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남도 모른다, 연극 ‘장미를 삼키다’

8월14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에서 공연

김수종 작가 | 기사입력 2022/08/11 [10:40]

▲ 장미연극의 한 장면.     ©브레이크뉴스

▲ 장미연극 포스터.    ©브레이크뉴스

 

수많은 연극작품을 통해서도 주목받지 못한 여주인공들의 연기를 더욱 폭넓고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 ‘여주인공페스티벌’이 올해 3주년을 맞게 된 가운데, 폐막 공연으로 기획된 특별공연 ‘장미를 삼키다’가 지난 8월3일부터 8월14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에서 공연되고 있다. 

 

프로듀서 원종철, 김수미 작, 김관 연출의 ‘장미를 삼키다’는 변두리 정신병원에서 일어난 연속적인 자살사건을 배경으로 숨어있는 잠재의식에 도달하는 의식적인 방법을 통해 상처와 고통을 숨기는 것에 대한 의문과 고통의 원인에 대하여 관객과 함께 풀어 볼 수 있는 특이한 작품이다. 

 

정신병원에서 지속적으로 일어난 자살 수사를 맡은 형사가 그 병원의 젊은 여의사(황윤희 분)와 그의 환자(정아미 분)를 만나러 오며 연극은 시작된다. 원죄의식의 표상인 ‘장미’를 들키지 않게 ‘삼키는’ 행위를 통해 상처와 고통을 숨기는 것에 대한 의문을 던져보는 문제작이다. 

 

도시 변두리에 자리한 작은 정신병원, 어느 날 그곳 환자가 자살을 하고 다시 연쇄적으로 자살이 이어진다. 이 사건의 수사를 맡은 강수인 형사(문호진, 문태수 분)가 이 병원 의사인 난(황윤희 분)을 찾아온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환자들이 죽음 직전에 만난 난의 환자인 김서린(정아미 분)을 만나러 온 것이다. 강 형사의 집요한 취조가 시작되면서 서서히 그들의 행적과 함께 그 동안 보이지 않던 어둠 속 그림자가 시나브로 드러난다. 

 

김수미 작가는 “작품에 등장하는 정신과를 찾는 사람이나 그를 치료하는 의사나 모두가 상처를 품은 인간”이라며 “모두는 크기가 다를지는 몰라도 망각해 버리고 싶은 어둠을 하나씩 품고 산다. 도망쳐 버리고 싶은, 모른 척하고 싶은 진실이 모습을 드러낸다면 그 고통을 감당해 낼 수 있을지, 영혼의 상처는 누구에게나 있지 않을까”라는 물음을 묻고 있다. 

 

이 작품은 작가가 2002년에 집필하고 최근에야 무대를 보게 된 작품이다. 김수미 작가는 무대로 보고 싶은 이 마음을 받아준 극단 ‘행복한 사람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오래 전 ‘고나마루 국제연극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연극 ‘허길동전’의 김관 연출은 “몸에 상처가 나게 되면 아프고 상처는 치료되면 아픔이 사라지지만 흉터가 남아 아픈 것을 기억하게 만든다. 아픔의 기억은 의식 속에 각인되어 상처를 입지 않으려는 행동을 학습하게 만든 것이기 때문”이라며“‘장미를 삼키다’는 이러한 보이지 않는 상처와 위협에 대한 이야기로 의식적으로 스스로 눌러 삼킨 죄의식을 잠재의식에서 해방시키는 과정을 담담히 드리고 있다”고 했다. 

 

평단과 관객들은 이번 ‘장미를 삼키다’를 통하여 그는 확고한 연출력과 세밀함을 기대하며 작품의 높은 수준과 함께 전개를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마음이 치유되는 작품들로 관객과 연극인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연극을 만드는 극단 ‘행복한사람들’이 여주인공페스티벌을 주최 주관을 한 극단 행복한 사람들의 원종철 대표는 “처음 이 작품을 읽었을 때 느꼈던 떨림이 관객 모두에게 울려져 공명이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아울러“약 20년 동안 연극을 하면서 많은 선후배들로부터 여자들은 할 역할이 별로 없고 특히나 여자 주인공으로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는 더욱 희박하다 들었고 저 또한 그렇게 느꼈다. 그래서 여자 배우들에게 여자 주인공 작품으로 보다 폭넓고 다양한 캐릭터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들이 주어지면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여주인공으로 무대에 설수 있는 작품이 많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여주인공페스티벌’을 통해 기회의 공간을 열고 싶다”라고 했다. 

 

제1회 여주인공페스티벌 때 원종철 대표는 연극의 3요소 중 하나이기도 한 관객에 대해 말한 바 있다. 연극인들에게 가장 큰 선물은 바로 관객이라고. 여주인공페스티벌을 통하여 더 많은 여주인공이 등장하는 작품들이 개발되어 관객에게 다양한 작품으로 보답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던 원종철 대표는 그 꿈을 지속적으로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작품에 헌신하고 있다. 

 

그리고 무대에서 빛이 날 배우들이 탄탄한 연기력으로 무너져 갔던 과거의 기억들을 넘어서서 심연 안에 들어가 있는 각각의 인물들을 탐구하며 감정의 증폭을 조절하며 심도 있게 연기하고 있는 심리분석연극이다. 

 

출연배우로는 황윤희(난 역), 정아미(김서린 역), 문태수와 문호진(강수인 역), 차현석과 이승구(정진식 역), 윤가현과 박소윤(배정숙 역, 주인자 역), 이혁근(남편 역, 박용구 역)이 무대 위에서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연기로 극적 공감을 끌어 올린 배우들이다. 

 

또 하서미, 신혜민 조연출, 김종석 기술 감독, 김민재 조명디자이너, 이종승 무대디자이너, 권애진 포토그래퍼, 고다희 그래픽 디자인, 박정미 분장디자이너, 기획 홍보의 이주미와 문화나눔공존, 김진주 진행 및 오퍼레이터로 작품을 함께 준비했다. 

 

나도 남도 모르는 심리적인 불안요소와 존재자들이 가진 차이를 무의식 깊숙이 파고들어 심연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장미를 삼키다’는 오는 14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물빛극장에서 공연 중이다.

 

▲ 김수종 작가.     ©브레이크뉴스

*필자/김수종 작가의 약력

 

김수종 작가는 경북 영주시 안정면 출신으로 1968년 가을 벼 베는 날 태어났다. 대학에서 종가학문인 철학을 공부한 덕에 같은 줄기인 문학과 역사에도 관심이 많다. 주로 역사, 문화와 관련된 유물 유적과 지역을 둘러보면서 연구도 하고 사진도 찍고 글도 쓰고 있다.

 

그동안 <열정과 집념으로 승부한다> <영주를 걷다> <역사 그리고 문화, 그 삶의 흔적을 거닐다> <지방이 살아야 대한민국이 산다> 등을 집필하여 책으로 출간했다. 현재 민간 문화재청+환경부 역할을 하고 있는 (사)한국내셔널트러스트(NT)에서 문화유산위원회 위원, 망우리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 중이다. daipapa@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 don't know anyone else. Play "Swallow a Rose"

Until August 14, perform at Mimaji Art Center Mulbit Theater in Daehak-ro, Jongno-gu, Seoul

-Writer Kim Soo-jong

 

While the 'Female Protagonist Festival', where you can meet the performances of female protagonists in a wider variety of ways, even through numerous theatrical works, is celebrating its 3rd anniversary this year, the special performance 'Swallow Roses', which was planned as the closing performance, was held on the 8th. It is being performed at the Mimaji Art Center Mulbit Theater in Daehak-ro, Jongno-gu, Seoul from March 3 to August 14.

Produced by Jong-cheol Won, Su-mi Kim, and directed by Kwan Kim, 'Swallow a Rose' is a series of suicide incidents in a fringe mental hospital as a backdrop for questions and pain about hiding wounds and pain through a conscious way to reach the hidden subconscious mind. It is a unique piece of work that can be explored with the audience about the cause.

The play begins when a detective in charge of a suicide investigation in a mental hospital comes to meet a young female doctor (Hwang Yun-hee) and her patient (Jung A-mi). It is a problematic work that raises questions about hiding wounds and pain through the act of 'swallowing' the 'rose', a symbol of original guilt.

A small psychiatric hospital on the outskirts of the city, one day a patient commits suicide, and the suicide continues in a chain. Detective Kang Soo-in (Moon Ho-jin, Moon Tae-soo), who is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visits the hospital doctor, Nan (Hwang Yun-hee).

To be precise, they came to see Kim Seo-rin (Jung A-mi), a patient who was in a difficult situation they met just before their death. As Detective Kang's relentless interrogation begins, the shadows in the darkness that have not been seen for a while are gradually revealed along with their actions.

Writer Kim Su-mi said, “Whether it’s the person looking for a psychiatrist or the doctor who treats him, everyone in the work is a human being who has wounds,” said Kim Su-mi. If the truth that I want to run away from and pretend not to know is revealed, will I be able to bear the pain and will not everyone have a wound in the soul?”

This work was written by the artist in 2002 and was only recently seen on stage. Writer Kim Su-mi expressed her gratitude to the troupe ‘Happy People’ for accepting this heart of wanting to see it on stage.

Director Kim Kwan of the play 'Heo Gil-dong', which won the grand prize at the 'Konamaru International Theater Festival' long ago, said, "When a wound is wound on the body, it hurts, and when the wound is healed, the pain disappears, but a scar remains. This is because the memory of pain is imprinted in our consciousness and made us learn the behavior not to get hurt.” He said, “The story of these invisible wounds and threats 'Swallowing a Rose' frees the subconscious mind from the guilt that has been consciously swallowed. We are quietly giving the process of making it happen,” he said.

Critics and audiences expect a firm directing power and detail through this 'Swallow a Rose', and he is showing the development with a high level of his work.

Won Jong-cheol, CEO of Happy People, a theater company that hosted the female protagonist festival by 'Happy People', a theater company that makes plays that both audiences and theater members can be happy with works that heal the heart, said, "The trembling I felt when I first read this work I hope that it will resonate with everyone in the audience and become a resonance.”

He added, “While acting for about 20 years, I heard from many seniors and juniors that women have little role to play and that the opportunity to stand on stage as a female protagonist is particularly rare, and I felt the same way. So, I thought that it would be good if the female actors were given the opportunity to meet a wider variety of characters through the works of the female protagonist. So, I want to open up a space of opportunity through the ‘Female Protagonist Festival’ with the hope that there will be many works that can stand on stage as a female lead.”

At the 1st Female Protagonist Festival, CEO Won Jong-cheol talked about the audience, which is also one of the three elements of a play. The greatest gift for actors is the audience. CEO Won Jong-cheol, who expressed his desire to repay the audience with various works by developing works featuring more female protagonists through the Female Protagonist Festival, is devoting himself to his work by constantly contemplating to achieve that dream.

And it is a psychoanalytic play in which the actors who will shine on the stage go beyond the memories of the past that have collapsed with their solid acting skills, explore each person in the abyss, control the amplification of emotions, and act in depth.

Cast: Hwang Yun-hee (Nan), Jeong A-mi (Kim Seo-rin), Moon Tae-soo and Moon Ho-jin (Kang Su-in), Cha Hyeon-seok and Lee Seung-goo (Jung Jin-sik), Yoon Ga-hyeon and Park So-yoon (Bae Jeong-suk, Joo-ja), Lee Hyuk-geun (husband) Station, Park Yong-gu) are actors who have raised dramatic sympathy for their solid and well-structured performances on stage.

In addition, Ha Seo-mi, assistant director Shin Hye-min, Kim Jong-seok technical director, Kim Min-jae lighting designer, Lee Jong-seung stage designer, Kwon Ae-jin photographer, Ko Da-hee graphic design, Park Jeong-mi makeup designer, cultural sharing coexistence with Lee Ju-mi of planning and publicity, Kim Jin-joo moderator and operator prepared together.

‘Swallow a Rose’, which allows you to delve deep into the subconscious and look into the abyss of psychological elements of anxiety that I do not know about and the differences between beings, is being performed at the Mimaji Art Center, Mimaji Art Center, Daehak-ro, Jongno-gu, Seoul until the 14th.

*Biography of the author/author Sujong Kim

Writer Kim Soo-jong was born on a rice harvesting day in the fall of 1968 from Anjeong-myeon, Yeongju-si, Gyeongsangbuk-do. He is also interested in literature and history, which are the same stems, thanks to his study of philosophy, a scholarly discipline at university. He mainly researches, takes pictures, and writes while visiting relics and sites related to history and culture.

In the meantime, he has written and published books such as <Compete with Passion and Perseverance> <Walk the Youngju> <Walk through history and culture, the traces of its life> and <Republic of Korea lives only when the provinces live>. He is currently working as a member of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and the Manguri Committee at the Korea National Trust (NT), where he is acting as the private Ministry of Cultural Affairs + Ministry of Environment. daipapa@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원종철 2022/08/11 [13:47] 수정 | 삭제
  •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