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왕빛나·이태성·김소은·이유진, KBS 새 주말 ‘삼남매가 용감하게’ 출연 확정

올 하반기 방송 예정, 한국형 가족 ‘사랑과 전쟁’ 이야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6:32]

▲ 김승수·왕빛나·이태성·김소은·이유진, KBS 새 주말 ‘삼남매가 용감하게’ 출연 확정 <사진출처=각 소속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이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각양각색 매력으로 주말 안방극장에 풍성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K-장녀로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큰딸, 연예계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 두 사람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앞서 배우 이하나와 임주환이 출연 확정 소식을 전해 화제를 불러온 가운데,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까지 캐스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려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승수는 MIT 화학과 석사 출신의 중소기업 대표 신무영 역을 맡았다. 신무영은 젠틀하고 크게 화를 내지 않으며, 잘못한 일에 있어 논리적으로 차분히 야단치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그의 인생에 생각지도 못한 사랑이 찾아오게 되면서 혼돈을 겪게 된다고. 그동안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쇼윈도: 여왕의 집’, ‘야식남녀’, ‘구르미 그린 달빛’, ‘장사의 신 - 객주 2015’ 등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신뢰를 한몸에 받고 있는 김승수가 보여줄 저력이 기대를 모은다.

 

또한 왕빛나는 대학 시간 강사이자 칼럼니스트이며, 패션 콘텐츠 제작자 장현정으로 분한다. 장현정은 밝고 엉뚱한 성격을 가져 평소엔 무심하지만 자신이 꽂힌 데는 승부욕을 발휘하게 된다. 왕빛나는 ‘달이 뜨는 강’,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슬플 때 사랑한다’로 꾸준히 대중과 소통했다. 특히 ‘신사와 아가씨’에서 주인공 이영국(지현우 분)을 좋아하는 인물로 극 초반 인기 견인 역할을 톡톡히 했다. 왕빛나는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극을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이태성은 극 중 일명 ‘야생마’로 불리는 다큐멘터리 감독 차윤호 역을 맡았다. 차윤호는 쿨하고 무뚝뚝하며 대범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결혼 생각은 없는 인물이다. 그는 한 인물과 우연한 만남을 거듭하며 결혼 가치관에 변화를 겪게 된다. 드라마 ‘고스트 닥터’, ‘화양연화’, ‘황금정원’ 등 다양한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력을 펼치며 시청률 견인을 톡톡히 해 온 이태성이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연기 변신을 보여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소은은 삼남매의 둘째 김소림 역을 맡았다. 김소림은 사교적이고 누구와도 잘 어울리지만, 속마음을 감추지 못해 좋고 싫음이 바로 얼굴에 드러나는 인물이다. 그녀는 남자친구와 상견례를 기점으로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우리 갑순이’, ‘밤을 걷는 선비’, ‘라이어 게임’ 등 맡은 작품마다 높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 온 김소은이 ‘삼남매가 용감하게’로 그려낼 김소림 캐릭터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이유진은 삼남매의 막내이자, 정형외과 페이닥터 김건우로 분한다. 낙천적이고 다정다감하며 막내 티가 나는 김건우는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편이지만 가족에 대한 사랑이 엄청 크다. 드라마 ‘IDOL [아이돌 : The Coup]’에서 천재 프로듀서 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남겼던 이유진이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선보이게 될 ‘막내美’는 어떨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렇듯 이하나와 임주환을 필두로 김승수, 왕빛나, 이태성, 김소은, 이유진 등 각양각색 개성과 매력을 가진 배우들이 어떤 인연과 관계로 얽히게 될지 예비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를 높이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케미스트리와 마음 따뜻해지는 스토리를 그려낼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주말 안방극장을 훈훈함으로 가득 채울 계획이다.

 

더불어 ‘포도밭 그 사나이’, ‘결혼해주세요’, ‘달콤한 비밀’ 등의 연출을 맡았던 박만영 PD와 ‘착하지 않은 여자들’,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 등을 집필한 김인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한층 더 풍성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현재는 아름다워’ 후속으로, 올 하반기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ung-soo, Wang Bit-na, Lee Tae-seong, Kim So-eun, and Lee Yu-jin confirmed to appear in KBS's new weekend 'Three Siblings Brave'

 

Scheduled to air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the story of a Korean-style family 'Love and Wa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ors Seung-soo Kim, Bit-na Wang, Tae-seong Lee, So-eun Kim, and Yu-jin Lee present a rich story to the weekend home theater with their various charms in the new KBS 2TV weekend drama 'Three Siblings'.

 

KBS 2TV's new weekend drama 'Three Siblings Brave' (played by Kim In-young, directed by Park Man-young, produced by G&G Production),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s the eldest daughter of K, the eldest daughter who had to give up and mature for her family. -It is the story of 'love and war' of a Korean-style family, where two eldest sons meet and find happiness.

 

While actors Ha-na Lee and Joo-hwan Lim announced their confirmation of their appearance in the previous episode of ‘Three Siblings Brave’, Kim Seung-soo, Wang Bit-na, Lee Tae-seong, Kim So-eun, and Lee Yu-jin were also named in the casting lineup, raising expectations.

 

Kim Seung-soo takes on the role of Shin Moo-yeong, a small and medium-sized company who graduated from MIT's chemistry department. Shin Mu-young is gentle, not very angry, and has a personality of being logical and calm when it comes to wrongdoing. However, he suffers from chaos when an unexpected love comes into his life. Kim Seung-soo, who has been trusted as an actor to see and see through 'Show Window: The Queen's House', 'Moonlight Drawn by Clouds', 'God of Trade - Gaekju 2015', etc. This anticipation

 

In addition, Wang Bit-na takes on the role of Hyeon-jeong Jang, a university lecturer and columnist, and fashion content creator. Jang Hyeon-jung has a bright and quirky personality, and although she is usually indifferent, she shows a will to win when she is obsessed with it. Bitna Wang has consistently communicated with the public through ‘Moon Rising River’, ‘Senior, Don’t Wear That Lipstick’, and ‘I Love You When You’re Sad’. She especially liked her protagonist Lee Young-guk (played by Ji Hyun-woo) in 'Gentleman and Lady', and she played a leading role in popularity in the early stages of the play. Bitna Wang is expected to lead her drama by exuding another charm in 'Three Siblings Bravely'.

 

Lee Tae-seong takes on the role of Cha Yun-ho, a documentary director who is called 'wild horse' in the play. Cha Yun-ho has a cool, blunt, bold personality, and has no intention of getting married. He experiences a change in the values ​​of marriage as he repeatedly meets a person by chance. Lee Tae-sung, who has been leading the audience ratings by showing his strong acting skills in various works such as the dramas 'Ghost Doctor', 'The Flower of Love', and 'Golden Garden', stimulates curiosity about what kind of acting transformation he will show in this work.

 

Kim So-eun takes on the role of Kim So-rim, the second of her three siblings. Kim So-rim is sociable and gets along well with anyone, but she can't hide her inner feelings, so her likes and dislikes are revealed on her face. She met a major turning point in her life, starting with her meeting with her boyfriend. Kim So-eun, who has shown high character digestibility in each of her works such as ‘Dating is annoying, but I hate being lonely!’, ‘Our Gap-soon’, ‘Scholar Who Walks the Night’, and ‘Liar Game’, will portray Kim So-rim with ‘Three Siblings Bravely’. I wonder what the character will be like.

 

Meanwhile, Lee Yoo-jin takes on the role of Kim Geon-woo, the youngest of her three children and orthopedic surgeon Faye doctor. Optimistic, sweet, and the youngest, Gun-woo Kim says what she wants to say and tends to do things her way, but her love for her family is immense. Lee Yoo-jin, who left an impressive performance as a genius producer in the drama 'IDOL [Idol: The Coup]', is paying attention to the 'youngest beauty' that will be shown in 'Three Siblings Brave'.

 

As such, with Lee Ha-na and Im Joo-hwan, Kim Seung-soo, Wang Bit-na, Lee Tae-seong, Kim So-eun, Lee Yu-jin, etc. actors with various personalities and charms are raising the desire of prospective viewers to see what kind of relationship and relationship they will be entangled. 'Three Siblings Brave', which depicts the chemistry and heart-warming story created by trusted and watched actors, plans to fill the weekend small screen with warmth.

 

In addition, PD Park Man-young, who directed 'The Man in the Vineyard', 'Please Marry Me', and 'Sweet Secret', and writer Kim In-young, who wrote 'Unkind Women', 'The Equator Man', and 'Woman in the Sun', collaborated. It is expected to meet a richer story.

 

Meanwhile, KBS 2TV's new weekend drama 'Three Siblings Brave' will be broadcas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s the follow-up to 'Now is Beautiful'.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