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의원 “참된 경찰 안병하와 밀정 특채 김순호 국장, 역사의 후퇴”

윤 대통령, 국민께 공식 사과하고 경찰장악 즉각 중단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0:17]

더불어민주당 경찰장악저지대책단장, 서영교 최고위원 후보는 8일 초대 경찰국장에 김순호 치안감을 임명한 것과 관련하여 성명서를 통해 “경찰국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이상민 장관과 김순호 국장은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영교 단장은 “김순호 국장이 곧 윤석열 정부 경찰장악의 실체이다. 이제 사라져야 할 군부독재의 망령이다”며, “이상민 장관과 김순호 국장은 사퇴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께 공식 사과하고 문제적 인사도, 경찰장악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서영교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경찰장악 반대 여론과 불법 논란도 무시하고, 경찰국 설치를 강행하여 초대 경찰국장에 김순호 치안감을 임명했다”며, “박순애, 강기훈 등 윤석열 정부의 수많은 문제적 인사에 국민들께선 실망을 넘어 분노를 하고 계시다. 김순호 국장은 그들보다 더한 문제적 인사이다”고 지적했다. 

 

서 단장은 “김순호 국장은 ‘밀정 특채’로 경찰이 되었다고 한다”며, “김 국장이 가입한 뒤 인천지역 노동단체 구성원들이 구속되었고, 이후 돌연 잠적하고선 곧바로 ‘대공 공작업무 관련자’로 경찰에 특채됐다고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순호 국장을 ‘밀정’으로 발탁한 인물은 87년 박종철 사건의 담당자였던 홍승상 당시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 계장이었다”며, “김 국장의 해명은 더 가관이다. 동료들의 구속과 수사에 영향 없는 자백, 즉 내실 없는 자백을 들은 홍승상 전 경감의 제안으로 경찰에 특채되었다”는 해명에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아울러 “김 국장이 독재정권의 충견(?)으로 밀정 활동을 시작할 무렵, 김 국장과 반대로 국민의 편에 섰던 안병하 당시 전남경찰국장은 전두환의 발포 명령을 거부한 이유로 모진 고문을 받고 돌아가셨다”고 회상했다. 

 

서영교 단장은 “전두환과 노태우에 충성했던 김순호 국장과, 국가와 국민에게 충성했던 안병하 치안감. 그 대비는 30여 년이 지난 2022년의 오늘,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과 함께 망령처럼 되살아났다”며, “그리고 김순호는 윤석열 대통령의 경찰국장이 되었다”고 비판했다. 

 

서 단장은 “김순호 국장이 곧 윤석열 정부 경찰장악의 실체이다. 이제 사라져야 할 군부독재의 망령이다”며, “이상민 장관과 김순호 국장은 사퇴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께 공식 사과하고 문제적 인사도, 경찰장악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Seo Young-gyo "True police officer Ahn Byung-ha and secret agent Kim Soon-ho, a retreat from history"

President Yoon should make an official apology to the people and immediately stop taking control of the police...

 

In a statement related to the appointment of Kim Soon-ho as the first police chief as the first police chief on the 8th, Candidate Seo Yeong-gyo,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s Police Control and Prevention Countermeasures Team, said in a statement, "The reality of the police department has been revealed." "Minister Lee Sang-min and Director Kim Soon-ho should resign." said.

 

Rep. Seo Young-kyo said, “President Yoon Seok-yeol ignored public opinion against police domination and illegal controversies, and forced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station and appointed Kim Soon-ho as the first police chief. You are more angry than disappointed. Director Kim Soon-ho is a more problematic person than them.”

 

Director Seo said, “Director Kim Soon-ho became a police officer through ‘special spy agency’” and “After Kim joined, members of labor organizations in Incheon were arrested. It was revealed through the media,” he explained.

 

He continued, “The person who selected Kim Soon-ho as a ‘spy’ was Hong Seung-sang, who was in charge of the Park Jong-cheol case in 1987, then chief of the anti-communist office in Namyeong-dong, the security headquarters. He continued to criticize the explanation, saying, “I was appointed to the police at the suggestion of former Inspector Hong Seung-sang, who heard a confession that did not affect the arrest and investigation of his colleagues.”

 

“When Director Kim began his spying activities as a loyal dog of the dictatorship, Ahn Byung-ha, who was on the side of the people in opposition to Director Kim, died under severe torture for refusing to fire orders from Chun Doo-hwan,” he said. recalled

 

Director Seo Young-gyo said, “Director Kim Soon-ho, who was loyal to Chun Doo-hwan and Roh Tae-woo, and Public Security Officer Ahn Byung-ha, who was loyal to the country and the people. The contrast was revived like a ghost with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on today in 2022, 30 years later,” he criticized.

 

Director Seo said, “Director Kim Soon-ho is the reality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control of the police. It is the specter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that must disappear now.” “Minister Lee Sang-min and Director Kim Soon-ho should resign. President Yoon Seok-yeol should make an official apology to the people and immediately stop problematic personnel and police occupa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