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 “펠로시 미 하원 의장 외교적 결례...전 세계에 알려”

펠로시 미 하원의장 방한 의전 결례, 아마추어 정부가 빚은 부끄러운 외교적 참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4:23]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방한과 관련하여 4일 정오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의 외교 무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싶은 것인가”되물으며, “윤석열 정부의 외교 결례가 의전 참사로 이어지며 세계적인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허둥지둥하며 오후에 펠로시 의장과 전화 통화를 하기로 했지만 의전 참사를 뒷북 대응으로 덮을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며, “대한민국의 앞날을 걱정해야 하는 것은 대통령이지 국민이 아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제라도 의전 참사를 수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강력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오 대변인은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방한했지만 공항에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안 나가 매우 불쾌해 한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외교에서 의전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는 아마추어 외교가 빚은 부끄러운 참사이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다각적인 외교적 판단으로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며, “하지만 대통령실은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면담 여부에 대해서도 몇 차례에 걸쳐서 말을 번복했다”고 외교적 무능을 질타했다. 

 

이어 “펠로시 의장과의 면담 여부가 정말 심도 깊은 판단인지도 의문스러운 가운데 의전 결례까지 보인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이 처음이라서 아마추어 외교를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 것 같지만 의전 참사를 지켜보는 국민은 답답하다”고 꼬집었다. 

 

오영환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허둥지둥하며 오후에 펠로시 의장과 전화 통화를 하기로 했지만 의전 참사를 뒷북 대응으로 덮을 수 있을지 의문스럽다”며, “대한민국의 앞날을 걱정해야 하는 것은 대통령이지 국민이 아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제라도 의전 참사를 수습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강력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h Young-hwan, floor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ill inform the world of the president’s diplomatic incompetence.”

U.S. House Speaker Pelosi's disregard for visiting Korea, shameful tragedy caused by amateur diplomat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at noon on the 4th in relation to House Speaker Pelosi's visit to Korea, Minjoo Party floor spokesperson Oh Young-hwan asked, "Does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ant to inform the world of the president's diplomatic incompetence?" Dishonesty leads to a protocol disaster and is becoming a global disgrace.”

 

Spokesperson Oh said, "While House Speaker Pelosi visited Korea, it was reported that no one from the Korean side attended the airport, which was very displeased." did.

 

“It is understandable that the president does not meet with Pelosi due to various diplomatic judgments,” he said.

 

He continued,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at he even showed a disrespect for the protocol while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meeting with Chairman Pelosi is really in-depth.” It's frustrating," he pointed out.

 

Spokesperson Oh Young-hwan said, "President Yoon was hesitant and decided to have a phone call with Pelosi in the afternoon,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protocol disaster can be covered up with a back-North response. I hope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will do everything he can to deal with the protocol disaster even now,” he strongly urg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