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하 33만가구 ‘임차인 노조’ ‘임대료 파업’이 사회안전망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2:08]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월10일 서울상황센터에서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에서 임차인 노조가 치솟는 임대 주택에 대응해 임대료 파업을 시도하고 있다수해 비극으로 노출된 한국의 33만 반지하 가구에 외신 보도가 9일 집중됐다윤석열 대통령은 반지하 가구 참사 비극에 공공임대주택 제공을 10일 밝혔다.

 

워싱턴포스트는 치솟는 임대료 가격에 임차인 노조가 지역 사회단체 및 법률단체연합과 민주당의 바이든 행정부에 임대료 인플레이션 인하를 위한 정부의 완전한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메릴랜드주 로렐의 아파트 단지에서 50 가구 이상이 8 월에 임대료 파업을 계획했다9일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 기사에서 공유된 일련의 제안은 바이든 행정부에 주택에 대한 비상 사태를 선포하고 임대료 규제 방법을 모색 할 것을 촉구한다이 제안은 6개 정부 기관에 걸쳐 있어 연방 규제 당국이 전년도에 비해 6월에 5.8 % 증가한 임대 비용 억제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 고려하도록 강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들은 7월의 소비자물가지수 8.5% 기사에서 인플레이션은 코로나가 재택 근무 집중에서 주택가격을 끓어 올렸고, 우크라이나전쟁에 에너지 가격이 폭등했고 이제 식품과 전기료 상승이 시작됐다고 진단했다.

 

미국은 소비자물가에 자가주거비를 포함했고, 한국은 저임금 노동자의 도시 주거비 상승을 물가지표에서 배제해 낮은 금리를 보장하는 미국지원 냉전체제의 고도성장 모델용으로 자가주거비를 소비자물가에서 뺐다.

 

미국은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자가주거비가 30% 정도를 차지해 한국의 실제 소비자물가는 6%대에서 10%대로 추계된다.

 

한국 정부의 주거 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은 공공임대주택 보급이나 공급에서 물량 부족이 절대적 수준이고, 주거복지 행정 인프라는 하위 행정기구의 복지지원에 국한된다.

 

수해에서 비극의 초점이 된 반지하 가구는 33만 가구(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기준)이고 재난에서 피해가 가장 집중되나 대부분 자력 탈출에 의존한다.

 

윤 대통령은 10일 호우 당시 연립주택 반지하 주거지에 거주하던 3명의 자녀가 사망하고 요양원에 있는 자녀들의 어머니에 대해 딸과 손녀가 참사를 당한 집에서 사실 수 없을 테니 공공임대주택 구해 드리라고 행정부에 긴급 지시를 내렸다.

 

사건이 난 9AFP BBC 등은 서울의 집중호우 보도에서 반지하‘semi-basement’(준 지하실, 절반 지하층) ‘underground apartment’(아파트 지하)에서 ‘banjiha’를 직접 기사에 쓰며 도시 주거에서 반지하 실태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폭우로 반지하 주택 거주자 3명이 사망했다며 서울에 반지하 거주민 중 빈곤층이 많다면서 서울의 반지하 주거 형태가 영화 기생충의 배경이라고 보도했다.

 

한국의 경공업 고도성장에서 월세 전세 주거는 금융서비스 중심체제로 전환되며 낮은 금리와 재정이 집중 투입된 아파트 개발에 주택과 부동산이 급등했고, 아파트 재건축의 금융 확장에 금융과 재정 지원 도시 재개발 시스템에서 배제된 반지하 주거 가구가 서울에서 33만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임대료파업(rent strike)은 코로나 초기 202051일 뉴욕주의 임차인 12천 가구 서부의 로스앤젤레스 8천 가구가 시도했다.

 

당시 민주당의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90일간 강제퇴거 금지 법안으로 중재했고 파업은 지속됐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0"지하·반지하 주택은 안전·주거환경 등 모든 측면에서 주거취약 계층을 위협하는 후진적 주거유형으로, 이제는 사라져야 한다"고 전면 퇴출을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지하·반지하 거주가구를 위한 안전대책'으로 주거용 지하·반지하 20849가구 정책에서 지하·반지하의 '주거 목적 용도'를 전면 불허 추진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근거로 2012년 건축법 제11'상습침수지역 내 지하층 등 일부 공간을 주거용으로 사용할 경우 건축위원회 심의를 거쳐 건축허가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개정 규정을 제시했다.

 

통계청의 지난해 12월 조사는 지하(반지하)가구 327천가구에 수도권이 96.0%(314천가구)이고 옥탑방 가구는 66천가구이다.

 

전체 20927천 가구의 31.7%(6643)1인 가구이고, 이 중 1095천가구(16.5%)는 방 한 칸짜리 거주자다.

 

서울은 자가 거주가 43.5%로 전국에서 가장 낮고, 전세(25.7%) 월세(28.1%) 가구가 더 많으나 가격이 상승하는 아파트와 주택 위주 정책의 기형 도시에 반지하가 집중돼 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330,000 semi-basement households 'tenant union' 'rent strike' is a social safety net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In the United States, tenant unions are attempting a rent strike in response to soaring rental properties.
Foreign media reports focused on 330,000 semi-underground households in South Korea exposed to the tragedy of the flood on the 9th.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d on the 10th that public rental housing would be provided in response to the tragedy of the semi-basement household disaster.
"With soaring rent prices, tenant unions are calling on a coalition of community and legal groups and the Democratic Biden administration to take a full government action to cut rent inflation," the Washington Post said. Lee Sang planned a rent strike in August,” reported on the 9th.
"A set of shared proposals urges the Biden administration to declare a state of emergency on housing and seek ways to regulate rents," the Washington Post article said. This is to force them to consider new ways to curb rental costs, which increased by 5.8 per cent in June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In July's 8.5% CPI article, the US media diagnosed inflation as the coronavirus caused housing prices to boil from a focus on telecommuting, energy prices skyrocketed during the Ukraine war, and food and electricity prices are now on the rise.
The US included the cost of owning housing in the consumer price index, and Korea subtracted the cost of housing from the consumer price index for the high-growth model of the “US-supported Cold War system,” which guarantees low interest rates by excluding the rise in urban housing costs for low-wage workers.
In the United States, the cost of living alone accounts for about 30% of the Consumer Price Index, and the actual consumer price in Korea is estimated to be in the 6% to 10% range.
The Korean government's 'support for housing improvement for the housing vulnerable' has an absolute shortage in the supply or supply of public rental housing, and the administrative infrastructure for housing welfare is limited to welfare support from low-level administrative organizations.
The number of semi-subterranean households that became the focus of tragedy in flood damage is 330,000 households (based on the 2020 Census and Housing Census).
During the heavy rain on the 10th, three children who lived in a semi-underground dwelling in a row house died and the mother of the children in a nursing home, President Yoon said, "I will not be able to live in the house where my daughter and granddaughter suffered a disaster, so please find a public rental housing." issued urgent instructions to
On the 9th, AFP BBC, etc., wrote 'banjiha' in the article directly in the article of 'semi-basement' (semi-basement) and 'underground apartment' (apartment basement) in the report of torrential rain in Seoul. reported on 'The Real Condition of the Ring Underground'.
The New York Times reported that “three people living in a semi-subterranean house died due to heavy rain,” and reported that there are many poor people living in a semi-subterranean house in Seoul.
In Korea's light industry high growth, monthly rental and jeonse housing was converted to a financial service-oriented system, housing and real estate surged in apartment development where low interest rates and financial investment were concentrated. The number of semi-basement residential households seems to have surged by 330,000 in Seoul.

A rent strike in the United States was attempted on May 1, 2020, in the early days of the coronavirus, by 12,000 tenants in New York State and 8,000 in western Los Angeles.

At the time, New York Governor Andrew Cuomo arbitrated with a “90-day eviction ban,” and the strike continued.

Seoul Mayor Oh Se-hoon announced on the 10th that "subterranean and semi-underground housing is a backward housing type that threatens the housing vulnerable in all aspects, including safety and residential environment, and must now disappea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on the same day that it would completely disallow 'residential use' of underground and semi-subterranean areas in the 208,49 residential underground/semi-underground households policy as a 'safety measure for underground and semi-subterranean households'.

As a basis,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roposed an amendment to Article 11 of the Building Act of 2012, 'If some spaces such as basements in habitually flooded areas are used for residential purposes, building permits may not be granted after deliberation by the Building Committee.

 In a December survey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96.0% (314,000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out of 327,000 underground (semi-underground) households, and 66,000 households with rooftop rooms.
Of the total 20,927,000 households, 31.7% (6,643,000) are single-person households, and of these, 1095,000 households (16.5%) are single-room residents.
In Seoul, the lowest in the country with 43.5% of those living alone, semi-basement is concentrated in deformed cities with more households with jeonse (25.7%) and monthly rent (28.1%).
Urban policies are focused on apartments and houses with more tenants but rising pric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