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안돼 퇴진구호가 등장 ‘이상한 나라?’

'촛불행동'이란 진보적 시민단체 반정부 시위 규모 점점 커지고 있어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8/14 [20:01]

8월17일, 이날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에 취임한지 100일째 되는 날이다. 미국 등 선진 정치체제 국가에서는 이 기간을 ‘허니문 기간’이라며, 일체 비판을 삼간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대통령에 취임한지 100일도 안된 시기에 대통령 퇴진 구호가 등장, ‘이상한 나라’라는 면모를 보이고 있다.

 

진보계 시민단체인 ‘촛불행동’이 주도한 반정부 시위는 지난 7월23일 첫 시작한 이후, 매주 주말마다 진행되고 있다. '촛불행동'이란 진보적인 시민단체가 서울시 청계천-종로-서울역 부근에서 벌이는 반정부 시위에 참석하는 시위대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는 것. 이 단체는 8월14일 오후에도 시위를 가졌다. 시위 참가자가 첫 번째 시위 때보다 증가하는 양상이며, 촛불행동 시위대들은 시위에서 ‘윤석열 퇴진’ ‘김건희 특검’ 구호를 외쳤다. 때 이른, 대통령 퇴진 구호가 서울 중심거리에 메아리쳤다.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된  촛불행동 단체의 반정부 시위 장면.     ©브레이크뉴스

 

이들 단체는 최근에 발표한 “윤석열을 파면한다” 제목의 특별성명에서 “대통령 취임 100일도 되지 않아 국정이 파탄 나고 있다. 애초에 검찰 직할통치가 가져올 문제가 무엇일지 충분히 예견했지만 그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그런 결과가 지지율 20% 대(帶), 부정평가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난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성도, 사과도 없이 국민 무시로 일관하며 오만과 독선, 무능의 국정운영을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가고 있다. 이렇게 해서 과연 국정동력을 회복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 그동안 국민들의 피해만 커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통령 취임 100일 이전의 반정부 상황을 우려하는 발언도 줄을 잇고 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지난 7월 30일자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대행이 비대위 체제 전환을 수용했다는 보도이다. 아주 잘한 결정이다. 이후 최고위원 사퇴, 당헌당규 정비 등은 부차적인 문제”라며 “대통령 취임 100일이 8월17일이다. 이대로 가면 국내외 평가는 가혹할 것이다. 망사가 된 인사, 신선했지만 실수 연발 도어스테핑, 영부인 활동 등 공적 관리 부실, 문재인 정부 탓과 사정 정국으로 민생경제 물가 대책 부재, 집권 여당 내부 총질 등 여권의 권력투쟁 등등 잘못한 일들은 헤아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수출경쟁 시대, 국가가 안정되어야 한다. 그런데 윤석열 정권 들어, 집권 초반부터 삐거덕 거리고 있다.

 

문재인 5년 정권, 5년 집권 당시 보수계 시민 단체로 알려진, 일명 ‘태극기 부대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며 반정부 시위를 벌였었다. 반정부 시위는 거의 매주 열렸다. 이 시위로 ‘한국은 시위하는 나라’라는 오명을 얻었다. 

 

그런데 윤석열 정권 들어 초반부터 반정부 시위대가 주말마다 반정부 시위를 벌이기 시작, 또다시 ‘시위하는 나라’라는 인상을 심어주기 시작했다.

 

한국은 다수결의 국가이다. 다수결로 뽑은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퇴진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무슨 논리인가? 보수진영과 진보진영의 번갈은 반정부 시위는 무엇을 뜻하는가? 보수 진보 간 이념적 분열이 극심하다는 징표인 것. 정부, 또는 정치권이 국민통합을 위한 정책을 추진, 국가가 분열(分裂) 되지 않고, 하나 되어가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ithin 100 days of inaugur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the slogan for resignation appeared, 'Wonderland?'

The scale of anti-government protests, a progressive civic group called 'candle action', is growing

-Moon Il-suk Publisher

 

August 17th is the 100th day since President Yun Seok-yeol took office. Countries with advanced political systems such as the United States call this period a “honeymoon period,” and refrain from criticism at all. However, in Korea, the slogan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appeared less than 100 days after taking office as president, showing the aspect of a 'strange country'.

 

The anti-government protests led by the progressive civic group ‘Candlelight Action’ have been held every weekend since their first start on July 23. The 'candlelight action' refers to a growing number of protesters participating in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held by progressive civic groups near Cheonggyecheon-Seoul Station in Seoul. The group also held a demonstration on the afternoon of August 14. The number of protesters is increasing compared to the first demonstration, and the candlelight protesters chanted “Resign Yoon Seok-yeol” and “Special Prosecutor Kim Gun-hee” during the demonstration. The slogan for the prematur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echoed through the streets of central Seoul.

 

In a recently announced special statement titled “We will remove Seok-Yeol Yoon,” these groups said, “In less than 100 day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president, the state of affairs is collapsing. In the first place, he fully foresaw the problems that the direct control of the prosecution would bring, but he went far beyond that. The result showed that the approval rating exceeded 20% and the negative evaluation exceeded 60%. The public's anger against it is increasing day by day. In this way, it is difficult to predict whether or not it will be possible to restore the power of government. In the meantime, the damage to the people will only increase.”

 

Concerns about the anti-government situation 100 days before the inauguration of the president have also been remarked. Park Ji-won,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aid in a Facebook post on July 30, "It is reported that Acting People's Power Kwon Seong-dong has accepted the transition to the non-captain system. It's a very good decision. After that, the resignation of the Supreme Council member and the revision of the party constitution are secondary issues,” he said. If this goes on, domestic and international evaluations will be harsh. "I can't count the things that went wrong, such as a deadly human resource, fresh but mistaken door stepping, poor public management, such as the activities of the First Lady, lack of measures for the people's livelihood due to the Moon Jae-in government and circumstances, and the power struggle of the passport, such as gunshots within the ruling party," he said. pointed out In the era of global export competition, the country must be stable. However, unde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he has been creaking from the beginning of his administration.

 

During the 5-year administration of Moon Jae-in, the so-called “Taegeukgi Troops,” known as conservative civic groups, held anti-government protests demanding the release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ti-government protests took place almost every week. This protest earned the stigma of 'Korea is a country that protests'.

 

However, from the beginning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anti-government protesters began to hold anti-government demonstrations every weekend, again giving the impression of being a ‘protesting country’. Korea is a country with a majority vote. What is the logic of demanding that a president elected by a majority vote ‘step down’ as soon as he takes office? What does the alternating anti-government protests between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mean? This is a sign of the extreme ideological division between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The government or political circles should promote policies for national unity and make efforts to unite the nation without being divided.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