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대심도 빗물 터널' 재추진..총 3조원 투입

"미래세대 위한 중장기적 투자 사업..지방채 발행해서라도 계획대로 추진"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7:14]

▲ 오세훈(왼쪽) 서울시장이 9일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서울 동작구 사당동의 한 아파트를 찾아 축대 붕괴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09.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재임 시절 건설하려다 무산된 '대심도 빗물 터널' 공사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와 힘을 합쳐 지난 2011년 이후 중단됐던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다시 추진하겠다. 향후 10년간 1조5000억원을 집중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빗물 터널 공사는 크게 2단계로 나뉜다고 설명하며 "1단계는 이번 침수피해가 컸던 강남역 일대와 도림천, 광화문 지역에 대해 2027년까지 시설 건설을 완료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1단계 사업에는 3500억원의 예산을 투입, 강남지역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 계획을 복원하는 근본적인 치수 대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이어 "2단계 사업은 동작구 사당동, 강동구, 용산구 일대를 대상으로 관련 연계 사업과 도시개발 진행에 맞춰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2단계 사업 중 관악구와 동작구, 구로구, 영등포구를 흐르는 도림천에 3000억원을 투입해 빗물터널을 건설한다.

 

또한 "이 사업과 병행해 기존 하수관로 정비, 소규모 빗물저류조, 빗물펌프장 등을 추진하는 등 총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오세훈(왼쪽) 서울시장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폭우로 고립돼 일가족 3명이 사망한 다세대 주택 현장을 찾아 점검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09.  © 브레이크뉴스


오 시장은 특히 양천구에 설치된 시간당 100mm 폭우도 처리할 수 있는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을 예로들며 "양천지역의 경우 이번 폭우 사태에서 침수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 강남지역은 빗물저류배수시설이 없어 시간당 처리 능력이 85㎜에 불과해 대규모 침수피해로 이어졌다"고 터널 공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대심도 터널공사는 대규모 재정투자가 필요하고 현재와 미래세대를 위한 중장기적인 투자 사업"이라며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방채 발행을 통해서라도 계획을 추진하겠다. 윤석열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도 국비 지원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계획대로 수해 대책이 시행된다면 서울 내 시간당 처리 용량은 시간당 100mm, '항아리 지형'이라 상습 침수되던 강남은 시간당 110mm를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Seoul Mayor Oh Se-hoon Re-promotes 'Daeshimdo Rainwater Tunnel'Total investment of 3 trillion won

 

Seoul Mayor Oh Se-hoon said he would push for the construction of the "Daeshimdo Rainwater Tunnel," which was canceled while trying to build it during his last tenure.

 

Seoul Mayor Oh Se-hoon said in a statement on the 10th, "We will work with the government to push for the construction of rainwater storage and drainage facilities in six habitual flooded areas that have been suspended since 2011. We will invest 1.5 trillion won intensively over the next 10 years.

 

Mayor Oh explained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rainwater tunnel is largely divided into two stages, saying, "The first stage will require the construction of facilities in Gangnam Station, Dorimcheon Stream, and Gwanghwamun areas, which were severely damaged by the flooding, to be completed by 2027.

 

It plans to invest 350 billion won in the first phase of the project to push for fundamental dimensional measures to restore the construction plan of rainwater storage and drainage facilities in Gangnam.

 

Mayor Oh said, "The second phase of the project will be carried out sequentially by 2030 in line with related projects and urban development for Sadang-dong, Gangdong-gu, and Yongsan-gu areas in Dongjak-gu."

 

Among the second phase of the project, 30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Dorimcheon Stream, which flows through Gwanak-gu, Dongjak-gu, Guro-gu, and Yeongdeungpo-gu to build a rainwater tunnel.

 

In addition, he explained, "In parallel with this project, we plan to invest a total of 3 trillion won, including maintenance of existing sewage pipes, small rainwater storage tanks, and rainwater pumping stations."

 

In particular, Mayor Oh cited the Shinwol Rainwater Storage Drainage Facility, which can handle 100 millimeters of rain per hour installed in Yangcheon-gu, saying, "In the case of Yangcheon, there was no flood damage at all. The Gangnam area has no rainwater storage drainage facility, so it has only 85mm of processing capacity per hour, leading to massive flooding damage, he stressed the need for tunnel construction.

 

Mayor Oh said, "Daesimdo Tunnel Corporation needs large-scale financial investment and is a mid- to long-term investment project for current and future generations," adding, "Despite poor financial conditions, we will push ahead with the plan even through the issuance of local bonds." "We received positive responses to the state aid at the meeting held by President Yoon Seok-yeol," he sai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that if flood control measures are implemented as planned, the hourly treatment capacity in Seoul will be 100mm per hour and Gangnam, which has been habitually flooded due to its "jar terrain," will be able to handle 110mm per hou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