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 비대위 전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대표직 박탈 위기에 당 상대로 법적 대응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3:16]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열린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구성을 저지하기 위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집권여당 대표가 당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국민의힘 내부 갈등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처분 신청을 전자로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가처분 신청합니다. 신당 창당 안합니다"라고 올렸다. 비대위 체제 전환으로 대표직을 박탈당하게 되자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측에 따르면 채권자는 이준석 대표, 채무자는 국민의힘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다. 

 

국민의힘은 전날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대위원 인선까지 마치고 비대위가 공식 출범하면 이준석 대표는 자동으로 대표직에서 해임된다고 말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정치적인 문제를 사법 절차로 해결하는 것은 '하지하(下之下)'의 방법"이라며 "어떤 결론이 나도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이 대표 역시 당을 사랑하는 분이기 때문에 당에 걱정이 되지 않는 선택을 할 거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비대위는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등 당연직 비대위원 3명을 비롯해 총 9명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원내외 인사는 총 6명이 될 전망이며 현재 후보군을 탐색하고 있다.

 

Lee Jun-seok Applies for Provisional Disposition to Suspension of Effect of Transition to Party Emergency Committee

 

Lee Joon-seok,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applied to the court for a temporary suspension of validity to block the formation of the party's emergency committee system on the 10th.

 

As the ruling party leader takes legal action against the party, the internal conflict within the people's power shows no signs of calming down.

 

CEO Lee Joon-seok said on his Facebook page earlier in the day, "We have electronically received an application for provisional disposition." Representative Lee also said on the previous day, "I apply for a provisional disposition. We don't establish a new party," he said. As he was deprived of his position as a representative due to the transition to the emergency committee system, he took legal action.

 

According to Lee, the creditor is Lee Joon-seok, and the debtor is Joo Ho-young,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and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The power of the people shifted to the emergency committee system after a general meeting of lawmakers and a resolution of the National Committee on the previous day. Suh Byung-soo, chairman of the National Committee, said, "If Joo Ho-young,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is appointed and the emergency committee is officially launched, Lee Joon-seok will automatically be removed from his post."

 

Joo Ho-young,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said, "Solving political issues through judicial procedures is a 'underground' method," adding, "I expect CEO Lee will also make a choice not to worry about the party because he loves the party because he can cause wounds that are difficult to recover." 

 

Meanwhile, the emergency committee will consist of nine members, including three ex officio emergency committee members, Joo Ho-young, floor leader Kwon Sung-dong and policy committee chairman Sung Il-jong. There are expected to be a total of six members outside the National Assembly and are currently searching for candidat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