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올 상반기 순고용 1만2500명..IT전기전자·서비스·식음료↑

삼성전자 순고용 증가 1위..LG디스플레이·대한항공 1000명 이상 증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8/03 [09:3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500대 기업의 국민연금 순고용 인원(취득자 수-상실자 수)이 올해 상반기 약 1만2500명을 기록한 것을 나타났다. 기업들이 경제 회복 움직임에 맞춰 고용을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 업종에서 6000명이 넘는 순고용 인원이 증가했으며, 서비스·식음료 업종도 순고용 인원이 약 2000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유통업종의 순고용 인원은 2000명이 넘게 감소했으며, 은행업종 역시 1600명 이상 줄었다.

 

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중 459개사의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를 조사한 결과,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 수 16만4422명에서 상실자 수 15만1929명을 뺀 순고용 인원은 1만2493명으로 집계됐다. 단, 조사기간 내 합병·분할·양수양도 등으로 10% 이상 변동 영향이 있었던 41개 기업은 제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완화되면서 기업들도 고용에 나서면서 순고용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155만4127명으로 지난해 153만1142명에 비해 2만2985명(1.5%) 증가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IT전기전자 업종의 순고용 인원 6202명으로 기록해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IT전기전자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각각 3225명, 1284명의 순고용 인원으로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 1위와 2위에 올랐다.

 

서비스 업종도 올 상반기 두 번째로 순고용이 많이 늘어났다. 식음료 업종(1906명)과 자동차·부품 업종(1860명), 운송 업종(153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순고용 인원이 감소한 업종은 전체 21개 업종 중 7개 업종이 해당됐다. 7개 업중 중 유통업종의 올해 상반기 순고용 인원은 2602명이 감소해 중 가장 큰 규모를 보였다. 

 

특히, 유통기업 중 대형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들(이마트·홈플러스)이 고용이 줄어든 반면 소매업을 영위하는 기업들(GS리테일·CJ올리브영)은 고용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은행 업종은 올 상반기 순고용 인원 1672명이 줄어 2위에 올랐으며, 보험업종은 865명이 감소해 3위를 기록했다, 은행과 보험 업종은 희망퇴직 영향으로 인해 고용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의 순고용 인원이 6202명으로 가장 많았다. LG디스플레이도 1284명으로 뒤를 이었고, 대한항공도 1114명이 확대됐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 인력을 확충하면서 고용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연구개발을 위한 인력이 충원됐으며,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이후 항공 수요가 살아나면서 고용이 늘어났다.

 

​반면, 쿠팡은 순고용 인원이 2116명 감소해 가장 많이 줄었다. 이어 한국씨티은행(995명), KT (925명), 이마트(652명), 삼성디스플레이(546명) 순이었다. 

 

한국씨티은행은 소매금융 축소 등으로 인해 대규모 인력 감축에 나서면서 순고용이 줄었고, KT는 임금피크제 대상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arge corporations, net employment of 12,500 peopl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services, food and beverage↑

 

Samsung Electronics ranked first in net employment growth.. LG Display and Korean Air increased by more than 1,000 peopl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the net employment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umber of Acquisitions - Number of Losses) at the top 500 companies in Korea recorded about 12,500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is interpreted that companies increased employment in line with the economic recovery movement.

 

By industry, the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industry saw an increase in net employment of more than 6,000 people, and the service and food and beverage industries also recorded a net employment of about 2,000.

 

However, net employment in the retail industry fell by more than 2,000, and the banking sector also fell by more than 1,600.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3rd,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number of national pension subscribers of 459 of the 500 largest companies in Korea, the number of net employed people was 12,493 by subtracting the number of losers from 164,422 from the number of new national pension recipients of 164,422. done. However, 41 companies that had a change of 10% or more due to mergers, divisions, acquisitions, etc. during the survey period were excluded.

 

As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eases, companies are also starting to hire jobs, which is interpreted as an increase in net employment. During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national pension subscribers stood at 1,554,127, an increase of 22,985 (1.5%) from 15,31,142 last year.

 

By industry, the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industry recorded the highest net employment at 6,202, the largest increase. Among IT electrical and electronic companies, Samsung Electronics and LG Display ranked first and second with the largest increase in net employment with 3,225 and 1284, respectively.

 

The service sector also saw the second highest net employment increas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was followed by the food and beverage industry (1906 people), the automobile/parts industry (1860 people), and the transportation sector (1532 people).

 

Seven of the 21 industries in which the net employment rate decreased were seven. Among the seven industries, the distribution industry recorded the largest decrease in net employm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by 2602 people.

 

In particular, among distribution companies, companies operating large marts (E-Mart, Homeplus) saw a decrease in employment, while those running retail businesses (GS Retail, CJ Olive Young) showed an increase in employmen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banking industry took the second place with a decrease of 1,672 net employment, and the insurance industry ranked third with a decrease of 865.

 

By company, Samsung Electronics had the highest net employment with 6,202 people. LG Display followed with 1284, and Korean Air also expanded with 1,114.

 

Samsung Electronics is believed to have increased its employment as it expanded its workforce in the semiconductor sector. LG Display has recruited manpower for R&D of next-generation displays, and Korean Air has increased its employment as aviation demand has revived after the COVID-19 outbreak.

 

On the other hand, Coupang saw the largest decline in net employment by 2,116. It was followed by Citibank Korea (995 people), KT (925 people), E-Mart (652 people), and Samsung Display (546 people).

 

Citibank Korea has reduced its net employment due to large-scale workforce reductions due to a reduction in retail finance, etc., and KT is receiving voluntary retirement from those eligible for the wage peak syste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