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최초 합작법인 설립..“금융약자 신용평가 돕는다”

SKT·KT·LGU+·SGI서울보증·KCB 합작투자계약 진행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5:35]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통신3사가 금융거래 정보가 부족한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신용평가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GI서울보증, 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전문개인신용평가업에 함께 진출하기 위한 합작투자계약을 체결했다. 통신 3사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5개사가 추진하는 전문개인신용평가업은 비(非)금융정보를 활용해 개인의 신용을 판단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평가해 그 결과를 제3자에게 제공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5개사는 SGI 서울보증 본사에서 지난 3일 오후 합작투자 계약 체결식을 진행하면서, 금융거래 정보가 부족한 신파일러(Thin Filer: 금융이력 부족자)를 대상으로 금융 접근성을 제고해 ESG 경영 가치 실현에 힘을 모으기로 다짐했다. 신파일러란 사회초년생이나 은퇴자 등 금융거래 정보가 적어 시중에서 카드 발급이나 대출, 금리 혜택 등을 보기 어려운 금융소외계층을 말한다..

 

합작법인은 개정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의 취지에 따라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통신 3사의 통신정보를 기반으로 ‘비금융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금융이력 부족으로 금융서비스 이용에 제한이 있는 학생이나 가정주부와 같은 금융약자들에게 대출한도는 늘리고 금리를 낮추는 등 폭넓은 금융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5개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비금융 신용평가’ 사업을 시작으로 데이터 사업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고, 이후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통신 3사가 각 26%의 지분을 출자하고, SGI서울보증 및 KCB는 전략적 투자자로서 각 11%의 지분을 출자하는 방향으로 추진한다.

 

현재 5개사는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한 상태로, 준비법인 설립, CEO 공개 모집, 기업결합 승인 후 사업권 신청 등의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통신 3사는 최초 합작법인 설립 추진 외에도, 최근 통신 3사는 함께 고객 가치를 높이고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대표적으로 글로벌 공룡기업에 맞서 국내 ICT 생태계를 굳건히 지키기 위한 토종 앱마켓 공동 투자, 뛰어난 편의성과 보안성을 갖춘 본인 인증 서비스 PASS 협력, ESG 경영확산을 위한 공동 펀드 조성 등을 진행해왔다.

 

합작법인에 참여하는 SGI서울보증은 기존 중금리 대출보증 운용역량을 바탕으로 통신정보 기반 신용평가서비스를 활용해 금융이력이 부족한 사람들을 보증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KCB는 기존 개인신용평가업을 운영하던 신용평가 경쟁력을 바탕으로 통신정보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델이 시장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국내 개인신용평가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다.

 

5개사는 “통신3사가 힘을 합쳐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최초의 사례인 만큼, 업계 대표주자인 SGI서울보증, KCB와 함께 ESG가치 실현,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목표로 합작법인의 성공적인 설립과 사업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비금융 신용평가서비스를 통해 많은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금융 접근성 확대를 이뤄내겠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3 telecommunication companies establish the first joint venture... “Help the financially disadvantaged with credit evaluation”

 

SKT·KT·LGU+·SGI Seoul Guarantee·KCB joint venture contract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The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are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credit rating joint venture for the financially underprivileged who lack financial transaction information.

 

SK Telecom, KT, LG U+, SGI Seoul Guarantee, and Korea Credit Bureau (KCB) have signed a joint venture agreement to advance into the professional personal credit rating business together. This is the first time for the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to establish a joint venture.

 

The professional personal credit rating business promoted by the five companies is a business that uses non-financial information to collect and evaluate information necessary to judge an individual's credit, and provide the results to a third party for use.

 

The five companies held a joint venture contract signing ceremony at the headquarters of SGI Seoul Guarantee on the afternoon of the 3rd, improving financial accessibility for thin filers who lack financial transaction information to realize ESG management value. I vowed to join forces. A new filer refers to the financially underprivileged class who has difficulty in issuing credit cards, loans, and interest rates in the market because there is little information on financial transactions, such as those who are new to society or retirees.

 

In accordance with the purpose of the amended “Act on the Use and Protection of Credit Information,” the joint venture decided to provide a “non-financial credit evaluation” service based on the communication information of the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to revitalize the data industry.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ble to provide a wide range of financial benefits, such as increasing the loan limit and lowering interest rates, to the financially disadvantaged such as students and housewives who have limited access to financial services due to a lack of financial history.

 

In addition, the five companies plan to lay the foundation for vitalizing the data business, starting with the 'non-financial credit rating' business through the joint venture, and then work together to discover new businesses to create new customer value.

 

As for the joint venture, the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will each contribute 26% of the shares, and SGI Seoul Guarantee and KCB will invest 11% each as strategic investors.

 

Currently, the five companies have applied for a business combination review for the establishment of a joint venture, and they plan to proceed with procedures such as establishment of a preparatory corporation, open recruitment of CEOs, and application for business rights after approval of the business combination.

 

In addition to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the first joint venture, the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are recently working together to increase customer value and reduce social costs. Representatively, it has been jointly investing in a local app market to firmly protect the domestic ICT ecosystem against global dinosaur companies, cooperating with PASS, a self-certification service with excellent convenience and security, and creating a joint fund for ESG management expansion.

 

SGI Seoul Guarantee, which participates in the joint venture, plans to play a role in guaranteeing those with insufficient financial history by using a telecommunication information-based credit evaluation service based on its existing medium-interest rate loan guarantee management capabilities.

 

KCB is planning to improve the quality of domestic personal credit rating services by actively cooperating so that a credit rating model using telecommunication information can be established in the market based on the competitiveness of credit rating that operated the existing personal credit rating business.

 

The five companies said, “As this is the first case in which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join forces to establish a joint venture, the successful establishment and business of joint ventures with the industry leaders SGI Seoul Guarantee and KCB to realize ESG value and create new customer value. “Through non-financial credit rating services, we will achieve a level of financial access that many people can fee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