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엄청난 '티켓 파위'.. 순천 KOVO컵, 순식간에 3300석 매진

13일 흥국생명-IBK기업은행 개막전, 예매 오픈 20분 만에 표 동나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6:27]

▲ 김연경 선수, 2020 KOVO컵 경기 장면  © 한국배구연맹

 

'배구 황제' 김연경(34·192cm)의 인기가 지방 도시인 순천시와 한국배구연맹(KOVO)을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오는 13일 개막하는 KOVO컵 대회의 입장권이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예매분 3300석이 순식간에 매진됐기 때문이다. 

 

대회 장소가 수도권과 너무 멀리 떨어진 지방 도시인 데다, 최근 연일 폭우까지 쏟아지면서 과연 관중 동원이 되겠느냐는 우려를 완전히 뒤엎은 것이다.

 

올해 프로배구 KOVO컵 대회인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 대회'는 전남 순천시 팔마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여자부 경기는 8월 13일(토)부터 20일(토)까지, 남자부 경기는 8월 21일(일)부터 28일(일)까지 각각 열린다.

 

그에 따라 한국배구연맹(KOVO)은 10일 오후 2시부터 개막전인 흥국생명-IBK기업은행 경기의 입장권에 대해 인터넷 예매를 실시했다.

 

이번 KOVO컵 대회가 열리는 순천시 팔마체육관의 좌석수는 총 3500석이다. 그 중 인터넷 예매분은 3300석이다. 그런데 이날 예매창이 열리자마자 팬들이 대거 몰려들면서 순식간에 예매표가 동이 나고 말았다. 

 

KOVO 관계자는 11일 기자에게 "인터넷 판매 개시 20분 만에 예매분 3300석이 모두 매진됐고, 13일 현장 판매분은 비지정석 200석뿐이다"고 밝혔다. 

 

이어 "김연경 선수의 티켓 파위가 대단하다"며 "다른 경기들도 관중분들이 많이 오셨으면 좋겠다고"고 말했다.

 

실제로 10일 여자배구 팬 사이트 등에서는 인터넷 예매창이 열리지마자 몇 분도 안돼 매진이 떠서 표를 구하지 못했다는 아우성이 쏟아졌다.

 

인터넷 예매에 실패한 팬들은 13일 경기장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장 판매분은 200석에 불과하다. 이 또한 순식간에 매진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경기장에서 표를 구매할 팬들은 아침 일찍부터 줄을 서야 할 판이다.

 

KOVO는 멀리서 순천시까지 찾아온 팬들이 표가 없이 경기장에 들어가지 못할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고민이다.

 

팬들 "예매창 뜨자 매진됐다" 아우성.. 장거리·폭우 따위 '노 상관'

 

KOVO컵 입장권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가 돼버린 이유는 두말할 것도 없이 김연경 때문이다.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는 흥국생명-IBK기업은행 단 1경기만 열린다. 

 

이 경기에 흥국생명 소속인 김연경이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배구 팬과 언론·방송사의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또한 이 경기는 지상파인 KBS 2TV가 생중계한다. 본 대회인 V리그가 아닌, 컵 대회 경기를 기업 광고가 송출되는 지상파에서 생중계하는 것이다. 

 

김연경은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4강 신화를 이끈 주역이었다. 이후 국민들로부터 '국민 영웅'급으로 많은 찬사와 사랑을 받고 있다.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배구는 2021년 런던 올림픽에 이어 또다시 4강 신화를 달성하며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사실 한국의 4강 진출은 객관적 전력과 대표팀 선수 구성 등 여러 측면에서 전 세계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기적이었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지금도 4강 진출이 아닌 '4강 신화'라고 표현한다.

 

국제 배구계도 김연경의 뛰어난 역량과 세계 여자배구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지난 1월 김연경을 '2021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 1위'로 선정해 발표했다. 이는 축구로 치면, 올해의 최고 선수를 선정해 시상하는 '발롱도르 1위'와 흡사하다. 선수로서 더 이상 올라갈 데가 없는 엄청난 영광을 누린 것이다. 

 

빅리그 거액 연봉도 뿌리친 '배구 황제의 귀환'.. 팬들 '실물 영접' 경쟁 

 

김연경은 도쿄 올림픽을 끝으로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프로팀에서 현역 선수 생활은 계속 이어간다. 김연경은 지난 6월 올 시즌인 2022-2023시즌에 뛸 소속팀으로 흥국생명을 최종 결정했다. 

 

이 결정 전까지 여자배구 세계 최고 리그인 이탈리아 리그의 신흥 강호 몬차 팀에서 최소 13억 원이 넘는 거액 연봉을 제시하며, 김연경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몬차뿐만 아니라 여러 해외 빅클럽에서 김연경 영입에 나섰다. 그가 여전히 '세계 최고 완성형 공격수'이기 때문이다(관련 기사 : 김연경, 흥국생명 복귀 '진짜 이유'.. 해외 '연봉 2배' 제시도 뿌리쳐).

 

그럼에도 김연경의 최종 선택은 지난 2020-2021시즌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국내 복귀였다. 김연경과 흥국생명은 현행 KOVO 규정상 여자배구 선수 1인 최고 연봉 상한선인 7억 원(연봉 4억5천+옵션 2억5천)에 계약했다. 몬차가 제시한 연봉의 절반에 불과하다. 

 

김연경은 연봉보다 앞으로 남은 선수생활 2~3년과 은퇴 이후의 행보까지 폭넓게 검토한 끝에 국내 복귀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연경은 올 시즌이 끝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하게 된다. 내년 4월에 열리는 FA 때, 국내 어느 팀으로도 자유롭게 갈 수 있다. 올 시즌 종료 후 김연경의 선택지도 뜨거운 이슈가 될 수밖에 없다.

 

김연경은 최근 한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은퇴 이후 '스포츠 대통령'으로 불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 위원'에 도전할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13일 흥국생명과 맞대결 상대인 IBK기업은행도 도쿄 올림픽 '부상 투혼'으로 특급 스타 반열에 오른 김희진(31·185cm)이 있는 인기 팀이다.

 

이래저래 배구 팬과 언론의 눈이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으로 쏠리는 건 당연해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Yeon-kyung, a huge 'ticket wave'.. Suncheon KOVO Cup, 3,300 seats sold out in an instant

 

On the 13th, Heungkuk Life Insurance and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opened, tickets were sold out in 20 minutes

 

- Reporter Kim Young-guk

 

The popularity of 'volleyball emperor' Kim Yeon-kyung (34·192 cm) is surprising the provincial city of Suncheon and the Korea Volleyball Federation (KOVO).

 

This is because as soon as the tickets for the KOVO Cup tournament, which will open on the 13th, start selling online, 3,300 seats in advance are sold out in an instant.

 

It completely overturned concerns about whether the event would be able to mobilize spectators as the venue was located in a provincial city that is too far from the metropolitan area, and it rained every day.

 

The '2022 Suncheon-Dodram Cup Professional Volleyball Tournament', this year's professional volleyball KOVO Cup tournament, will be held at Palma Gymnasium in Suncheon-si, Jeollanam-do. The women's match will be held from August 13 (Sat) to 20 (Sat), and the men's match will be held from August 21 (Sun) to 28 (Sun), respectively.

 

Accordingly, the Korea Volleyball Federation (KOVO) conducted online reservations for tickets to the Heungkuk Life Insurance-IBK Industrial Bank match, the opening match, from 2 pm on the 10th.

 

The total number of seats at Palma Gymnasium in Suncheon, where the KOVO Cup will be held, is 3,500. Among them, 3,300 seats were reserved for online reservations. However, as soon as the reservation window opened on that day, a large number of fans gathered, and the tickets ran out in an instant.

 

A KOVO official told reporters on the 11th, "All 3,300 reserved seats were sold out within 20 minutes of the online sale, and only 200 non-reserved seats were sold on the 13th."

 

Then he said, "Kim Yeon-kyung's ticket breakdown is great," he said.

 

In fact, on the 10th, as soon as the online reservation window opened on women's volleyball fan sites, clamors were pouring out that they could not get tickets because they were sold out within a few minutes.

 

Fans who failed to book online can purchase tickets at the stadium ticket office on the 13th. However, on-site sales are limited to 200 seats. This is also highly likely to sell out in an instant. Fans who buy tickets at the stadium will have to line up early in the morning.

 

KOVO is concerned about what to do if fans who have come from far away to Suncheon cannot enter the stadium without a ticket.

 

Fans shouting, "It sold out when the ticket window opened." Long-distance and heavy rain

 

It goes without saying that Kim Yeon-kyung is the reason why getting KOVO Cup tickets has become 'picking the stars in the sky'. On the 13th, only one match between Heungkuk Life Insurance and IBK Industrial Bank was held at the Palma Gymnasium in Suncheon.

 

Kim Yeon-kyung, a member of Heungkuk Life Insurance, is highly likely to participate in this match. For this reason, it has become a major concern for volleyball fans and the media and broadcasters. The match will also be broadcast live on KBS 2TV, the terrestrial broadcaster. Instead of the main tournament, the V-League, the Cup tournament will be broadcast live on terrestrial TV where corporate advertisements are sent.

 

Kim Yeon-kyung was a leading role in leading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s semifinals at the Tokyo 2020 Olympics held last year. Since then, he has been praised and loved by the people as a 'national hero'.

 

At the Tokyo Olympics, Korean women's volleyball once again reached the quarterfinals following the London Olympics in 2021, giving a great impression to the people. In fact, Korea's advance to the quarterfinals was a miracle that no one in the world could have predicted in various aspects, including objective history and the composition of the national team. That's why many people still express it as a 'fourth-final myth' rather than advancing to the quarterfinals.

 

The international volleyball community has also publicly recognized her Kim Yeon-kyung's outstanding abilities and her status in women's world volleyball. The International Volleyball Federation (FIVB) announced in January that Kim Yeon-kyung was selected as 'the best female volleyball player of 2021'. In terms of soccer, this is similar to the 'Ballon d'Or 1st place', which selects and awards the best player of the year. As a player, she has had a tremendous honor that has no place to climb.

 

'The return of the emperor of volleyball', who even avoided big league salaries.. Fans 'receive the real thing' competition

 

Kim Yeon-kyung announced her retirement from the national team after her Tokyo Olympics. However, her career as an active player on her professional team continues. Kim Yeon-kyung made the final decision on her Heungkuk life as her team she will play for her all-season 2022-2023 season last June.

 

Prior to this decision, she offered a huge salary of at least 1.3 billion won for the emerging powerhouse Monza team in the Italian league, the world's best women's volleyball league, and she sent a love call to Kim Yeon-kyung. Not only Monza, but also many overseas big clubs have started to sign Kim Yeon-kyung. This is because he is still the 'world's best striker' (Related article: Kim Yeon-kyung, the 'real reason' for Heungkuk Life's return.. Avoiding the 'double salary' presentation abroad).

 

Nevertheless, Kim Yeon-kyung's final choice was to return to Korea after two years following the 2020-2021 season. Kim Yeon-kyung and Heungkuk Life Insurance signed a contract for 700 million won (an annual salary of 450 million + options 250 million), which is the upper limit of the maximum salary per female volleyball player according to the current KOVO regulations. That's only half of Monza's suggested salary.

 

Kim Yeon-kyung seems to have decided her return to Korea after extensive review of the two or three years of her career ahead of her salary and her career after retirement.

 

In particular, Kim Yeon-kyung will acquire the 'free agent' qualification at the end of this season. When the free agent takes place in April next year, she is free to go to any team in the country. After the end of this season, Kim Yeon-kyung's choice will inevitably become a hot issue.

 

In a recent interview with a broadcaster, Kim Yeon-kyung also expressed her intention to challenge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Athletes' Commissioner', which is called 'sports president' after his retirement.

 

On the other hand, on the 13th, Heungkuk Life and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the opponent of the match, is also a popular team with Kim Hee-jin (31 · 185 cm), who rose to the rank of a super star due to the 'injury fighting spirit' in the Tokyo Olympics.

 

It seems natural for volleyball fans and the media to focus on the Suncheon Palma Gymnasium on the 13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