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당대표 후보 “김대중・노무현 정신 회복 매개로 외연확장 시동”

"불평등 및 사회 양극화 해소하겠다" 지지 호소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09:51]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구을)이 당 대표 출마 후 불평등 및 사회양극화 해소, 김대중・노무현 정신 회복을 매개로 본격적인 외연확장에 시동을 걸었다. 

 

박용진 의원은 “민주당이라는 깃대에 박용진이라는 깃발을 내어달라. 선당후사의 자랑스러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등 과거 지도자들의 정신, 당의 공적판단이 회복되게 해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자.”라고 호소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8월 8일(월)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불평등 해결을 위한 포용과 연대회의> 발대식 및 <김대중 노무현 정신 회복 운동본부> 발대식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구을), 김철민 의원(경기 안산시 상록구을) 및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윤영찬 의원(성남 중원구),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 (이상 기호순)이 참석했다. 

 

또한 민주당 장애인위원회 고관철 부위원장, 오성균 대한노인회 정책이사, 조성학 산업금융노조 부위원장, 김상경 금융노조 정책위원장, 광주 북구의회 김상훈 의장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사들이 함께 동석했다. 

 

박용진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독선과 국민 무시의 대안이 되기 위해 민주당이 전당대회에서 수권정당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이를 위해 행동하는 양심, 깨어있는 시민으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 민주당의 원로 당원 동지들과 함께 하고 가르침 받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의원은 축사를 통해 “지금 반성을 해야 되는 그룹이 오히려 기세등등하다. 박용진 후보, 윤영찬 후보가 국민 보시기에 시원한 노선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덕담을 전했다. 

 

이어 김철민 의원은 “잘못된 것을 정확히 지적해주고 소외된 가운데 희망을 주는 모습 등에서 박용진 후보가 실망시키지 않고 행보 할 것으로 믿는다.”고 지지를 전했다. 

 

윤영찬 최고위원 후보는 “이재명의 민주당이냐, 민주당의 민주당, 우리들의 민주당이냐의 선택이다. 박용진 후보와 동지로서 연대감을 갖고 이번 전당대회를 잘 이끌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송갑석 최고위 후보는 “호남 민심이 민주당 지도부에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호남 대표하는 후보로 책임, 자부심을 갖고 함께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박용진 의원은 “민주당이라는 깃대에 박용진이라는 깃발을 내어달라. 선당후사의 자랑스러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등 과거 지도자들의 정신, 당의 공적판단이 회복되게 해서 국민 신뢰를 회복하자.”라고 호소했다. 

 

이어 행사는 각 연대회의 및 본부의 경과보고와 발대식, <김대중 노무현 정신 회복 운동본부>에 참여한 민주당 원로들의 ‘당헌 80조 개정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마무리됐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ty leader candidate Park Yong-jin “starts expansion of extension through the mental recovery of Kim Dae-jung and Roh Moo-hyun”

Resolving inequality and polarization, starting to expand the scope through the recovery of DJ and Roh Moo-hyun’s spirit

 

After Rep. Park Yong-ji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Gangbuk-gu, Seoul) ran for party leader, it started to expand in earnest through the resolution of inequality and social polarization and the recovery of the spirits of Kim Dae-jung and Roh Moo-hyun.

 

In the afternoon of August 8 (Mon),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Inclusion and Solidarity Meeting for Resolving Inequality> and the <Kim Dae-Jung Roh Moo-Hyun Spiritual Restoration Movement Headquarters> were held in the second small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The event was attended by Rep. Lee Sang-min (Yuseong-gu, Daejeon), Cheol-min Kim (Sangnok-gu, Ansan-si, Gyeonggi-do), Rep. Yoon Young-chan (Jungwon-gu, Seongnam), Rep. Song Gap-seok (Gwangju Seogu-gap) (Ko-soon Lee) (Lee Sang-soon), who ran as candidates for the top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addition, various figures from all walks of life were present, including Koh Gwan-cheol, Vic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eople's Committee for the Disabled, Oh Sung-kyun, Policy Director of the Korea Senior Citizens Association, Cho Sung-hak, Vice Chairman of Industrial Finance Union, Kim Sang-kyung, Financial Union Policy Chairman, and Kim Sang-hoon, Chairman of Gwangju Buk-gu Council.

 

In his greeting, Rep. Park Yong-jin said, "In order to become an alternative to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s self-righteousness and neglect of the people, the Democratic Party must show the appearance of the ruling party at the national convention. To this end, we must act as conscientious, awake citizens. I will be with the senior comrade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be taught,” he said.

 

In a congratulatory speech, Rep. Lee Sang-min said, “The group that needs to reflect now has a different momentum. I hope that Park Yong-jin and Yoon Young-chan will lead a cool route in the eyes of the people.”

 

Rep. Kim Cheol-min continued, "I believe that Park Yong-jin will move forward without disappointing him by accurately pointing out what is wrong and giving hope in the midst of alienation."

 

Candidate Young-chan Yoon said, “It is a choice between the Democratic Party of Lee Jae-myung, the Democratic Party’s Democratic Party, or our Democratic Party. As a comrade with Candidate Yong-jin Park, I will lead this national convention well with a sense of solidarity.”

 

Song Gap-seok, the highest-ranking candidate, said, "I will work hard with responsibility and pride as a candidate representing Honam so that the Honam people's feelings can be properly conveyed to the Democratic Party's leadership."

 

Rep. Park Yong-jin said, "Put up the flag called Park Yong-jin on the flagpole of the Democratic Party. Let's restore the public's trust by restoring the spirit of the past leaders, such as Kim Dae-jung and President Roh Moo-hyun, who are proud of the elected heirs, and the public judgment of the party."

 

The event ended with the presentation of progress reports and initiation ceremonies of each solidarity meeting and headquarters, as well as the announcement of the "Statement on Revision of Article 80 of the Party Constitution" by the Democratic Party elders who participated in the <Kim Dae-jung Roh Moo-hyun Spiritual Restoration Movement Headquarter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