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시청서 공무직 직원 흉기 휘둘러 50대 여성 공무원 숨져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4:33]

▲ 안동시청 전경 (C)안동시

 

【브레이크뉴스 안동】박영재 기자=안동시청 소속 50대 여성 공무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한 공무직 공무원(안동시청 소속) 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안동경찰서는 안동시청 소속 50대 여성 공무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같은 시청 소속 40대 남성 공무원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5일 오전 9시쯤 안동시청 주차타워에서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범행 직후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is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lease note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translation.>

 

A woman in her 50s dies after a civil servant swings a knife at Andong City Hall, Gyeongsangbuk-do

 

[Break News Andong] Reporter Youngjae Park = A public official (affiliated with Andong City Hall) who stabbed and killed a woman in her 50s belonging to Andong City Hall was caught by the police.

 

The Andong Police Station in Gyeongsangbuk-do said that they are investigating a male civil servant A in his 40s, who is also affiliated with the same city hall, on charges of stabbing and killing a female civil servant in his 50s at Andong City Hall.

 

Person A is accused of stabbing the victim to death at the parking tower of Andong City Hall around 9 am on the 5th. Person A is said to have surrendered immediately after the crime. Police are investigating the circumstances of the inciden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