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복권된 이재용, “국가 경제위해 열심히 뛰겠다”

법무부, 경제위기 극복 및 사회통합 위한 특별사면 단행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3:18]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며 ‘광복절 복권’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국가 경제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답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윤석얼 정부가 8.15 광복절을 맞아 첫 특별사면을 단행했다. 이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주요 경제인 사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법무부는 12일 1693명의 특별사면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행정 대상자 59만3509명에 대한 특별감면 조치와 649명의 모범수 가석방이 시행됐다.

 

이날 복권이 결정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국가 경제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확정받은 후 복역하다 가석방됐다. 국정농단 혐의는 지난 달 29일 만료됐지만, 5년간의 취업제한 조치 등 이 부회장의 경영행보에는 제한이 걸려있었다. 그러나 이번 복권 결정으로 인해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법리스크는 사라지게 됐다.

 

아울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도 사면됐다.

 

신 회장은 특별사면 및 복권, 장 회장은 특별복권, 강 전 회장은 특별사면 및 복권이 이뤄졌다.

 

법무부는 “적극적인 기술투자와 고용창출로 국가의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주도하는 주요 경제인들에 대한 엄선된 사면을 통해 대한민국의 경제위기 극복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 김경수 전 경남지사,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병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 정치인과 공직자들은 이번 사면에 단 1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Jae-yong, who was reinstated on Liberation Day, “I will work hard for the national economy”

 

Ministry of Justice grants special amnesty to overcome economic crisis and social integration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The Yun Seok-eol government issued the first special amnesty on the occasion of Liberation Day on August 15th. Among them,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and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were named on the list of amnesty.

 

The Ministry of Justice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would grant special amnesty to 1,693 people. Special exemption measures for 593,509 people and the parole of 649 model prisoners were implemented.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whose lottery was decided on that day, said, “I will work hard for the national economy. Thank you,” he said.

 

Vice Chairman Lee was sentenced to two years and six months in prison on charges of non-government farming, and was later released on parole. Although the charge of Gukjeong Nongdan expired on the 29th of last month, there were restrictions on Lee's management activities, including a five-year employment restriction. However, with this lottery decision, Vice Chairman Lee's judicial risk has disappeared.

 

In addition,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Dongkuk Steel Chairman Jang Se-joo, and STX Group Chairman Kang Deok-soo were also pardoned.

 

Chairman Shin received a special pardon and lottery ticket, Chairman Jang received a special lottery ticket, and Chairman Kang received a special pardon and lottery ticket.

 

The Ministry of Justice explained, "We wanted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contribute to overcoming the economic crisis in Korea through carefully selected amnesty for major economic leaders who lead the country's sustainable growth engine through active technology investment and job creation."

 

Meanwhile,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former Gyeongnam Governor Kim Kyung-soo,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i Kyung-hwan, former Democratic Party lawmaker Jeon Byung-hun, and former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irector Nam Jae-joon and Lee Byung-gi, were not included in the amnes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