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접이 풍년’ 1회, 송가인 게스트 출연..분당 최고 시청률 6.1%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6:28]


▲ ‘주접이 풍년’ 1회, 송가인 게스트 출연 <사진출처=KBS 2TV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주접이 풍년’이 시청률 순항을 시작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 첫 방송은 전국 기준 시청률 5.1%를 기록했다. 

 

특히 ‘주접단’의 덕질을 반대하는 ‘반대석’ 첫 공개 순간과 송가인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정식 인사를 전하는 순간에는 분당 시청률이 나란히 6.1%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주접이 풍년’ 첫 방송에서는 트로트 여가수 사상 국내 최대 팬덤을 자랑하는 송가인의 팬덤을 집중 조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핑크색 옷을 맞춰 입은 이들은 떼창과 칼군무, 깃발부대 열기로 시작부터 MC 이태곤, 박미선, 장민호를 압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주접단’ 대표 다섯 명이 스튜디오에 등장했고 남다른 팬심과 열정을 선보여 재미와 감동을 안겼다. 또한 녹화 현장에 서프라이즈로 등장한 송가인은 팬들의 무한한 사랑에 감동하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으로 뭉클한 장면을 선사했다. 

 

‘주접이 풍년’이 첫 방송부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이어가는 가운데 방송 말미에는 임영웅 편 예고가 일부 공개되며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lenty of Years' has started cruising in viewership ratings.

 

According to Nielsen Korea, a ratings survey company on the 21st, the first broadcast of KBS 2TV's new entertainment program 'Fan Love Contest' (hereinafter referred to as 'Plenty of Jujubes'), which aired on the 20th, recorded a nationwide viewership rating of 5.1%.

 

In particular, at the moment of the first public appearance of 'Answering Stone', which opposes the virtues of 'main receptionist', and the moment when Song Ga-in made a surprise appearance in the studio and delivered an official greeting, the viewer ratings per minute soared to 6.1%, leading to a hot reaction from viewers.

 

In the first broadcast of 'The Year of Plenty', it was drawn to focus on the fandom of Song Ga-in, who boasts the largest fandom in Korea's history as a trot singer. From the start, the people dressed in pink clothes overwhelmed MCs Lee Tae-gon, Park Mi-sun, and Jang Min-ho with a group chanting, sword choreography, and flag corps fever.

 

Then, five representatives of the 'Ju-Jeongdan' appeared in the studio, and they showed an unusual fan spirit and passion, bringing fun and emotion. In addition, Song Ga-in, who appeared as a surprise at her recording site, was moved by the infinite love of her fans and brought her tears to her eyes, giving her a touching scene.

 

While 'A Plenty of Years' has proven its hot topic from the first broadcast and continues to attract viewers' attention, at the end of the broadcast, some previews for the episode of Lim Young-woong are revealed, raising expectations.

 

On the other hand, 'Plenty of People' is a new concept 'Againsts' (Anyway) that illuminates the 'Jujeopdan' who live a new life with virtue regardless of age and gender, and promotes understanding of virtue along with the story hidden within. Let's do it happily) It's a talk variety. It airs every Thursday at 9:30 PM on KBS 2TV.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