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측 공식입장, ‘흠뻑쇼’ 외주 스태프 추락사에 “불의의 사고..재발 방지 약속”

지난달 31일 조명탑 철거 작업 중 추락, 피네이션 깊은 애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1 [09:27]

▲ 싸이 흠뻑쇼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싸이의 콘서트 ‘흠뻑쇼’ 무대 철거 과정에서 20대 외국인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싸이 측이 공식입장을 통해 애도를 표했다.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소속사 피네이션 측은 지난달 31일 늦은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이날 오후 3시 50분경,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외주 스태프가 안타까운 목숨을 잃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지난달 30일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는 싸이의 ‘흠뻑쇼’ 공연이 개최됐다. 이후 다음날인 31일 해당 외주업체 직원은 조명탑 철거 작업을 하던 중 15m 아래로 추락했다. 사고 직후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싸이 측은 “고인은 몽골 국적의 20대 남성으로, 무대 구조물을 제작하는 A외주업체에 고용된 분이었다”며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인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 또한 유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네이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리시는 스태프의 노력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이번 사고가 더욱 비통할 따름이다”면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최선을 다해 돌보겠다. 또한 더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 마련 및 재발 방지에 책임감있는 자세로 임하겠다.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sy's official position on the death of an outsourced staff member of 'Drink Show', "Unexpected accident..Promise to prevent recurrence"

 

On the 31st of last month, the light tower fell during demolition work, and P-Nation deeply mourn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 foreign worker in his 20s fell and died during the demolition of the stage of singer Psy's concert 'Drenched Show', and Psy expressed his condolences through an official statement.

 

P-Nation, the agency headed by Psy, issued an official statement late in the afternoon on the 31st of last month, saying, “At around 3:50 pm that day, an outsourced staff member unfortunately lost his life at the Gangneung Sports Complex in Gangwon-do.”

 

On the 30th of last month, Psy's 'Soak Show' was held at Gangneung Sports Complex in Gangwon-do. The next day, on the 31st, an employee of the subcontractor fell 15 meters down while working to dismantle the light tower. He was taken to a nearby hospital immediately after the accident, but died.

 

Psy said, "The deceased is a man in his 20s of Mongolian nationality, who was hired by a subcontractor A to produce stage structures. I also extend my deepest condolences to his family.”

 

He continued, “P-Nation knows all too well the efforts of the staff who sweat behind the scenes, so this accident is even more heartbreaking.” “I will do my best to take care of the deceased. In addition, we will take a responsible attitude to prepare countermeasures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again and to prevent recurrence. Once again, we pray for the well-being of the decease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