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국가의 최고 정치지도자를 우려하고 걱정하는 미묘한 시국

그 많은 여론조사기관이 어떻게 생존하는지? 그간의 여론조사들이 공정했는지도 의문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8/09 [07:25]

▲ 윤석열 대통령. <사진출처:뉴시스>

 

군사 독재(獨裁)로 통칭되는 박정희-전두환 시절에도 여론조사 기관들이 있었다. 그 당시 여론조사 기관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독재자들에 대한 국민-민중들의 여론이 어떠한지를 조사하고 있었지만 발표를 하지 못했을 것이다. 아마 한자리 수였을 것이다. 그만큼 인기가 없었다는 말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이후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하락, 우려(憂慮) 시국(時局)이다. 원래, 정상적인 시국이란다면, 대통령이 국민을 걱정해야한다. 그런데 반대로 국민-민중이 국가의 최고 지도자인 대통령을 우려-염려하고 있는 시국이다.

 

문재인 정권에서는 태극기 부대가 시위를 주도했었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에 들어와서는 '촛불행동'이란 진보적인 시민단체가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이 단체는 최근 발표한 “윤석열을 파면한다”는 제목의 특별성명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자리에서 반드시 물러나야 합니다”고 외쳤다.

 

이 단체는 “대통령 취임 100일도 되지 않아 국정이 파탄나고 있습니다. 애초에 검찰 직할통치가 가져올 문제가 무엇일지 충분히 예견했지만 그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습니다. 그런 결과가 지지율 20% 대(帶), 부정평가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성도, 사과도 없이 국민 무시로 일관하며 오만과 독선, 무능의 국정운영을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하루가 다르게 높아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과연 국정동력을 회복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그동안 국민들의 피해만 커가게 될 것입니다“고 지적하면서 ”취임 100일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윤석열 퇴진을 요구하는 것이 시기상조가 아닌가 하는 반론도 있습니다. 그러나 더는 돌이킬 수 없는 사태가 오고 나서야 퇴진을 요구하는 것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될 것입니다. 국민들의 피해가 더 커지기 전에 선제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박근혜 정권을 퇴진시킨 촛불시민들의 집단지성이 내리고 있는 결론입니다. 그 이후를 어떻게 할 것인가의 문제도 분명 대비해야 합니다.”고 강변(强辯) 했다.

 

대통령 취임 100일이 채 안된 상태에서 '대통령 파면' 또는 '대통령 퇴진'이란 용어가 튀어나왔다. 지금은 박정희 정권 시절의 '대통령 퇴진' 요구와는 질적으로 다르다. 대통령 직(職)에서서의 강제축출이나 하야(下野)의 의미가 아닌, “제발 대통령 역할을 잘 해주었으면 좋겠다”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 그러하니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20%대를 해석하는 시중 여론은 다양할 수밖에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8월8일, 여름휴가를 마치고 출근했다. 지지율 하락과에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국민 뜻을 세심히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 뜻을 잘 받들겠다”고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돌이켜보니 부족한 저를 국민께서 불러내 어떨 땐 호된 비판, 어떨 땐 응원과 격려를 해주시며 이 자리까지 오게 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면서 “모든 국정 동력은 국민들로부터 나온다.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점검하고 잘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규모에 비해 난립(亂立)해온 여론조사기관의 자정(自靖)운동도 필요하다. 그 많은 여론조사기관이 어떻게 생존하는지? 그간의 여론조사들이 공정했는지도 의문이다. 부당한 여론조사, 엉터리 여론조사의 결과로 국론결정이 좌지우지됐는지의 점검이 필요한 입장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A subtle situation in which the people are concerned and worried about the country's supreme political leader.

How do so many pollsters survive?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previous polls were fair.

-Moon Il-suk Publisher

 

 Even in the days of Park Chung-hee and Chun Doo-hwan, known collectively as the military dictatorship, there were opinion polling agencies. What were the polling agencies doing at the time? It was investigating what the public-popular opinion of the dictators was, but it would not have been able to make an announcement. It was probably a single digit number. I mean, it wasn't that popular.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the approval rating of the president has fallen to the 20% level, which is a time of concern. Originally, if the situation is normal, the president should be worried about the people. On the other hand, the people - the people - are concerned about the president, the country's supreme leader.

 

In the Moon Jae-in regime, the Taegeukgi unit led the protests. However, under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a progressive civic group called 'Candlelight Action' began to lead anti-government protests. In a recently announced special statement titled “Suk-Yeol Yoon will be fired,” the group exclaimed, “President Seok-Yeol Yoon must step down.” The group said, “The government is collapsing in less than 100 day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president. In the first place, I fully foresaw what the problems would be caused by direct control of the prosecution, but I went far beyond that. Such results showed that the approval rate exceeded 20% and the negative evaluation exceeded 60%. Despite this, the people's anger against the Yun Seok-yeol regime, which continues to run the state government with arrogance, self-righteousness and incompetence, without any reflection or apology, is increasing day by day. In this way, it is difficult to predict whether the government will be able to recover its driving force. In the meantime, there is an objection that it is premature to demand the resignation of Seok-Yeol Yoon in less than 100 days after taking office, pointing out that the damage to the people will only increase. However, asking for his resignation only after an irreversible situation has come would be like losing a cow and fixing the barn. The collective intelligence of the Candlelight citizens who overthrew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s the conclusion that the collective intelligence of the Candlelight Citizens is that the problem must be solved preemptively before the damage to the people becomes greater. We must also prepare for the question of what to do after that,” he said.

 

  Less than 100 days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president, the terms 'removal of the president' or 'removal of the president' popped up. Now, it is qualitatively different from the demand for the president's resignation during the Park Chung-hee administration. It does not mean forcible expulsion or resignation from the presidency, but the meaning of “I hope you will play the role of president well.” Therefore, public opinion interpreting the 20% approval rating for President Yoon Seok-yeol is bound to vary.

 

 President Yoon Seok-yeol went to work on August 8th after a summer vacation. When asked by reporters about his declining approval ratings, he said, "I will carefully monitor the will of the people and always uphold the will of the people." President Yoon said, “Looking back, I am grateful to the people who called me and gave me harsh criticism at times and support and encouragement at other times to get me to this point. “I will check all issue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eople and take a good look at it,” he said.

 

There is also a need for a self-cleaning movement of opinion polling institutions, which have been sparse compared to the political scale. How do so many pollsters survive? It is also questionable whether the previous opinion polls were fair. It is a position that needs to be checked to see if the results of an unfair public opinion poll have swayed national opinion decisions. moonilsuk@naver.com

 

*Writer/Poet Il-suk Moon. publisher

moonilsu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