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150만명 규모 역대급 월드투어 발표..‘BORN PINK’ 포스터 공개

오는 10월 15일·16일 서울서 대장정 서막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1:18]

▲ 블랙핑크, 월드투어 ‘BORN PINK’ 포스터 공개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 / 지수, 제니, 로제, 리사)가 약 150만 관객 동원을 예상하는 역대급 규모의 월드투어를 확정, 전 세계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9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총 4개 대륙 도시 공연 정보가 담긴 블랙핑크의 월드투어 [BORN PINK] 포스터를 공개했다.

 

월드투어 전체 일정이 아닌 1차 지역 포스터임에도 벌써 26개 도시 36회 차 공연이 베일을 벗었다. 10월 15일과 16일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지역인 댈러스, 휴스턴, 애틀랜타, 해밀턴, 시카고, 뉴어크, 로스앤젤레스로 발걸음을 옮기는 여정이다.

 

이어 블랙핑크는 유럽에서 화려한 연말을 장식한다. 런던, 바르셀로나, 쾰른, 파리, 베를린, 암스테르담이 그 주인공. 이후 블랙핑크는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방콕, 홍콩, 리야드, 아부다비, 쿠알라룸프르, 자카르타, 가오슝, 마닐라, 싱가포르, 멜버른, 시드니, 오클랜드 등에서 현지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블랙핑크이기에 가능한 초대형 규모의 월드투어에 글로벌 팬들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이번 1차 포스터에 'AND MORE'라는 문구가 더해진 만큼 앞으로 추가 공개될 지역에 대한 궁금증 및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특히 YG 측은 "아레나뿐 아닌 스타디움 투어를 설계하고 기획했다"며 "각 분야 최고의 스태프들과 최고의 공연을 만들기 위해 힘을 모아 노력하고 있다"고 전해 팬들을 흥분케 했다.

 

블랙핑크 또한 설레는 마음을 직접 밝혔다. 멤버들은 "선공개곡부터 정규앨범 그리고 투어 소식까지 연달아 전하게 돼 행복하다"며 "우리 블링크(팬덤명)에게 항상 감사하다. 팬들을 하루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월드투어에 앞서 오는 19일 오후 1시(한국시간) 선공개곡 'Pink Venom' 음원 및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9월에는 정규앨범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가 발표된다.

 

이들의 공연장 정보와 티켓 예매 관련 링크 등 상세 내용은 블랙핑크 월드투어 사이트에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LACKPINK Announces World Tour with 1.5 Million People.. ‘BORN PINK’ Poster Released

 

Coming October 15th and 16th, the prelude to the long journey in Seoul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Girl group BLACKPINK (Jisoo, Jenny, Rosé, Lisa) confirmed the world tour of an all-time scale, which is expected to mobilize about 1.5 million spectators, and made fans around the world enthusiastic.

 

On the 9th, YG Entertainment released a poster for BLACKPINK's world tour [BORN PINK] containing information on performances in cities on four continents in North America, Europe, Asia, and Oceania through the official blog.

 

Even though it is the first regional poster, not the entire world tour schedule, the 36th concert in 26 cities has already taken off the veil. It is a journey that starts in Seoul on October 15th and 16th and moves to Dallas, Houston, Atlanta, Hamilton, Chicago, Newark, and Los Angeles in North America.

 

Next, Blackpink will decorate the end of the year in Europe. London, Barcelona, ​​Cologne, Paris, Berlin and Amsterdam are the main characters. After that, Blackpink will meet local fans in Bangkok, Hong Kong, Riyadh, Abu Dhabi, Kuala Lumpur, Jakarta, Kaohsiung, Manila, Singapore, Melbourne, Sydney and Auckland from January to June next year.

 

The global fans' enthusiasm has heated up for the extra-large-scale world tour that is possible because it is Blackpink. As the phrase 'AND MORE' was added to the first poster, the curiosity and anticipation for additional areas to be revealed in the future increased.

 

In particular, YG excites fans by saying, "We designed and planned not only the arena tour but also the stadium tour." "We are working together to create the best performances with the best staff in each field.

 

Blackpink also directly expressed their excitement. The members said, "I am happy to be able to deliver news from pre-released songs to regular albums and tours one after another."

 

On the other hand, Black Pink will release the pre-release song 'Pink Venom' sound source and music video on the 19th at 1 pm (Korean time) ahead of the world tour. In September, the regular album and the music video for the title song will be released.

 

Details such as information on their concert venues and links to ticket reservations will be released sequentially on the Blackpink World Tour 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