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스뮤직 측,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추가 의혹에 “법적 대응 시작”[공식]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문서 이미지 공개, 진실공방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4:34]

▲ 르세라핌 김가람 <사진출처=쏘스뮤직>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이 또 다시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빚은 가운데, 소속사 측은 “법적 대응 시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르세라핌의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브레이크뉴스에 “회사 측에서 밝혔던 기존 입장문에서 바뀐 내용은 없다. 법적 대응을 시작했고, 자세한 내용은 법적 절차를 통해 가려질 것이다”고 전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가람 학폭 증거’라는 제목으로 공문서 이미지가 올라왔다. 해당 이미지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결과 통보서’로, ‘2018-3’이라는 사안번호와 함께 가해학생을 적는 곳에 ‘1학년 3반 김가람’이라고 적혀 있는 모습이다. 

 

김가람은 지난달 초, 르세라핌 데뷔 전부터 학폭 가해자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해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며,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멤버가 타 소속사 연습생이었다거나, 당사의 내부 문건이 유출됐다는 등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들 역시 함께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 당사는 이번 의혹이 데뷔를 앞둔 아티스트를 음해하려는 악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보고, 본 사안과 관련된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쏘스뮤직이 법적 조치에 착수했다”며 “현재 제기된 의혹은 이제 데뷔를 앞둔 연예인 이전에 아직 미성년자인 멤버에 대한 인격모독적 내용을 담고 있어, 이를 제기한 주체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후 지난 2일 진행된 르세라핌 데뷔 쇼케이스에서도 ‘김가람 학폭 의혹’ 관련 질문이 나왔고, 리더 김채원은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는 회사와 논의 중이고, 절차에 맞게 대응 중이다. 이 자리에서 직접 말씀드리기가 적절하지 않을 수도 있고, 조금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 양해 부탁드린다. 추후 정확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이를 든던 김가람은 “이 부분에 대해 제가 뭔가를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는 점 이해해줬으면 한다. 앞으로 르세라핌 멤버로서 더 열심히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2일 첫 번째 미니앨범 ‘FEARLESS’로 데뷔한 르세라핌(LE SSERAFIM / 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은 데뷔 3주차에도 국내외 차트에서 놀라운 성적을 쏟아내며 뜨거운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rce Music “starts legal response” to the allegation of additional sexual assault by Le Seraphim Kim Garam [Official]

 

Public document image recently released to online community, notice of truth workshop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With girl group Le Seraphim member Kim Ga-ram once again accused of school violence, the agency announced that it was "starting legal action".

 

On the 16th, Source Music, Le Seraphim's agency, told Break News, "There is no change from the company's existing statement. We have started taking legal action, and the details will be eclipsed through legal proceedings.”

 

Recently, on various online communities, an image of an official document was uploaded under the title, 'Kim Ga-ram's evidence of sexual assault'. The image is a ‘Notice of Results of the Autonomous Committee for Countermeasures against School Violence’, with the case number ‘2018-3’ and ‘Kim Ga-ram, 1st grader, 3rd grader’ written in the place where the perpetrators are written.

 

Earlier last month, even before Le Seraphim debuted, Garam Kim was engulfed in suspicion of a bullying perpetrator. At the time, Source Music, the agency of the agency, said, "The recently raised suspicion is that the member maliciously insinuated the member by cleverly editing problems that occurred during the early days of making friends after entering middle school. It was confirmed through a third-party statement that he was a victim of school violence such as malicious rumors and cyberbullying while attending school.”

 

He continued, "We confirmed that information that was not at all true was also circulated, such as that the member was a trainee from another agency or that our company's internal documents were leaked. We believe that this allegation has many malicious intentions to harm the artist who is about to debut, and Source Music has taken legal action against the unilateral and distorted claims or dissemination of false facts related to this matter. Now, it contains profane content about a member who is still a minor before a celebrity who is about to debut, so we will take legal action without any agreement or leniency against the person who raised it.”

 

Afterwards, at the Le Seraphim debut showcase held on the 2nd, a question related to 'Kim Ga-ram's alleged sexual assault' came up, and leader Kim Chae-won said, "We are currently discussing this with the company and are responding according to the procedure. It may not be appropriate to speak directly here, and there are many parts that are a little bit cautious. Please understand. I think there will be an opportunity to tell you exactly in the future.” Kim Ga-ram, who heard this, said, “I hope you understand that it is difficult for me to say anything about this. In the future, as a member of Le Seraphim, I will show you how to work harder.”

 

Meanwhile, LE SSERAFIM (Kim Chae-won, Sakura, Heo Yun-jin, Kazuha, Kim Ga-ram, Hong Eun-chae), who debuted on the 2nd with the first mini-album 'FEARLESS' on the 2nd, showed off their hot popularity by pouring surprising results on domestic and foreign charts even in the 3rd week of their debut. are do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