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김대중 정신 계승 ‘햇볕이 민생이다”라는 집회 개최

“다당제 민주주의와 햇볕 통일정책 추진은 김대중 정신을 계승 발전하는 일”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07:02]

민생당(공동대표 이관승, 김정기)은 8일 낮, 국회 앞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추모하며 “햇볕이 민생이다”라는 집회를 개최했다  ©브레이크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8월18일)를 맞아 정치권의 추모행사들이 많아지고 있다. 민생당(공동대표 이관승, 김정기)은 8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이 날 낮, 국회 앞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추모하며 “햇볕이 민생이다”라는 집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집회에서 민생당 이관승 공동대표는 대회사를 통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민생보다 당권이 먼저인가 봅니다. 국민 무서운 줄을 모르고 막가파식 정치를 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 더 좋은 민주주의, 다당제 민주주의 하겠다고 공언만 해놓고, 깜깜무소식입니다. 다당제 민주주의 정당, 민생중심 정당, 저희 민생당이 더욱 분발해야 합니다. 국민 속에서 국민 속으로 국민과 함께 다당제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연대하고 전진해야 합니다.”라며 민생당의 역할을 강조했다.

 

▲ 김대중 전 대통령. ©브레이크뉴스

김정기 공동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김대중 대통령께서 일관되게 추진하셨던 햇볕 평화정책을 다시금 되새겨야 합니다. 남북평화가 민생경제를 튼튼히 보장하여 인권과 생명이 온전히 살아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낼 수 있음을 우리는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윤석열 정부는 남과 북의 긴장을 해소하고 평화 정착에 매진해야 합니다”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 통일정책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양건모 수석대변인은 이날 집회에 대해 “민생당은 8월 한 달을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 기간으로 정하고 실천 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의 경제 상황이 지난 IMF에 버금갈 정도로 어려운데, 경제위기를 극복하여 민생을 살리고, 통합의 정치, 탕평인사, 햇볕 정책을 통해 국난을 극복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 발전하기 위해 집회를 가졌다”라고 집회의 의의를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saengdang holds a rally titled ‘Sunshine is the people’s livelihood’, inheriting the spirit of Kim Dae-jung

“The promotion of multi-party democracy and sunshine unification policy is to succeed and develop the spirit of Kim Dae-jung”

-Reporter Park Jeong-dae

 

In celebration of the 13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ugust 18), many political commemorative events are taking place. The Minsaeng Party (co-representatives Gwanseung Lee, Jeonggi Kim)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the 8th that, “On this day,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a rally was held to commemorate the 13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t the rally, Lee Kwan-seung, co-chairman of the Minsaeng Party, said in the main speech, “I think the party power comes before the people’s livelihood for the power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and the people. They do not know that the people are afraid, and they are running a ragtag politics. The Democratic Party has only declared that it will be a better democracy, a multi-party democracy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and this is no news. The multi-party democratic party, the people's livelihood-centered party, and our Minsaeng Party must be more active. We need to work in solidarity and move forward together with the people to realize a multi-party democracy among the people,” he said, emphasizing the role of the Minsaeng Party.

 

Co-CEO Kim Jung-gi said, “In commemoration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e need to reflect on the Sunshine Peace Policy that President Kim Dae-jung has consistently pursued. We have no doubts that inter-Korean peace can create a Republic of Korea where human rights and life are fully preserved by ensuring the economy of the people's livelihood.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must resolve tensions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and strive to establish peace.”

 

Yang Gun-mo, senior spokesman for the rally, said, "The Minsaeng Party has designated August as a period to commemorat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is carrying out practical activities. The recent economic situation is as difficult as that of the previous IMF, but a rally was held to succeed and develop the spirit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overcame the economic crisis to save people's livelihood, and overcame the national crisis through the politics of unification, greetings and sunshine policies. ” He emphasized the significance of the assemb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