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왜 다시 김대중인가?”...김대중 서거 13주기 추모 토크쇼

혁신과미래연구원 김정기 이사장 “대한민국은 자랑스런 김대중 보유국가”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5:48]

민생당 싱크탱크인 혁신과미래연구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 기일을 맞아 '왜 다시 김대중인가?'를 주제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리더십, 정책, 국정관리 능력 등을 되돌아 보는 토크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여의도 북카페 How’s에서 진행한 토크쇼는 네 명의 패널이 기조 발표를 하고 사회자와 관객이 자유롭게 질의응답 하는 방식으로 2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연구원의 김정기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한민국은 자랑스런 김대중 보유국가”라고 강조하면서 “우리는 햇볕 평화 정책을 다시금 되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관승 공동 이사장은 “어른이 없는 민망한 사회로 전락한 작금의 정치판을 볼 때 DJ라는 거목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느껴진다”고 아쉬움을 나타내면서 “DJ의 햇볕정책은 곧 민생”임을 강조했다.

 

▲사진 왼쪽부터 최경환 전 국회의원,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 김성호 전 국회의원, 김홍국 전 경기도 대변인.  ©혁신과미래연구원

 

홍승태 원장은 “오늘의 암울한 정치현실이 다시 김대중을 부르고 있다”면서 “항상 시대적 흐름을 선도하며 함께 하시고, 항상 있어야 할 자리에 있었고, 항상 역사 속에 숨 쉬고 있는 김대중 대통령님이 그립다”고, 인사말을 통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태순 부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크쇼에서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김대중 리더십과 국정운영 스타일을 “꼼꼼한 내향적 지도자”, “안정적인 행정가형 리더십” 그리고 “과업지향적 국정운영 스타일”로 규정했다. 이 같은 리더십과 국정운영 스타일로 IMF 위기 극복, 사회통합, 남북정상회담 등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낸 대통령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뚜렷한 역사적 소명의식을 가지고 있음으로써 모든 고난을 이기고, 위기를 돌파하면서 정권을 잡을 수 있었음을 강조했다.

 

최경환 전 국회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이 통합정치의 원칙에 충실한 정치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열악한 지지 기반과 재정 상황, 온갖 적대와 음모에도 시민사회, 지식인, 젊은 세대들을 영입하고 통합하면서 정치역량을 확장했으며, 그의 관용정신은 통합정치의 기반이었다고 강조했다. 최 전 국회의원은 윤석열 정부도 김대중 대통령의 통합형 정책과 통합형 인사로 국정운영을 쇄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호 전 국회의원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에서 공통적으로 인정하는 것이 김대중 대통령의 업적이라고 김대중 대통령에 대해 평가했다. 김 전 국회의원은 또한 총체적인 민주주의 위기가 다시 김대중을 소환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문재인 정권의 ‘적폐청산’이 과거 정권의 인적청산으로 왜곡되었고, 청와대 정부라는 괴물이 되어 분열정치로 내달렸다고 비판했다.

 

김홍국 전 경기도 대변인은 김대중 대통령의 삶의 일대기를 용서와 화해, 관용과 통합의 역사로 조명하면서 이는 만델라와 비견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김대중 대통령이 군부독재의 탄압과 5.18문제 해결에 있어 화해와 용서, 관용의 정치를 통해 광주의 한을 민주화로 승화시켰음을 상기시켰다.

 

민생당 싱크탱크인 혁신과미래연구원측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추모하고 김대중 정신을 기리기 위해 개최한 이번 토크쇼는 과거 문재인 정부와 현 윤석열 정부에 대해 냉철히 평가하고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대한민국 정치 현실에서 김대중 정신과 리더십이 다시 필요함을 떠올리는 시간이었다”고 피력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saeng Party "Why is Kim Dae-jung again?"...Talk show to commemorate the 13th anniversary of Kim Dae-jung's death

“Korea is a proud country with Kim Dae-jung”, Chairman Kim Jung-ki of Innovation and Future Research Institute

-Reporter Park Jeong-dae

 

The Institute for Innovation and Future, a think tank for the Minsaeng Party, said, “To commemorate the 13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e held a talk show under the theme of ‘Why is Kim Dae-jung again? “He said. The talk show held at Yeouido Book Cafe How’s lasted for nearly two hours, with four panelists giving keynote presentations and free Q&A between the host and the audience.

In his greetings, Chairman Kim Jeong-gi of the Institute emphasized that "Korea is a proud Kim Dae-jung nation," and said, "We need to rethink the sunshine peace policy." Co-Chairman Lee Kwan-seung expressed his regret and emphasized that “DJ’s sunshine policy is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expressing regret, “When I look at the current political landscape that has been reduced to an embarrassing society without adults, the vacancy of the DJ is even bigger.”

President Hong Seung-tae said, "Today's grim political reality is calling for Kim Dae-jung again." He said, "I miss President Kim Dae-jung, who has always been leading the trend of the times and has always been with him, who has always been where he should be, and who is always breathing in history." expressed regret through

In a talk show hosted by Vice President Park Tae-soon, President Jin Choi defined the leadership and state management style of Kim Dae-jung as “a meticulous introverted leader”, “stable administrator-type leadership” and “task-oriented state management style”. It was evaluated that he was a president who successfully achieved overcoming the IMF crisis, social integration, and the inter-Korean summit with such leadership and state management style. He also emphasized that by having a clear sense of historical vocation, he was able to overcome all hardships and seize power by overcoming crises.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Kyung-hwan evaluated that President Kim Dae-jung was a politician faithful to the principles of unified politics. He expanded his political capacities by recruiting and integrating civil society, intellectuals and younger generations in spite of his poor support base and financial situation, hostility and intrigue of all kinds, and emphasized that his tolerant spirit was the foundation of unifying politics.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said that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should also renew state management with President Kim Dae-jung's integrated policies and integrated personnel.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Seong-ho evaluated President Kim Dae-jung as an achievement of President Kim Dae-jung that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s Power both recognized in common. Former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Kim also criticize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cleaning of corruption" by saying that the overall democratic crisis is recalling Kim Dae-jung, distorting the past regime's human liquidation, and running into a divided politics by becoming a monster called the Blue House government.

Kim Hong-guk, a former spokesman for Gyeonggi Province, highlighted the life story of President Kim Dae-jung as a history of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tolerance and unity, and emphasized that it is comparable to Mandela. Former Spokesperson Kim recalled that President Kim Dae-jung had sublimated the Han of Gwangju into democratization through the politics of reconciliation, forgiveness and tolerance in the repression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and the resolution of the May 18 issue.

“This talk show, held to commemorate the 13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to commemorate the spirit of Kim Dae-jung, was held to coolly evaluate the past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he current Yun Seok-yeol administration, and the political reality of Korea, which is going through a difficult time,” said a representative of the Institute for Innovation and Future, a think tank for the Minsaeng Party. It was a time to remind me of the need for Kim Dae-jung’s spirit and leadership again.”

<From left: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Kyung-hwan, President Choi Jin President of the Institute for Leadership Studies, Kim Seong-ho,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Hong-guk, former spokesman of Gyeonggi-d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