 

On the 27th, the Nowon Police Station in Seoul arrested Don Spike at a hotel located in Yeoksam-dong, Gangnam-gu, Seoul around 8 pm on the 26th for violating the Narcotics Control Act, including the use and possession of methamphetamine.

 

While investigating another suspect recently arrested for drug use, the police found out that Don Spike had used methamphetamine several times and obtained an arrest warrant and arrested Don Spike. In particular, it is reported that when the police arrested Don Spike, an amount of methamphetamine that could be administered to about 1,000 people was confiscated.

 

Meanwhile, Don Spike made his debut as a guest piano player in a group position in 1996. After that, he appeared on MBC 'I'm a Singer' and made his name as a producer, and he received great love by appearing in a number of entertainment programs.

 

Don Spike, who is active in various fields such as music and entertainment programs as well as the catering business, married a non-celebrity 6 years younger than him in Jun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